2015.04.09

'사고를 예고하는' 직원 일탈 신호 7가지

Roger A. Grimes | InfoWorld
IT의 역할은 다양하며, 이 가운데 어떤 활동도 상호 협력과 존중, 업무에 대한 열정이 없다면 온전히 수행해낼 수 없는 것들이다. 테크놀로지의 적용 범위가 넓어지고 컴퓨터 시스템에 들어가는 주요 비즈니스 데이터의 규모가 커져감에 따라, ‘신뢰’는 IT 분야에서 과거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슈로 부상했다.

지난 30년 넘게 활동해온 채용 전문가로서 필자는 유능한 인재들을 발굴하고 그들이 시장에서 활발히 활약하는 모습을 지켜봐 왔다. 하지만 때론 재능 있고 성실함에도 불구하고 윤리 의식이 결여돼 주변에 피해와 실망을 안겨주는 안타까운 상황을 왕왕 목격했다.

역설적이게도 기업 자금을 횡령하거나 불법적으로 기업 데이터에 접근하는, 심지어는 고객의 신용 카드 정보를 이용해 상품을 구매하는 등 각종 비도덕적 행위를 저지른 직원들 가운데 상당수는 누구보다 신뢰와 주목, 칭찬을 받아온 이들이었다. 기업으로서는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는 무작정 특정 직원만을 신뢰하는 게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를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그간의 경험에 비춰 조언하자면, 직원 개개인보다는 신경 써야 할 행동들에 보다 집중하는 것이 직원들의 일탈을 막는 더 좋은 방법이었다. 

다시 말해 기본적으로 모든 직원들을 믿되, 위험 신호가 포착되면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다. 여기 CIO들이 활용할 만한 7개의 리트머스지를 정리했다. 

위험 신호 1: 백그라운드 정보를 숨긴 지원자
위험 신호 2: 예전 직장 상사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한 직원
위험 신호 3: 몰라야 할 정보를 알고 있는 직원
위험 신호 4: 동료나 기업 시스템을 해킹할 줄 안다고 말하는 직원
위험 신호 5: 다가가면 빠르게 전환되는 PC화면... 그런데
위험 신호 6: 휴가를 떠나지 않는 직원
위험 신호 7: 비자발적 해고 상황의 모든 이




위험 신호 1: 백그라운드 정보를 숨긴 지원자
지난 30년 간 필자가 발굴한 최고의 직원 중 한 명은, 자신이 10대 시절 저지른 횡령 범죄를 담담히 털어놓을 정도로 솔직한 매력이 있는 인물이었다. 그녀는 과거 미 연방 해군 병참본부에서 근무하던 중 고객 환불금을 허위로 챙겨온 것이 발각돼 결국 연방 법원에 사기 협의로 고소됐고, 결국 직장까지 잃게 됐다는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인터뷰 과정에서 그녀가 필자에게 털어놓은 십대 시절의 사고는 말 그대로 어린 시절의 실수였으며, 그녀는 그것을 깊게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으리란 맹세도 물론 했다. 그리고 인터뷰 이후 진행한 별도의 배경 조사에서도, 첫 사고 이후 그녀는 흔한 과속 딱지 하나 받은 적 없이 모범적으로 살아왔음이 확인됐다.

난 그녀를 고용했고, 10년이 지난 후 그녀는 가장 우수한 성과를 내는 직원 중 하나로 회사를 빛냈다. 현재 그녀는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부하 직원들의 사랑을 받는 매니저이며, 한 번도 우리를 실망시킨 적이 없다.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르지만, 다른 불량 직원들을 골라내는 데 있어서도 그녀는 뛰어난 안목을 보인다. 그것은 정말 가치 있는 재능이라 할 수 있다. 그녀의 성공적인 사례는 기업들이 단 한번 실수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그 사람에게 남아있는 잠재력을 고려치 않고 고용을 거절해 버려서는 안 된다는 걸 잘 보여준다.

그런가 하면 사전에 자신의 범죄 전과에 대해 말하지 않고 배경 조사가 있을 때까지 침묵하고 있다가 결국 조사를 통해 전과가 발각된 지원자들도 있었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이런 식으로 침묵을 통해 진실을 은폐하는 것 역시 매우 질 나쁜 거짓말이라 생각한다. 왜냐면 배경 조사 결과가 나올 때쯤이면 이미 채용 결정은 내려져 있는 상태이고 해당 직원 역시 일을 시작한 상태일 것이기 때문이다.

직접 시간을 들여 선발한, 신뢰했던 직원이 솔직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는 것, 그건 상당한 충격으로 다가온다. 물론 과거 전과를 솔직히 이야기하기 망설여 지겠지만, 신뢰란 한 번 잃으면 되찾기 어려운 법이다.

필자는 대가를 톡톡히 치러가며 이런 직원을 채용해선 안 된다는 걸 배웠다. 한 번은 자신의 전과를 숨긴 직원을 그대로 채용했는데 그 사람이 나중에 회사에서 수천 달러어치에 해당하는 컴퓨터 장비를 훔쳐간 것이다.

절도 사실에 알게 된 건 직원 본인이 자신의 집 컴퓨터에 맬웨어가 있는 것 같다며 도와달라고 집으로 초대했을 때였다. 그의 집에 들어간 나는 회사에 있던 것과 똑같은 모델의 수천 달러짜리 컴퓨터와 선반, 네트워킹 장비들을 발견했다. 팔자가 이 컴퓨터들을 알아봤다는 걸 눈치챈 그 직원은 아차 하는 표정이었다. 심지어 훔친 물건을 제대로 숨겨놓지도 않았던 것이다.

그 나름대로는 설명하려 했다. 자신이 가져온 건 회계실에서 쓰다가 낡아서 못 쓰게 된 기기들로 이전 상사로부터 ‘교육’ 목적으로 집에 가져가도 좋다고 승인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전화 한 통, 그리고 기기에 적힌 시리얼 넘버 조회 한 번으로 이 기기들이 모두 아직까지 충분히 사용 가능한 기기들임이 확인됐다.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라고 해서 다 똑똑한 건 아닌 법이다.

위험 신호 2: 예전 직장 상사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한 직원
“당신이 가는 모든 곳이 형편 없는 곳으로 느껴진다면, 어쩌면 당신이 바로 문제를 일으키는 장본인일지도 모른다.” 개인적으로 깊이 공감하는 경구다.

회사에서 일하다 보면 한두 명의 직장 상사와 안 맞는 경우는 있을 수 있다. 또 그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게 되기도 한다. 그렇지만 만일 과거 함께 일했던 직장상사들이 전부 나빴다고 불평한다면, 그건 그 사람의 문제일 가능성이 더 크다. 당신 역시 조금이라도 그 직원의 비위를 거슬렀다가는 그 ‘나쁜 상사’ 대열에 끼게 되는 것이다.

여기서 특히 주의해야 할 부분은 ‘과거 상사들이 나를 믿어주지 않았다’라고 말할 때다. 그리고 그 근거로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이야기를 내세운다면 더욱 그렇다.

한 직원은 자신이 경영진의 연봉테이블을 바라본 행동에 대해 한 상사가 문제를 제기했다며 불평하기도 했다. 수상한 생각에 필자는 그 직원을 유심히 살펴보았고 그가 자신과 별 관계도 없는 온갖 종류의 데이터를 다 보고 다닌다는 점을 알게 됐다. 어쩌면 필자 또한 어딘가에서 그에게 ‘나쁜 상사’로 뒷담화의 대상이 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CIO의 프리미엄 콘텐츠입니다. 이 기사를 더 읽으시려면 개인정보 등록이 필요합니다. 이미 등록하신 분은 '본인확인'을 해주십시오.



2015.04.09

'사고를 예고하는' 직원 일탈 신호 7가지

Roger A. Grimes | InfoWorld
IT의 역할은 다양하며, 이 가운데 어떤 활동도 상호 협력과 존중, 업무에 대한 열정이 없다면 온전히 수행해낼 수 없는 것들이다. 테크놀로지의 적용 범위가 넓어지고 컴퓨터 시스템에 들어가는 주요 비즈니스 데이터의 규모가 커져감에 따라, ‘신뢰’는 IT 분야에서 과거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이슈로 부상했다.

지난 30년 넘게 활동해온 채용 전문가로서 필자는 유능한 인재들을 발굴하고 그들이 시장에서 활발히 활약하는 모습을 지켜봐 왔다. 하지만 때론 재능 있고 성실함에도 불구하고 윤리 의식이 결여돼 주변에 피해와 실망을 안겨주는 안타까운 상황을 왕왕 목격했다.

역설적이게도 기업 자금을 횡령하거나 불법적으로 기업 데이터에 접근하는, 심지어는 고객의 신용 카드 정보를 이용해 상품을 구매하는 등 각종 비도덕적 행위를 저지른 직원들 가운데 상당수는 누구보다 신뢰와 주목, 칭찬을 받아온 이들이었다. 기업으로서는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상황이 아닐 수 없다.

이는 무작정 특정 직원만을 신뢰하는 게 얼마나 위험한 일인지를 보여주는 결과라고 말할 수도 있겠다. 그간의 경험에 비춰 조언하자면, 직원 개개인보다는 신경 써야 할 행동들에 보다 집중하는 것이 직원들의 일탈을 막는 더 좋은 방법이었다. 

다시 말해 기본적으로 모든 직원들을 믿되, 위험 신호가 포착되면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다. 여기 CIO들이 활용할 만한 7개의 리트머스지를 정리했다. 

위험 신호 1: 백그라운드 정보를 숨긴 지원자
위험 신호 2: 예전 직장 상사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한 직원
위험 신호 3: 몰라야 할 정보를 알고 있는 직원
위험 신호 4: 동료나 기업 시스템을 해킹할 줄 안다고 말하는 직원
위험 신호 5: 다가가면 빠르게 전환되는 PC화면... 그런데
위험 신호 6: 휴가를 떠나지 않는 직원
위험 신호 7: 비자발적 해고 상황의 모든 이




위험 신호 1: 백그라운드 정보를 숨긴 지원자
지난 30년 간 필자가 발굴한 최고의 직원 중 한 명은, 자신이 10대 시절 저지른 횡령 범죄를 담담히 털어놓을 정도로 솔직한 매력이 있는 인물이었다. 그녀는 과거 미 연방 해군 병참본부에서 근무하던 중 고객 환불금을 허위로 챙겨온 것이 발각돼 결국 연방 법원에 사기 협의로 고소됐고, 결국 직장까지 잃게 됐다는 이야기를 털어 놓았다.

인터뷰 과정에서 그녀가 필자에게 털어놓은 십대 시절의 사고는 말 그대로 어린 시절의 실수였으며, 그녀는 그것을 깊게 뉘우치고 있다고 말했다. 다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으리란 맹세도 물론 했다. 그리고 인터뷰 이후 진행한 별도의 배경 조사에서도, 첫 사고 이후 그녀는 흔한 과속 딱지 하나 받은 적 없이 모범적으로 살아왔음이 확인됐다.

난 그녀를 고용했고, 10년이 지난 후 그녀는 가장 우수한 성과를 내는 직원 중 하나로 회사를 빛냈다. 현재 그녀는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부하 직원들의 사랑을 받는 매니저이며, 한 번도 우리를 실망시킨 적이 없다.

어쩌면 당연한지도 모르지만, 다른 불량 직원들을 골라내는 데 있어서도 그녀는 뛰어난 안목을 보인다. 그것은 정말 가치 있는 재능이라 할 수 있다. 그녀의 성공적인 사례는 기업들이 단 한번 실수를 했다는 이유만으로 그 사람에게 남아있는 잠재력을 고려치 않고 고용을 거절해 버려서는 안 된다는 걸 잘 보여준다.

그런가 하면 사전에 자신의 범죄 전과에 대해 말하지 않고 배경 조사가 있을 때까지 침묵하고 있다가 결국 조사를 통해 전과가 발각된 지원자들도 있었다.

필자는 개인적으로 이런 식으로 침묵을 통해 진실을 은폐하는 것 역시 매우 질 나쁜 거짓말이라 생각한다. 왜냐면 배경 조사 결과가 나올 때쯤이면 이미 채용 결정은 내려져 있는 상태이고 해당 직원 역시 일을 시작한 상태일 것이기 때문이다.

직접 시간을 들여 선발한, 신뢰했던 직원이 솔직한 이야기를 하지 않았다는 것, 그건 상당한 충격으로 다가온다. 물론 과거 전과를 솔직히 이야기하기 망설여 지겠지만, 신뢰란 한 번 잃으면 되찾기 어려운 법이다.

필자는 대가를 톡톡히 치러가며 이런 직원을 채용해선 안 된다는 걸 배웠다. 한 번은 자신의 전과를 숨긴 직원을 그대로 채용했는데 그 사람이 나중에 회사에서 수천 달러어치에 해당하는 컴퓨터 장비를 훔쳐간 것이다.

절도 사실에 알게 된 건 직원 본인이 자신의 집 컴퓨터에 맬웨어가 있는 것 같다며 도와달라고 집으로 초대했을 때였다. 그의 집에 들어간 나는 회사에 있던 것과 똑같은 모델의 수천 달러짜리 컴퓨터와 선반, 네트워킹 장비들을 발견했다. 팔자가 이 컴퓨터들을 알아봤다는 걸 눈치챈 그 직원은 아차 하는 표정이었다. 심지어 훔친 물건을 제대로 숨겨놓지도 않았던 것이다.

그 나름대로는 설명하려 했다. 자신이 가져온 건 회계실에서 쓰다가 낡아서 못 쓰게 된 기기들로 이전 상사로부터 ‘교육’ 목적으로 집에 가져가도 좋다고 승인을 받았다는 것이다.

그렇지만 전화 한 통, 그리고 기기에 적힌 시리얼 넘버 조회 한 번으로 이 기기들이 모두 아직까지 충분히 사용 가능한 기기들임이 확인됐다. 범죄를 저지른 사람이라고 해서 다 똑똑한 건 아닌 법이다.

위험 신호 2: 예전 직장 상사로부터 신뢰를 얻지 못한 직원
“당신이 가는 모든 곳이 형편 없는 곳으로 느껴진다면, 어쩌면 당신이 바로 문제를 일으키는 장본인일지도 모른다.” 개인적으로 깊이 공감하는 경구다.

회사에서 일하다 보면 한두 명의 직장 상사와 안 맞는 경우는 있을 수 있다. 또 그 때문에 직장을 그만두게 되기도 한다. 그렇지만 만일 과거 함께 일했던 직장상사들이 전부 나빴다고 불평한다면, 그건 그 사람의 문제일 가능성이 더 크다. 당신 역시 조금이라도 그 직원의 비위를 거슬렀다가는 그 ‘나쁜 상사’ 대열에 끼게 되는 것이다.

여기서 특히 주의해야 할 부분은 ‘과거 상사들이 나를 믿어주지 않았다’라고 말할 때다. 그리고 그 근거로 상식적으로 이해되지 않는 이야기를 내세운다면 더욱 그렇다.

한 직원은 자신이 경영진의 연봉테이블을 바라본 행동에 대해 한 상사가 문제를 제기했다며 불평하기도 했다. 수상한 생각에 필자는 그 직원을 유심히 살펴보았고 그가 자신과 별 관계도 없는 온갖 종류의 데이터를 다 보고 다닌다는 점을 알게 됐다. 어쩌면 필자 또한 어딘가에서 그에게 ‘나쁜 상사’로 뒷담화의 대상이 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

CIO의 프리미엄 콘텐츠입니다. 이 기사를 더 읽으시려면 개인정보 등록이 필요합니다. 이미 등록하신 분은 '본인확인'을 해주십시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