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6

시험 비행 들어간 구글의 태양광-드론

Martyn Williams | IDG News Service
태양광 무인 항공기를 통해 원격지 인터넷 접근을 제공하려는 구글의 계획이 추진중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해 구글이 인수한 드론 제조사인 타이탄 에어로스페이스는 향후 6개월 동안 테스트를 실시하고자 미국 연방 통신위원회(FCC)에서 2개의 라이언스를 받았다.

이 라이선스는 3월 8일부터 9월 5일까지 유효하며 FCC는 구글에 너무 멀리 비행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지는 않았다. 구글이 FCC에 사용 목적을 이유로 민감한 세부 사항을 유지하도록 요청했기 때문이다. 구글의 드론이 시범 비행할 수 있는 공간은 앨버커키의 1,345평방킬로미터 이내로 이 지역에는 타이탄 에어로스페이스의 본사가 있고 히 회사는 여기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드론 실험은 상공에서 인터넷을 제공하려는 구글의 2개 프로젝트 중 하나다.

또다른 프로젝트인 룬은 풍선을 높이 띄워 사용하는 것으로 이미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이달 초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 연사로 나선 구글의 선더 피차이는 “프로젝트 룬 풍선이 6개월 동안 상공에 성공적으로 떠 있다. 구글은 LTE 네트워크에서 인터넷을 공급하기 위해 뉴질랜드에 있는 보다폰, 호주의 텔스트라, 남미의 텔레포니카와 함께 일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드론 시험 비행인 ‘프로젝트 타이탄’은 자연 재해 같은 영향을 받았을 때 추가 용량을 필요로 하는 분야에 대한 연결을 제공하기 위해 풍선과 함께 작동하도록 설정돼 있다.

바르셀로나에서 피차이는 타이탄의 드론의 앞으로 몇 달 동안 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2014년 4월 인수 규모를 밝히지 않고 타이탄 에어로스페이스를 사들였다.

많은 관심이 인터넷 실험에 맞춰져 있지만 드론의 용도는 다른 데 있다. FCC와 논의할 때 타이탄은 다양한 용도로 태양광 발전이나 전기 무인 항공기 시스템(예를 들어 원격지에서 광대역 접근, 환경 모니터링)을 개발하는 전문 회사라고 강조했다. 구글이 타이탄을 인수하기 전 연방 항공국과 논의할 때 “무인항공기가 전기통신을 제공할 수도 있고 공공, 민간기업, 정부조직에 대한 감시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ciokr@idg.co.kr



2015.03.16

시험 비행 들어간 구글의 태양광-드론

Martyn Williams | IDG News Service
태양광 무인 항공기를 통해 원격지 인터넷 접근을 제공하려는 구글의 계획이 추진중으로 알려졌다.

이 프로젝트 추진을 위해 지난해 구글이 인수한 드론 제조사인 타이탄 에어로스페이스는 향후 6개월 동안 테스트를 실시하고자 미국 연방 통신위원회(FCC)에서 2개의 라이언스를 받았다.

이 라이선스는 3월 8일부터 9월 5일까지 유효하며 FCC는 구글에 너무 멀리 비행할 수 있도록 권한을 부여하지는 않았다. 구글이 FCC에 사용 목적을 이유로 민감한 세부 사항을 유지하도록 요청했기 때문이다. 구글의 드론이 시범 비행할 수 있는 공간은 앨버커키의 1,345평방킬로미터 이내로 이 지역에는 타이탄 에어로스페이스의 본사가 있고 히 회사는 여기서 연구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드론 실험은 상공에서 인터넷을 제공하려는 구글의 2개 프로젝트 중 하나다.

또다른 프로젝트인 룬은 풍선을 높이 띄워 사용하는 것으로 이미 순조롭게 진행중이다.

이달 초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에서 연사로 나선 구글의 선더 피차이는 “프로젝트 룬 풍선이 6개월 동안 상공에 성공적으로 떠 있다. 구글은 LTE 네트워크에서 인터넷을 공급하기 위해 뉴질랜드에 있는 보다폰, 호주의 텔스트라, 남미의 텔레포니카와 함께 일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드론 시험 비행인 ‘프로젝트 타이탄’은 자연 재해 같은 영향을 받았을 때 추가 용량을 필요로 하는 분야에 대한 연결을 제공하기 위해 풍선과 함께 작동하도록 설정돼 있다.

바르셀로나에서 피차이는 타이탄의 드론의 앞으로 몇 달 동안 비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구글은 2014년 4월 인수 규모를 밝히지 않고 타이탄 에어로스페이스를 사들였다.

많은 관심이 인터넷 실험에 맞춰져 있지만 드론의 용도는 다른 데 있다. FCC와 논의할 때 타이탄은 다양한 용도로 태양광 발전이나 전기 무인 항공기 시스템(예를 들어 원격지에서 광대역 접근, 환경 모니터링)을 개발하는 전문 회사라고 강조했다. 구글이 타이탄을 인수하기 전 연방 항공국과 논의할 때 “무인항공기가 전기통신을 제공할 수도 있고 공공, 민간기업, 정부조직에 대한 감시 서비스도 제공할 수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