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3.13

밑빠진 프로젝트에 돈 붓기··· 미 노동부 실수에서 배우는 교훈

Bart Perkins | Computerworld

미국 노동부(DOL, Department of Labor)는 현재 난관에 봉착한 상태다. 오라클 파이낸셜(Oracle Financials) 도입 프로젝트와 관련해 여러 실수를 저질러서다. 대형 프로젝트를 계획 중인 기업들이 경계의 교훈으로 삼을 만한 실수다.



사건의 시작은 이렇다. 2008년 6월, 노동부는 글로벌 컴퓨터 엔터프라이즈(GCE, Global Computer Enterprise)와 5,040만 달러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10년에 걸쳐 오라클 파이낸셜을 구현하는 계약이었다.

GCE가 가장 먼저 처리하기로 한 일은 DOL 시스템을 GCE 클라우드에서 실행되는 오라클 파이낸셜 소프트웨어로 이전하는 것이었다. 소프트웨어 유지관리, 호스팅 서비스에 대해서도 계약을 체결했다.

DOL은 2010년 초 오라클 파이낸셜 도입이 완료됐으며, 레가시(기존) 시스템 가동을 중단시켰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워싱턴의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DOL이 2009년 말까지 1,150만 달러를 쏟아 붓고도 이 파이낸셜 패키지의 극히 일부만 도입을 완료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에도 구현 작업이 계속됐고, 당연히 비용은 계속 상승했다. DOL은 2010~2012년 동안 프로젝트 도입 완료와 클라우드 호스팅에 대해 GCE에 추가로 5,770만 달러를 지불해야 했다.

이러한 가운데 FBI는 2013년 GCE가 미국인이 처리해야 할 연방 계약 프로젝트를 외국인이 처리하도록 했다는 혐의로 조사를 시작했다. DOL 데이터베이스의 개인 식별 정보를 유출시킬 위험이 있다는 혐의도 있었다.

그러던 중 GCE는 계약에 따라 1,450만 달러를 추가 수령했음에도 불구하고 '돈'이 바닥 나 버렸다. 그리고 결국 2014년 9월에 파산을 신청했다.

이제 DOL은 파이낸셜 시스템을 계속 운영하기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서야 했다. 교통부(Department of Trasnsportation)의 셰어드 서비스(Shared Service) 플랫폼으로 이전하기로 결저했다. 하지만 그 전에 이미 도입한 파이낸셜 시스템을 운영해야 했다. DOL은 이를 위해 부즈 알렌(Booz Allen)과 별도의 계약을 체결했다.

DOL의 사례는 계약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새삼 강조해준다. 특히 다음의 명제들을 잘 유념해야 한다.

- 자신의 데이터는 직접 소유(책임)한다. DOL은 계약서에 GCE가 데이터 추출 프로세스를 수립하고, 기계 판독이 가능한 형식으로 DOL에 데이터를 반환하도록 하는 조항을 삽입하지 않았다. DOL은 2012년 6월 뒤늦게 GCE가 자신들의 데이터를 반환하게 만들려 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파산 후에는 상황이 더 복잡해졌다. 그리고 더 많은 비용 지출이 필요해졌다. 파산한 GCE는 법원에 DOL의 시스템 유지를 위해 인터페이스, 라이선스, 서버, 소프트웨어, 도큐멘테이션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2013년 12월 DOL과 2,530만 달러 규모의 단독 계약을 체결했다. 지정된 자산을 전송하고, 새 DOL 데이터 웨어하우스 인터페이스와 624개 리포트를 생성하는 내용이었다. 

DOL은 FedBizOpps.gov에서 "이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는 GCE가 유일하다"고 단독 계약 이유를 설명했다.

- 라이선스를 소유를 분명히 한다. 이미 비용이 지불된 오라클 라이선스를 현재 누가 소유하고 있는지 확실하지 않다. GCE가 오라클에게서 GCE의 이름 아래 DOL 파이낸셜 시스템을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오라클은 통상 라이선스를 양도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DOL이 자신의 파이낸셜 시스템을 계속 운영하기 위해서는 새 라이선스를 구입해야 할 확률이 높다.




2015.03.13

밑빠진 프로젝트에 돈 붓기··· 미 노동부 실수에서 배우는 교훈

Bart Perkins | Computerworld

미국 노동부(DOL, Department of Labor)는 현재 난관에 봉착한 상태다. 오라클 파이낸셜(Oracle Financials) 도입 프로젝트와 관련해 여러 실수를 저질러서다. 대형 프로젝트를 계획 중인 기업들이 경계의 교훈으로 삼을 만한 실수다.



사건의 시작은 이렇다. 2008년 6월, 노동부는 글로벌 컴퓨터 엔터프라이즈(GCE, Global Computer Enterprise)와 5,040만 달러 상당의 계약을 체결했다. 10년에 걸쳐 오라클 파이낸셜을 구현하는 계약이었다.

GCE가 가장 먼저 처리하기로 한 일은 DOL 시스템을 GCE 클라우드에서 실행되는 오라클 파이낸셜 소프트웨어로 이전하는 것이었다. 소프트웨어 유지관리, 호스팅 서비스에 대해서도 계약을 체결했다.

DOL은 2010년 초 오라클 파이낸셜 도입이 완료됐으며, 레가시(기존) 시스템 가동을 중단시켰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워싱턴의 내부 소식통에 따르면, DOL이 2009년 말까지 1,150만 달러를 쏟아 붓고도 이 파이낸셜 패키지의 극히 일부만 도입을 완료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후에도 구현 작업이 계속됐고, 당연히 비용은 계속 상승했다. DOL은 2010~2012년 동안 프로젝트 도입 완료와 클라우드 호스팅에 대해 GCE에 추가로 5,770만 달러를 지불해야 했다.

이러한 가운데 FBI는 2013년 GCE가 미국인이 처리해야 할 연방 계약 프로젝트를 외국인이 처리하도록 했다는 혐의로 조사를 시작했다. DOL 데이터베이스의 개인 식별 정보를 유출시킬 위험이 있다는 혐의도 있었다.

그러던 중 GCE는 계약에 따라 1,450만 달러를 추가 수령했음에도 불구하고 '돈'이 바닥 나 버렸다. 그리고 결국 2014년 9월에 파산을 신청했다.

이제 DOL은 파이낸셜 시스템을 계속 운영하기 위해 직접 발벗고 나서야 했다. 교통부(Department of Trasnsportation)의 셰어드 서비스(Shared Service) 플랫폼으로 이전하기로 결저했다. 하지만 그 전에 이미 도입한 파이낸셜 시스템을 운영해야 했다. DOL은 이를 위해 부즈 알렌(Booz Allen)과 별도의 계약을 체결했다.

DOL의 사례는 계약을 잘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을 새삼 강조해준다. 특히 다음의 명제들을 잘 유념해야 한다.

- 자신의 데이터는 직접 소유(책임)한다. DOL은 계약서에 GCE가 데이터 추출 프로세스를 수립하고, 기계 판독이 가능한 형식으로 DOL에 데이터를 반환하도록 하는 조항을 삽입하지 않았다. DOL은 2012년 6월 뒤늦게 GCE가 자신들의 데이터를 반환하게 만들려 했지만 합의에 실패했다.

파산 후에는 상황이 더 복잡해졌다. 그리고 더 많은 비용 지출이 필요해졌다. 파산한 GCE는 법원에 DOL의 시스템 유지를 위해 인터페이스, 라이선스, 서버, 소프트웨어, 도큐멘테이션을 판매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리고 2013년 12월 DOL과 2,530만 달러 규모의 단독 계약을 체결했다. 지정된 자산을 전송하고, 새 DOL 데이터 웨어하우스 인터페이스와 624개 리포트를 생성하는 내용이었다. 

DOL은 FedBizOpps.gov에서 "이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는 GCE가 유일하다"고 단독 계약 이유를 설명했다.

- 라이선스를 소유를 분명히 한다. 이미 비용이 지불된 오라클 라이선스를 현재 누가 소유하고 있는지 확실하지 않다. GCE가 오라클에게서 GCE의 이름 아래 DOL 파이낸셜 시스템을 구매한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오라클은 통상 라이선스를 양도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DOL이 자신의 파이낸셜 시스템을 계속 운영하기 위해서는 새 라이선스를 구입해야 할 확률이 높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