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1.30

"브라우저 분야 제2의 격변기... 크롬·스윙 이용자 증가세" 이스트소프트

편집부 | CIO KR
이스트소프트는 시장전문조사업체 스탯카운터의 발표 자료를 인용해, 국내에서 70%대의 점유율을 기록했던 IE의 점유율이 지난 해 11월부터 60% 대로 하락하고 크롬, 스윙 브라우저 등이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IE는 지난 해 11월 점유율 69.18%(PC 기준)를 기록하며 60% 대로 내려 앉은 반면 상승세를 이어가는 크롬은 같은 달 27.06%를 기록하며 30% 대 진입을 넘보고 있다. 또한, 2013년 12월 출시된 스윙브라우저는 출시 1년 만에 월간 순 이용자 약 130만 여명을 기록하고 있다.

업계는 최근의 이 같은 변화에 대해 ▲IE의 보안에 대한 불안감 확산 ▲웹 표준의 확산과 정부의 액티브 X 퇴출 움직임 ▲모바일 시대의 도래 등 여러 가지 요소가 동시에 맞물렸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IE는 보안이 취약하다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었다. 2014년 상반기에는 IE에 보안 취약점이 발견돼 KISA와 미국 컴퓨터긴급대응팀(CERT)을 포함한 각국 정부들이 IE 이용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각종 악성코드, 해킹 사고로 인터넷 보안에 대한 불안이 높아진 요즘 이러한 이슈는 IE의 점유율이 낮아지는 계기가 됐다.

스마트폰 가입자수가 4,000만을 넘는 모바일 시대가 도래하면서 윈도우의 영향력이 전에 비해 현저히 줄어들면서 IE의 영향력 또한 감소했다. 그나마 영향력이 있는 PC에서도 크롬에게 점유율을 상당 부분 빼앗겼지만 모바일에서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사파리, 크롬, 안드로이드 브라우저 등에게 주도권을 빼앗겨 IE는 2% 대의 낮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윈도우가 아닌 iOS와 안드로이드 OS를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IE 외 브라우저에 익숙해진 것이다.

최근에는 마이스크로소프트도 1995년 이래 20년 간 윈도우에 탑재됐던 IE를 대신할 새로운 웹 브라우저 ‘스파르탄’의 출시를 예고하면서 ‘IE 시대’의 종식을 예고하고 있다. 여전히 높은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IE지만 그동안 쌓인 부정적인 이미지를 버리고 모바일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는 의도로 보여진다.

브라우저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자유도가 높아진 요즘 이용자들은 필요가 아닌 만족을 위해 브라우저를 선택하고 있다. IE가 채워주지 못했던 속도, 기능 그리고 안전성에 대해서 자신이 만족할만한 브라우저를 찾기 시작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하듯 크롬, 스윙 브라우저와 같은 브라우저들은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 크롬은 빠른 속도를 경쟁력으로 선보이고 있다. 웹 스토어를 만들어 다양한 확장 프로그램을 제공해 이용자들이 필요한 기능을 골라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줌인터넷 포털사업본부 김명섭 본부장은 “그동안 국내에서 IE의 독점 구조가 장기간 유지돼 왔는데, 최근의 점유율 변화는 추후 상당한 급변을 불러올 수 있는 모멘텀으로 인식한다”며 “IE의 독과점 구조에 문제 의식을 느끼고 건강한 인터넷 생태계 조성을 위해 브라우저 시장에 뛰어든 만큼 국내 이용자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5.01.30

"브라우저 분야 제2의 격변기... 크롬·스윙 이용자 증가세" 이스트소프트

편집부 | CIO KR
이스트소프트는 시장전문조사업체 스탯카운터의 발표 자료를 인용해, 국내에서 70%대의 점유율을 기록했던 IE의 점유율이 지난 해 11월부터 60% 대로 하락하고 크롬, 스윙 브라우저 등이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다고 밝혔다.

IE는 지난 해 11월 점유율 69.18%(PC 기준)를 기록하며 60% 대로 내려 앉은 반면 상승세를 이어가는 크롬은 같은 달 27.06%를 기록하며 30% 대 진입을 넘보고 있다. 또한, 2013년 12월 출시된 스윙브라우저는 출시 1년 만에 월간 순 이용자 약 130만 여명을 기록하고 있다.

업계는 최근의 이 같은 변화에 대해 ▲IE의 보안에 대한 불안감 확산 ▲웹 표준의 확산과 정부의 액티브 X 퇴출 움직임 ▲모바일 시대의 도래 등 여러 가지 요소가 동시에 맞물렸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IE는 보안이 취약하다는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었다. 2014년 상반기에는 IE에 보안 취약점이 발견돼 KISA와 미국 컴퓨터긴급대응팀(CERT)을 포함한 각국 정부들이 IE 이용 자제를 당부하기도 했다. 각종 악성코드, 해킹 사고로 인터넷 보안에 대한 불안이 높아진 요즘 이러한 이슈는 IE의 점유율이 낮아지는 계기가 됐다.

스마트폰 가입자수가 4,000만을 넘는 모바일 시대가 도래하면서 윈도우의 영향력이 전에 비해 현저히 줄어들면서 IE의 영향력 또한 감소했다. 그나마 영향력이 있는 PC에서도 크롬에게 점유율을 상당 부분 빼앗겼지만 모바일에서는 상황이 더 심각하다. 사파리, 크롬, 안드로이드 브라우저 등에게 주도권을 빼앗겨 IE는 2% 대의 낮은 점유율을 기록하고 있다. 이용자들이 윈도우가 아닌 iOS와 안드로이드 OS를 이용하면서 자연스럽게 IE 외 브라우저에 익숙해진 것이다.

최근에는 마이스크로소프트도 1995년 이래 20년 간 윈도우에 탑재됐던 IE를 대신할 새로운 웹 브라우저 ‘스파르탄’의 출시를 예고하면서 ‘IE 시대’의 종식을 예고하고 있다. 여전히 높은 점유율을 가지고 있는 IE지만 그동안 쌓인 부정적인 이미지를 버리고 모바일 시대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려는 의도로 보여진다.

브라우저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자유도가 높아진 요즘 이용자들은 필요가 아닌 만족을 위해 브라우저를 선택하고 있다. IE가 채워주지 못했던 속도, 기능 그리고 안전성에 대해서 자신이 만족할만한 브라우저를 찾기 시작한 것이다.

이러한 상황을 반영하듯 크롬, 스윙 브라우저와 같은 브라우저들은 지속적으로 점유율을 늘려가고 있다. 크롬은 빠른 속도를 경쟁력으로 선보이고 있다. 웹 스토어를 만들어 다양한 확장 프로그램을 제공해 이용자들이 필요한 기능을 골라서 이용할 수 있게 했다.

줌인터넷 포털사업본부 김명섭 본부장은 “그동안 국내에서 IE의 독점 구조가 장기간 유지돼 왔는데, 최근의 점유율 변화는 추후 상당한 급변을 불러올 수 있는 모멘텀으로 인식한다”며 “IE의 독과점 구조에 문제 의식을 느끼고 건강한 인터넷 생태계 조성을 위해 브라우저 시장에 뛰어든 만큼 국내 이용자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지속적인 성장을 이끌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