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05

IBM 왓슨 애널리틱스 베타 서비스 개시..."차별화 핵심은 자연어 처리"

Matt Weinberger | Computerworld
IBM의 인공지능 분석 프로그램, 왓슨 애널리틱스(Watson Analytics)가 마침내 기업용 서비스를 개시했다. 통합 경험, 자연어 대화를 특징으로 하는 이번 베타 서비스는 대부분의 기능이 무료로 제공되지만 고급 분석 기능은 유료다. 



IBM은 “왓슨 애널리틱스가 마이크로소프트, 버스트(Birst)와 아나플랜(Anaplan), 타이드마크(Tidemark), 세인즈포스 웨이브(Salesforce Wave) 등의 분석 툴과 차별화되는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자연어처리’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에 따르면 왓슨 애널리틱스에 “현재 성사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계약은?”, 또는 “이직할 가능성이 가장 높아보이는 사원은?”과 같은 질문을 입력하면 왓슨은 화면에 화려한 그래프와 표와 같은 데이터를 출력한다. 이는 미국의 퀴즈쇼 제퍼디(Jeopardy)에서 왓슨이 보여준 자연어 처리 기술에 기반한 기능이다.

이처럼 일상적인 언어로 컴퓨터에 질문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자는 IT에 능통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쉽게 실시간으로 질문에 대한 답을 얻을 수 있다고 IBM은 강조했다. 복잡한 데이터를 처리, 결과를 예측하고 이를 통해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모든 과정을 왓슨 애널리틱스를 통해 손쉽게 완성할 수 있다는 것.

또한, 별도의 설치 프로그램이 아니라 웹에 기반하고 있으며, 브라우저에 상관 없이 동작한다. 따라서 장소에 상관 없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IBM은 설명했다.

데이터 취합 기능은 기본적으로 '모든 곳'을 지원한다. 세일즈포스, 구글 드라이브, 박스, 오라클 등의 데이터베이스에서 연동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이론적으로는 데이터가 많을수록 가치 있는 인사이트를 추출할 가능성이 높지만 세계적인 통계 전문가 네이트 실버가 지적했듯, 데이터의 가치는 가치 있는 것부터 무의미한 것까지 다양하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소음과 신호”를 구별해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IBM은 BI라는 치열한 시장에 뛰어들었다. 모든 업체가 현업 사용자들에게 더 나은 데이터 조작 방법을 제공하려 하고 있다. 그러나 차별성을 갖춘 BI 툴을 개발해 제공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IBM은 ‘왓슨’이라는 저명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입지에 있다.

왓슨 애널리틱스는 처음에는 무료로 사용하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아직 베타 버전에 불과하며 현재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기능이 향후에는 유료로 전환될 수 있다는 것에 유념해야 한다.

한편 IBM이 왓슨 애널리틱스를 베타 버전으로 제공하는 것은 과거 구글이 지메일 전략과 유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플랫폼’을 언제든지 자유자재로 변형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인 것이다.

IBM에 의하면 현재 2만 2,000여 명이 왓슨 애널리틱스 플랫폼을 신청한 상태다. 한국IBM은 왓슨 애널리틱스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링크를 다음과 같이 정리해 제시했다.

- 동영상: https://ibm.biz/WA_Info 
- 바인: https://vine.co/v/Ov6uvi1m7lT 
- 왓슨 애널리틱스 스토리북: https://ibm.biz/WAStorybook 
- 왓슨 애널리틱스 베타 버전 다운: http://www.watsonanalytics.com
- 프레스킷: https://ibm.biz/BdEbaG 
- 외부 활용을 위한 왓슨 애널리틱스 커뮤니티: http://community.watsonanalytics.com
ciokr@idg.co.kr
 



2014.12.05

IBM 왓슨 애널리틱스 베타 서비스 개시..."차별화 핵심은 자연어 처리"

Matt Weinberger | Computerworld
IBM의 인공지능 분석 프로그램, 왓슨 애널리틱스(Watson Analytics)가 마침내 기업용 서비스를 개시했다. 통합 경험, 자연어 대화를 특징으로 하는 이번 베타 서비스는 대부분의 기능이 무료로 제공되지만 고급 분석 기능은 유료다. 



IBM은 “왓슨 애널리틱스가 마이크로소프트, 버스트(Birst)와 아나플랜(Anaplan), 타이드마크(Tidemark), 세인즈포스 웨이브(Salesforce Wave) 등의 분석 툴과 차별화되는 가장 핵심적인 부분은 ‘자연어처리’ 기능”이라고 설명했다.

회사에 따르면 왓슨 애널리틱스에 “현재 성사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계약은?”, 또는 “이직할 가능성이 가장 높아보이는 사원은?”과 같은 질문을 입력하면 왓슨은 화면에 화려한 그래프와 표와 같은 데이터를 출력한다. 이는 미국의 퀴즈쇼 제퍼디(Jeopardy)에서 왓슨이 보여준 자연어 처리 기술에 기반한 기능이다.

이처럼 일상적인 언어로 컴퓨터에 질문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사용자는 IT에 능통하지 않더라도 누구나 쉽게 실시간으로 질문에 대한 답을 얻을 수 있다고 IBM은 강조했다. 복잡한 데이터를 처리, 결과를 예측하고 이를 통해 인사이트를 도출하는 모든 과정을 왓슨 애널리틱스를 통해 손쉽게 완성할 수 있다는 것.

또한, 별도의 설치 프로그램이 아니라 웹에 기반하고 있으며, 브라우저에 상관 없이 동작한다. 따라서 장소에 상관 없이 업무를 처리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고 IBM은 설명했다.

데이터 취합 기능은 기본적으로 '모든 곳'을 지원한다. 세일즈포스, 구글 드라이브, 박스, 오라클 등의 데이터베이스에서 연동시키는 것이 가능하다.

이론적으로는 데이터가 많을수록 가치 있는 인사이트를 추출할 가능성이 높지만 세계적인 통계 전문가 네이트 실버가 지적했듯, 데이터의 가치는 가치 있는 것부터 무의미한 것까지 다양하다. 따라서 중요한 것은 “소음과 신호”를 구별해내는 것이라고 할 수 있다.

IBM은 BI라는 치열한 시장에 뛰어들었다. 모든 업체가 현업 사용자들에게 더 나은 데이터 조작 방법을 제공하려 하고 있다. 그러나 차별성을 갖춘 BI 툴을 개발해 제공하기란 쉽지 않다. 하지만 IBM은 ‘왓슨’이라는 저명한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유리한 입지에 있다.

왓슨 애널리틱스는 처음에는 무료로 사용하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아직 베타 버전에 불과하며 현재 무료로 제공되고 있는 기능이 향후에는 유료로 전환될 수 있다는 것에 유념해야 한다.

한편 IBM이 왓슨 애널리틱스를 베타 버전으로 제공하는 것은 과거 구글이 지메일 전략과 유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플랫폼’을 언제든지 자유자재로 변형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인 것이다.

IBM에 의하면 현재 2만 2,000여 명이 왓슨 애널리틱스 플랫폼을 신청한 상태다. 한국IBM은 왓슨 애널리틱스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링크를 다음과 같이 정리해 제시했다.

- 동영상: https://ibm.biz/WA_Info 
- 바인: https://vine.co/v/Ov6uvi1m7lT 
- 왓슨 애널리틱스 스토리북: https://ibm.biz/WAStorybook 
- 왓슨 애널리틱스 베타 버전 다운: http://www.watsonanalytics.com
- 프레스킷: https://ibm.biz/BdEbaG 
- 외부 활용을 위한 왓슨 애널리틱스 커뮤니티: http://community.watsonanalytics.com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