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2.03

업무시간까지 노린다… ‘페이스북 앳 워크’ 잠재력 진단

Matt Kapko | CIO

페이스북이 기업 시장을 겨냥한 신규 소셜 네트워크를 준비하고 있다. ‘페이스북 앳 워크’라는 이름의 이 서비스는 ‘IT 소비자화’ 트렌드를 극명히 보여주는 사례로 자리매김될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고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페이스북이 CIO들을 설득해낼 수 있을까? 



직장에서 PC나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을 하는 모습을 들키고 싶어하는 직장인은 드물다. 그러나 어쩌면 이런 상황이 변할지도 모른다. 페이스북은 현재 ‘페이스북 앳 워크(Facebook at Work)’라는 새로운 직장 내 소셜 네트워크를 만드는 중이기 때문이다.

파이낸셜 타임즈에 의하면 ‘페이스북 앳 워크’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링크드인 등의 이른바 업무용 소셜 미디어들과 경쟁하기 위해 고안됐다.

소셜미디어가 기업 영역으로 천천히 스며들고 있다. 그러나 아직은 업무와 별개의 기능으로 남아있는 경우가 대다수다. 지금껏 그 어떤 기업도 소비자 소셜 네트워크에서 기업 소셜 네트워크로 전환하거나, 둘을 결합시킨 모델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페이스북 앳 워크는 원래의 페이스북 버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동료와 채팅하고 업무상 연락처들에 연락을 취하고 개인 영역과 별도로 분리된 공간상에서 문서 협업을 할 수 있게 만들어질 것이 유력하다.

페이스북 앳 워크의 성공은 어쩌면 CIO와 IT 전문가들에게 이런 기능들을 안전하고 비밀이 유지되면서도 방해 받지 않는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입증하는 페이스북의 능력에 달려 있을 것이다. 또 현재의 프라이버시 우려 역시 해결해야 한다.

SAP에서 기업 협업과 소셜 소프트웨어의 선임 부회장이자 전무이사인 사미르 파텔은 페이스북의 기업 영역 진출을 환영하며 많은 기업들이 실패한 분야에서의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했다.

그는 “무겁고 덩치 큰 소프트웨어가 필요한 업무를 페이스북이 대신 해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 솔루션의 양극화
그에 따르면 소셜 기업 시장은 두 가지 특정 사용 사례로 양극화된 형국이다. 소셜 피드 같은 경량 커뮤니케이션 소프트웨어나 인스턴트 메시징이 한쪽 끝이라면, 대규모의 협업을 가능케 하고 CRM, 인사 관리, 공급망 등을 포함한 핵심 기능성을 향상시켜주는 심층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이 다른 끝이다.




2014.12.03

업무시간까지 노린다… ‘페이스북 앳 워크’ 잠재력 진단

Matt Kapko | CIO

페이스북이 기업 시장을 겨냥한 신규 소셜 네트워크를 준비하고 있다. ‘페이스북 앳 워크’라는 이름의 이 서비스는 ‘IT 소비자화’ 트렌드를 극명히 보여주는 사례로 자리매김될 가능성이 있다. 그렇다고 성공을 보장할 수는 없는 상황이다. 페이스북이 CIO들을 설득해낼 수 있을까? 



직장에서 PC나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을 하는 모습을 들키고 싶어하는 직장인은 드물다. 그러나 어쩌면 이런 상황이 변할지도 모른다. 페이스북은 현재 ‘페이스북 앳 워크(Facebook at Work)’라는 새로운 직장 내 소셜 네트워크를 만드는 중이기 때문이다.

파이낸셜 타임즈에 의하면 ‘페이스북 앳 워크’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링크드인 등의 이른바 업무용 소셜 미디어들과 경쟁하기 위해 고안됐다.

소셜미디어가 기업 영역으로 천천히 스며들고 있다. 그러나 아직은 업무와 별개의 기능으로 남아있는 경우가 대다수다. 지금껏 그 어떤 기업도 소비자 소셜 네트워크에서 기업 소셜 네트워크로 전환하거나, 둘을 결합시킨 모델을  만들어내지 못했다.

페이스북 앳 워크는 원래의 페이스북 버전과 똑같은 모습으로 작동할 것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동료와 채팅하고 업무상 연락처들에 연락을 취하고 개인 영역과 별도로 분리된 공간상에서 문서 협업을 할 수 있게 만들어질 것이 유력하다.

페이스북 앳 워크의 성공은 어쩌면 CIO와 IT 전문가들에게 이런 기능들을 안전하고 비밀이 유지되면서도 방해 받지 않는 방식으로 제공할 수 있다는 점을 입증하는 페이스북의 능력에 달려 있을 것이다. 또 현재의 프라이버시 우려 역시 해결해야 한다.

SAP에서 기업 협업과 소셜 소프트웨어의 선임 부회장이자 전무이사인 사미르 파텔은 페이스북의 기업 영역 진출을 환영하며 많은 기업들이 실패한 분야에서의 중요한 진전이라고 평했다.

그는 “무겁고 덩치 큰 소프트웨어가 필요한 업무를 페이스북이 대신 해줄 수 있다”라고 말했다.

소셜 솔루션의 양극화
그에 따르면 소셜 기업 시장은 두 가지 특정 사용 사례로 양극화된 형국이다. 소셜 피드 같은 경량 커뮤니케이션 소프트웨어나 인스턴트 메시징이 한쪽 끝이라면, 대규모의 협업을 가능케 하고 CRM, 인사 관리, 공급망 등을 포함한 핵심 기능성을 향상시켜주는 심층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이 다른 끝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