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01

"데이터센터에서 ioT기기까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0 공개

편집부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세대 윈도우 운영체제 ‘윈도우 10’을 공개한다. 윈도우 10은 한국시간 10월 2일에 PC용 테크니컬 프리뷰 버전으로 처음 공개되며, 보다 향상된 사용자 경험과 강화된 보안 및 관리 기능을 포함된 기업 사용자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선보인다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밝혔다.

회사는 이와 함께 윈도우 구축 방식을 혁신하고 사용자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최대 규모의 공동 개발 협력 프로그램인 ‘윈도우 인사이더 프로그램(Windows Insider Program)’을 선보였다. 이 프로그램 참여자는 윈도우 10의 테크니컬 프리뷰 및 개발 사이클 동안 지속적으로 피드백을 주고 받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퍼레이팅 시스템 그룹 테리 마이어슨 수석 부사장은 “윈도우 10은 ‘완전히 새로운 세대의 윈도우’ 첫 단계로, 사용자들에게 일하고 즐기고 서로 연결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공해 새로운 경험을 열어줄 것”이라며 “향후 몇 개월간 윈도우 커뮤니티와 함께 윈도우 10에 대해 협업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윈도우 10은 X박스부터 PC, 스마트폰, 태블릿, 소형기기까지 사용하는 모든 디바이스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무엇을 하든 일관적이고 친숙하며 호환이 가능한 경험을 뛰어난 생산성과 함께 제공해준다. "윈도우 10은 사물인터넷(IoT)부터 전세계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까지 가장 광범위한 디바이스 전체에 걸쳐 운용할 수 있다"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강조했다.

이 밖에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들을 위해 이 모든 디바이스에 해당하는 통합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으로서 단일한 앱 스토어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발자들은 한번에 애플리케이션을 작성해 다양한 디바이스 타입에 쉽게 배포할 수 있으며, 사용자들은 이전보다 더욱 쉽게 확인, 구매, 업데이트할 수 있다.

윈도우 10에는 또 엔터프라이즈급 보안, 사용자 계정 및 정보 보호 기능을 포함해 기업 사용자들이 필요한 거의 모든 것들을 구현했으며, 이에 따라 복잡성을 줄이고 더 나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고 회사는 전했다.

특히, 사용자 계정 유출, 도용, 피싱 등을 방지할 수 있는 기능이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설명에 따르면 윈도우 10은 애플리케이션 및 파일 단위에서 컨테이너 및 데이터 분리를 활용해 데이터 분실 방지 기능을 향상하고, 데이터가 태블릿, PC에서 USB 드라이브나 이메일, 클라우드 등 어디에 있더라도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다.

아울러 디바이스를 초기화해서 재설치하는 방식의 윈도우 7이나 8과는 달리, 업그레이드 방식을 포함해 관리 및 배포가 단순해져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기업들은 피드백에 기반해 지속적인 기능 개선을 할 수 있으며, 최신 업데이트를 언제 적용할지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기업의 필요와 환경에 따라 스토어를 원하는 형태로 제작할 수 있게 돼, 앱 라이선스 추가/축소, 유연한 배포, 필요 시 라이선스 갱신 혹은 재사용을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밝혔다. ciokr@idg.co.kr



2014.10.01

"데이터센터에서 ioT기기까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10 공개

편집부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가 차세대 윈도우 운영체제 ‘윈도우 10’을 공개한다. 윈도우 10은 한국시간 10월 2일에 PC용 테크니컬 프리뷰 버전으로 처음 공개되며, 보다 향상된 사용자 경험과 강화된 보안 및 관리 기능을 포함된 기업 사용자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선보인다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가 밝혔다.

회사는 이와 함께 윈도우 구축 방식을 혁신하고 사용자의 요구를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최대 규모의 공동 개발 협력 프로그램인 ‘윈도우 인사이더 프로그램(Windows Insider Program)’을 선보였다. 이 프로그램 참여자는 윈도우 10의 테크니컬 프리뷰 및 개발 사이클 동안 지속적으로 피드백을 주고 받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오퍼레이팅 시스템 그룹 테리 마이어슨 수석 부사장은 “윈도우 10은 ‘완전히 새로운 세대의 윈도우’ 첫 단계로, 사용자들에게 일하고 즐기고 서로 연결하는 새로운 방식을 제공해 새로운 경험을 열어줄 것”이라며 “향후 몇 개월간 윈도우 커뮤니티와 함께 윈도우 10에 대해 협업하기를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윈도우 10은 X박스부터 PC, 스마트폰, 태블릿, 소형기기까지 사용하는 모든 디바이스에서 사용할 수 있다. 또한 무엇을 하든 일관적이고 친숙하며 호환이 가능한 경험을 뛰어난 생산성과 함께 제공해준다. "윈도우 10은 사물인터넷(IoT)부터 전세계 엔터프라이즈 데이터센터까지 가장 광범위한 디바이스 전체에 걸쳐 운용할 수 있다"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강조했다.

이 밖에 마이크로소프트는 개발자들을 위해 이 모든 디바이스에 해당하는 통합 애플리케이션 플랫폼으로서 단일한 앱 스토어를 제공할 예정이다. 개발자들은 한번에 애플리케이션을 작성해 다양한 디바이스 타입에 쉽게 배포할 수 있으며, 사용자들은 이전보다 더욱 쉽게 확인, 구매, 업데이트할 수 있다.

윈도우 10에는 또 엔터프라이즈급 보안, 사용자 계정 및 정보 보호 기능을 포함해 기업 사용자들이 필요한 거의 모든 것들을 구현했으며, 이에 따라 복잡성을 줄이고 더 나은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고 회사는 전했다.

특히, 사용자 계정 유출, 도용, 피싱 등을 방지할 수 있는 기능이 개선된 것이 특징이다. 설명에 따르면 윈도우 10은 애플리케이션 및 파일 단위에서 컨테이너 및 데이터 분리를 활용해 데이터 분실 방지 기능을 향상하고, 데이터가 태블릿, PC에서 USB 드라이브나 이메일, 클라우드 등 어디에 있더라도 데이터를 보호할 수 있다.

아울러 디바이스를 초기화해서 재설치하는 방식의 윈도우 7이나 8과는 달리, 업그레이드 방식을 포함해 관리 및 배포가 단순해져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또한 기업들은 피드백에 기반해 지속적인 기능 개선을 할 수 있으며, 최신 업데이트를 언제 적용할지 선택할 수 있게 된다. 이와 함께 기업의 필요와 환경에 따라 스토어를 원하는 형태로 제작할 수 있게 돼, 앱 라이선스 추가/축소, 유연한 배포, 필요 시 라이선스 갱신 혹은 재사용을 할 수 있게 될 예정이라고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