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9.30

GM, 차량 사이버보안 담당 임원 선임

Antony Savvas | Computerworld UK
제너럴 모터스(GM)이 회사 최초의 사이버보안 임원을 선임했다. 자동차에 컴퓨터 기술을 적용하는 비율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보안을 강화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신규 보안 임원으로 임명된 제프리 마사이밀라는 이로써 회사의 자동차 및 자동차 서비스 사이버보안 부문을 이끌게 된다. 이 부문 또한 이번에 신설됐다.

GM 측은 이 부문이 내외부 역량을 조합해 "프로토콜 개발과 도입을 담당하고 사이버 위협을 경감시키는 전략을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GM CEO 마리 바라는 2016년까지 '자동화 운전' 솔루션을 공급할 것이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GM은 차선이 있는 도로에서 핸즈프리 운전, 속도 제어, 브레이드 기능을 지원하는 '수퍼 크루즈'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마사이밀러는 지난 2010년 GM에 합류한 인물로, 그 이전에는 글로벌 밸리데이션 디렉터를 역임한 바 있다. ciokr@idg.co.kr



2014.09.30

GM, 차량 사이버보안 담당 임원 선임

Antony Savvas | Computerworld UK
제너럴 모터스(GM)이 회사 최초의 사이버보안 임원을 선임했다. 자동차에 컴퓨터 기술을 적용하는 비율이 증가함에 따라 관련 보안을 강화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다.

신규 보안 임원으로 임명된 제프리 마사이밀라는 이로써 회사의 자동차 및 자동차 서비스 사이버보안 부문을 이끌게 된다. 이 부문 또한 이번에 신설됐다.

GM 측은 이 부문이 내외부 역량을 조합해 "프로토콜 개발과 도입을 담당하고 사이버 위협을 경감시키는 전략을 개발할 것"이라고 전했다.

GM CEO 마리 바라는 2016년까지 '자동화 운전' 솔루션을 공급할 것이라고 최근 밝힌 바 있다. GM은 차선이 있는 도로에서 핸즈프리 운전, 속도 제어, 브레이드 기능을 지원하는 '수퍼 크루즈' 기술을 도입할 계획이다.

마사이밀러는 지난 2010년 GM에 합류한 인물로, 그 이전에는 글로벌 밸리데이션 디렉터를 역임한 바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