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8.14

'AWS·MS와의 차별화 전략' 구글 클라우드에만 있는 3가지

Brandon Butler | Network World

경쟁이 치열해지는 클라우드 IaaS 시장에서 구글은 다른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한 기능과 최신 기술로 자사 플랫폼을 특화시키려 하고 있다.

아마존 웹 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등과의 경쟁 속에서 구글은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하게 자사의 클라우드 상품을 개발자들에게 강하게 어필하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의 제품 매니저 댄 블레처는 “클라우드가 어떻게 해왔느냐에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5년에서 10년 후 클라우드가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에 집중하고 있다”라고 보스턴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로드쇼에서 말했다. 이 로드쇼는 미국 17곳을 돌며 펼쳐지는 행사다.

여기 구글이 지난 주 행사에서 강조했던 구글 클라우드의 독특한 3가지 기능을 소개한다.



관리형 VM(Managed VMs)
IaaS와 PaaS 시장이 합쳐지는 현상에 대해 수많은 이야기가 있었다. 확실히 이야기해보자면,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는 기본적으로 사용자들이 다양한 게스트 운영체제와 그를 기반으로 실행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단순한 미가공 연산과 스토리지 용량이다.

반면 PaaS(Platform as a Service) 오퍼링은 보통 운영체제와 기타 애플리케이션이 이미 탑재돼 있어서 클라우드 내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적합하다.

구글은 고객들에게 IaaS와 PaaS 사이의 선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회사에 따르면 몇몇 사용 사례들은 인프라의 커스터마이제이션이 필요하다. 바로 여기에 구글 컴퓨트 엔진 IaaS(Google Compute Engine IaaS)가 개입된다.

다른 사용 사례들에서는 개발 환경이 갖춰줘야 되는데, 이 때는 구글 애플리케이션 엔진 PaaS(Google Application Engine PaaS)가 알맞다.

구글은 그러나 이 서비스들 사이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관리형 VM(Managed VMs)라는 개념을 도입했다.

관리형 VM은 일종의 IaaS와 PaaS의 중간적인 서비스다. 특정 게스트 운영체제를 부팅하도록 프로그램이 가능하고, 특정 애플리케이션도 즉석에서 실행되도록 준비할 수 있다. 관리형 VM 서비스는 가상 기계가 정확한 스펙에 맞춰 구성되어 있는지 확인하고 VM의 활용기간에 걸쳐 필요한 업그레이드도 수행하게 된다.

관리형 VM같은 도구는 개발자들에게 특히, 개발자 팀을 관리하는 책임자에게 특정 사용 사례에 맞춰진 가상 기계 유형을 생성하기 위한 능력을 부여해줄 수 있다. 관리형 VM은 아직 제한적인 프리뷰 단계에 있다. 더 많은 정보는 이곳에서 찾을 수 있다.

레플리카 풀(Replica Pools)
레플리카 툴(Replica Pools)은 구글이 활용하는 또 하나의 멋진 트릭이다. 관리형 VM과 개념은 유사하지만 레플리카 풀은 거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사용자들이 자동적으로 기존 가상 기기들의 복사본을 만들 수 있게 해준다. 기본적으로 VM의 복사-붙이기라고 할 수 있다.




2014.08.14

'AWS·MS와의 차별화 전략' 구글 클라우드에만 있는 3가지

Brandon Butler | Network World

경쟁이 치열해지는 클라우드 IaaS 시장에서 구글은 다른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는 독특한 기능과 최신 기술로 자사 플랫폼을 특화시키려 하고 있다.

아마존 웹 서비스, 마이크로소프트 등과의 경쟁 속에서 구글은 그 어느 때보다도 치열하게 자사의 클라우드 상품을 개발자들에게 강하게 어필하고 있다.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의 제품 매니저 댄 블레처는 “클라우드가 어떻게 해왔느냐에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5년에서 10년 후 클라우드가 어떻게 진화할 것인가에 집중하고 있다”라고 보스턴에서 열린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로드쇼에서 말했다. 이 로드쇼는 미국 17곳을 돌며 펼쳐지는 행사다.

여기 구글이 지난 주 행사에서 강조했던 구글 클라우드의 독특한 3가지 기능을 소개한다.



관리형 VM(Managed VMs)
IaaS와 PaaS 시장이 합쳐지는 현상에 대해 수많은 이야기가 있었다. 확실히 이야기해보자면,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는 기본적으로 사용자들이 다양한 게스트 운영체제와 그를 기반으로 실행하는 애플리케이션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는 단순한 미가공 연산과 스토리지 용량이다.

반면 PaaS(Platform as a Service) 오퍼링은 보통 운영체제와 기타 애플리케이션이 이미 탑재돼 있어서 클라우드 내 애플리케이션 개발에 적합하다.

구글은 고객들에게 IaaS와 PaaS 사이의 선택을 강요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회사에 따르면 몇몇 사용 사례들은 인프라의 커스터마이제이션이 필요하다. 바로 여기에 구글 컴퓨트 엔진 IaaS(Google Compute Engine IaaS)가 개입된다.

다른 사용 사례들에서는 개발 환경이 갖춰줘야 되는데, 이 때는 구글 애플리케이션 엔진 PaaS(Google Application Engine PaaS)가 알맞다.

구글은 그러나 이 서비스들 사이의 간극을 좁히기 위해 관리형 VM(Managed VMs)라는 개념을 도입했다.

관리형 VM은 일종의 IaaS와 PaaS의 중간적인 서비스다. 특정 게스트 운영체제를 부팅하도록 프로그램이 가능하고, 특정 애플리케이션도 즉석에서 실행되도록 준비할 수 있다. 관리형 VM 서비스는 가상 기계가 정확한 스펙에 맞춰 구성되어 있는지 확인하고 VM의 활용기간에 걸쳐 필요한 업그레이드도 수행하게 된다.

관리형 VM같은 도구는 개발자들에게 특히, 개발자 팀을 관리하는 책임자에게 특정 사용 사례에 맞춰진 가상 기계 유형을 생성하기 위한 능력을 부여해줄 수 있다. 관리형 VM은 아직 제한적인 프리뷰 단계에 있다. 더 많은 정보는 이곳에서 찾을 수 있다.

레플리카 풀(Replica Pools)
레플리카 툴(Replica Pools)은 구글이 활용하는 또 하나의 멋진 트릭이다. 관리형 VM과 개념은 유사하지만 레플리카 풀은 거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사용자들이 자동적으로 기존 가상 기기들의 복사본을 만들 수 있게 해준다. 기본적으로 VM의 복사-붙이기라고 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