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17

'애플-IBM 연합의 여파는?'··· 관전 포인트 정리

James Niccolai, Martyn Williams | PCWorld
애플과 IBM의 파트너십의 의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두 회사 모두에게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뿐만 아니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블랙베리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더 나아가서는 대기업 IT 부문의 업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5일 애플은 IBM과 ‘배타적' 계약을 채결했음을 발표했다. 소매, 의료, 교통 등 각종 특수 산업들을 타깃으로 한 기업 특화적 iOS 앱들을 IBM이 개발해 공급한다는 것이 제휴의 뼈대였다.

양사에 따르면 IBM은 또 iOS를 위한 “특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작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에는 보안, 애널리틱스, 디바이스 매니지먼트 툴이 포함된다. 아울러 IBM은 기업 고객들에게 아이폰 및 아이패드를 판매하고 애플은 기업들을 위한 새로운 지원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두 기업 모두 모바일 비즈니스 시장을 최우선적으로 공략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한 발표라고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공동의 목표를 위해, 그들은 긴밀한 공조 관계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계약 발표 성명에서 양사는 ‘배타적'이라는 표현을 무려 4번이나 사용했다.

이는 이번 거래가 얼마나 공고한지를 시사한다. 즉 다음 주쯤 또다시 HP와 비슷한 계약을 성사하는 일은 없을 것이란 의미다. 게다가 IBM도 (적어도 지금으로서는) 애플의 이러한 태도에 동조하고 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OS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폰에 대립각을 세우는 모양새다.

이번 계약이 ‘배타적’이라는 말이 무슨 의미냐는 질문에 IBM의 대변인은 “이 것들(앱 및 서비스들)은 아이폰 및 아이패드 전용이 될 것이며 우리가 생각할 때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세계 제일의 모바일 기기들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계약은 여러 가지 이유에서 의미가 깊다. 애플 기기들은 현재 기업들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IT 직원들의 니즈를 고려하지 않아 ‘변절자’로 취급되기도 했다고 엔드포인트 테크놀로지스(Endpoint Technologies)의 애널리스트 로저 케이는 말했다.

그는 “IBM이 찾아와 ‘우리가 개발한 애플용 솔루션은 당신이 이용하고 있는 다른 도구들과 완벽하게 호환될 것이다’라고 말한다면, 그것을 마다할 이가 어디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물론 두 기업이 지금까지 공조해오지 않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애플의 API 및 툴들에 대한 IBM의 접근 권한은, 다른 벤더들에게 허용되던 그것과 다르지 않은 범위까지만이었다.

그러나 이번 계약을 통해 IBM은 ‘내 휴대폰 찾기'나 원격 정보 삭제와 같은 애플의 기능들에 보다 깊숙이 접근할 수 있게 됐다. 케이는 이러한 관계 진전으로 IBM은 애플의 고유 기능들을 자신들의 모바일 관리 도구들과 통합할 수 있게 될 것이라 분석했다.

그는 “IBM으로서는 애플의 지원을 받는 게 큰 도움이 된다. 그렇지 못하면 다른 기업들처럼 ‘우리 앱을 좀 써주세요’하며 애원해야 하는 입장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애플에게 있어서도 이번 거래는 상당한 변화다. 지금까지 애플은 자사의 기기가 기업들에서 어떻게 쓰이는지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을 보여왔다. 케이는 “물론 대놓고 ‘기업들 따위 어떻게 되든 상관 없다’고 말하진 않았지만 그런 태도로 일관해 왔음은 분명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런 애플이 이제는 기업 클라이언트들의 니즈를 잘 이해하는 IBM과 손을 잡은 것이다. 이제 애플은 기업 운영 방식을 크게 바꾸지 않고도 기업 분야에서 상당한 유통망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거래로 애플은 자사의 철학을 바꾸지 않을 수 있게 됐다. 또 어떻게 하면 아이폰을 IT 매니저들 및 직원들에게 적합하도록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IBM에게 모두 떠넘길 수 있게 됐다”라고 케이는 말했다.

이번 계약은 그 동안 외로운 늑대를 자처하고 단독 행동을 선호해 왔던 애플이 또 다른 메이저 급 기업과 매우 긴밀하고 공적인 파트너 관계를 맺었다는 점에서도 특기할 만 하다. IBM 또한 이번 계약을 통해 꽉 막힌 대기업 이미지를 벗을 수 있을 기회도 마련하게 됐다.

케이는 IBM을 악덕 대기업으로 묘사하는 애플의 ‘1984’ 광고를 언급하며 “이제 IBM은 물리쳐야 할 흑백의 악당이 아니라 ‘이기는 팀’의 일부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모든 이들이 애플과 IBM의 이번 계약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아니다. J. 골드 어소시에이츠(J. Gold Associates)의 잭 골드 대표은 과거 IBM이 블랙베리나 팜 등의 기업들과 맺었던 관계를 상기했다.

그는 “애플과 체결한 IBM의 새로운 계약에 개인적으론 많이 놀라지 않았다. 물론 이로써 IBM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그룹이 더 많은 고객들에게 소개되고 또 기존의 고객들 가운데 iOS에 대한 더 많은 지원을 바래오던 이들을 만족시킬 수는 있겠지만, 이번 계약이 IBM이 과거 맺어온 것들과 다른 점은 그다지 없다”라고 분석했다.

펀드-IT(Pund-IT)의 산업 애널리스트 찰스 킹은 이번 계약이 “상당한 무게를 지닐 것”이라면서도 것이 얼만큼의 무게가 될 지는 아직 모른다고 진단했다. 이미 여러 기업들이 모바일 기기용 차선책 앱을 만든 바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 100여 가지 앱들에 대해 IBM의 공식적인 지지를 받는다는 건 분명 IBM의 고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지만, 실제로 이것에 마음이 혹해 기존의 것을 바꾸려는 사람이 얼마나 될 지는 아직 미지수”라는 것이 킹의 견해다.

그는 이어 이번 계약이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에게 큰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분석했다.

킹은 “애플과 IBM이 이번 계약을 통해 공략하려는 사용자 집단은 지난 몇 년 간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폰의 타깃으로 설정한 집단과 완벽히 겹친다. 사용자들에겐 새로운 무언가가 전해지기보단, 선택지의 증가로 인한 피로감만 늘어날 수 있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캔토어 월드패널(Kantor Worldpanel)의 애널리스트 캐롤리나 밀라네시는 애플과 IBM의 조합으로 이제 블랙베리는 종말을 맞게 될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애플이 기업 세계에 정통한 기업의 지원을 받아 날개를 단 듯 비즈니스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기 때문이다.

“블랙베리로서는 이번 거래가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그녀는 진단했다. ciokr@idg.co.kr



2014.07.17

'애플-IBM 연합의 여파는?'··· 관전 포인트 정리

James Niccolai, Martyn Williams | PCWorld
애플과 IBM의 파트너십의 의미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두 회사 모두에게 지속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뿐만 아니라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블랙베리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더 나아가서는 대기업 IT 부문의 업무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 15일 애플은 IBM과 ‘배타적' 계약을 채결했음을 발표했다. 소매, 의료, 교통 등 각종 특수 산업들을 타깃으로 한 기업 특화적 iOS 앱들을 IBM이 개발해 공급한다는 것이 제휴의 뼈대였다.

양사에 따르면 IBM은 또 iOS를 위한 “특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작할 예정이다. 이 서비스에는 보안, 애널리틱스, 디바이스 매니지먼트 툴이 포함된다. 아울러 IBM은 기업 고객들에게 아이폰 및 아이패드를 판매하고 애플은 기업들을 위한 새로운 지원 서비스를 내놓을 계획이다.

두 기업 모두 모바일 비즈니스 시장을 최우선적으로 공략해 나갈 것임을 분명히 한 발표라고도 볼 수 있다. 그리고 이 공동의 목표를 위해, 그들은 긴밀한 공조 관계를 이어나갈 것으로 예상된다. 계약 발표 성명에서 양사는 ‘배타적'이라는 표현을 무려 4번이나 사용했다.

이는 이번 거래가 얼마나 공고한지를 시사한다. 즉 다음 주쯤 또다시 HP와 비슷한 계약을 성사하는 일은 없을 것이란 의미다. 게다가 IBM도 (적어도 지금으로서는) 애플의 이러한 태도에 동조하고 있다. 구글의 안드로이드 OS와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폰에 대립각을 세우는 모양새다.

이번 계약이 ‘배타적’이라는 말이 무슨 의미냐는 질문에 IBM의 대변인은 “이 것들(앱 및 서비스들)은 아이폰 및 아이패드 전용이 될 것이며 우리가 생각할 때 아이폰과 아이패드는 세계 제일의 모바일 기기들이다”라고 전했다.

이번 계약은 여러 가지 이유에서 의미가 깊다. 애플 기기들은 현재 기업들에서 널리 사용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IT 직원들의 니즈를 고려하지 않아 ‘변절자’로 취급되기도 했다고 엔드포인트 테크놀로지스(Endpoint Technologies)의 애널리스트 로저 케이는 말했다.

그는 “IBM이 찾아와 ‘우리가 개발한 애플용 솔루션은 당신이 이용하고 있는 다른 도구들과 완벽하게 호환될 것이다’라고 말한다면, 그것을 마다할 이가 어디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물론 두 기업이 지금까지 공조해오지 않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지금까지의 애플의 API 및 툴들에 대한 IBM의 접근 권한은, 다른 벤더들에게 허용되던 그것과 다르지 않은 범위까지만이었다.

그러나 이번 계약을 통해 IBM은 ‘내 휴대폰 찾기'나 원격 정보 삭제와 같은 애플의 기능들에 보다 깊숙이 접근할 수 있게 됐다. 케이는 이러한 관계 진전으로 IBM은 애플의 고유 기능들을 자신들의 모바일 관리 도구들과 통합할 수 있게 될 것이라 분석했다.

그는 “IBM으로서는 애플의 지원을 받는 게 큰 도움이 된다. 그렇지 못하면 다른 기업들처럼 ‘우리 앱을 좀 써주세요’하며 애원해야 하는 입장이 될 것이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애플에게 있어서도 이번 거래는 상당한 변화다. 지금까지 애플은 자사의 기기가 기업들에서 어떻게 쓰이는지 크게 신경 쓰지 않는 모습을 보여왔다. 케이는 “물론 대놓고 ‘기업들 따위 어떻게 되든 상관 없다’고 말하진 않았지만 그런 태도로 일관해 왔음은 분명하다”라고 설명했다.

그런 애플이 이제는 기업 클라이언트들의 니즈를 잘 이해하는 IBM과 손을 잡은 것이다. 이제 애플은 기업 운영 방식을 크게 바꾸지 않고도 기업 분야에서 상당한 유통망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번 거래로 애플은 자사의 철학을 바꾸지 않을 수 있게 됐다. 또 어떻게 하면 아이폰을 IT 매니저들 및 직원들에게 적합하도록 만들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을 IBM에게 모두 떠넘길 수 있게 됐다”라고 케이는 말했다.

이번 계약은 그 동안 외로운 늑대를 자처하고 단독 행동을 선호해 왔던 애플이 또 다른 메이저 급 기업과 매우 긴밀하고 공적인 파트너 관계를 맺었다는 점에서도 특기할 만 하다. IBM 또한 이번 계약을 통해 꽉 막힌 대기업 이미지를 벗을 수 있을 기회도 마련하게 됐다.

케이는 IBM을 악덕 대기업으로 묘사하는 애플의 ‘1984’ 광고를 언급하며 “이제 IBM은 물리쳐야 할 흑백의 악당이 아니라 ‘이기는 팀’의 일부가 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물론 모든 이들이 애플과 IBM의 이번 계약에 큰 의미를 부여하는 것은 아니다. J. 골드 어소시에이츠(J. Gold Associates)의 잭 골드 대표은 과거 IBM이 블랙베리나 팜 등의 기업들과 맺었던 관계를 상기했다.

그는 “애플과 체결한 IBM의 새로운 계약에 개인적으론 많이 놀라지 않았다. 물론 이로써 IBM의 기업용 소프트웨어 그룹이 더 많은 고객들에게 소개되고 또 기존의 고객들 가운데 iOS에 대한 더 많은 지원을 바래오던 이들을 만족시킬 수는 있겠지만, 이번 계약이 IBM이 과거 맺어온 것들과 다른 점은 그다지 없다”라고 분석했다.

펀드-IT(Pund-IT)의 산업 애널리스트 찰스 킹은 이번 계약이 “상당한 무게를 지닐 것”이라면서도 것이 얼만큼의 무게가 될 지는 아직 모른다고 진단했다. 이미 여러 기업들이 모바일 기기용 차선책 앱을 만든 바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그 100여 가지 앱들에 대해 IBM의 공식적인 지지를 받는다는 건 분명 IBM의 고객들에게 어필할 수 있는 좋은 방법이지만, 실제로 이것에 마음이 혹해 기존의 것을 바꾸려는 사람이 얼마나 될 지는 아직 미지수”라는 것이 킹의 견해다.

그는 이어 이번 계약이 특히 마이크로소프트에게 큰 타격을 입힐 것이라고 분석했다.

킹은 “애플과 IBM이 이번 계약을 통해 공략하려는 사용자 집단은 지난 몇 년 간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폰의 타깃으로 설정한 집단과 완벽히 겹친다. 사용자들에겐 새로운 무언가가 전해지기보단, 선택지의 증가로 인한 피로감만 늘어날 수 있는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캔토어 월드패널(Kantor Worldpanel)의 애널리스트 캐롤리나 밀라네시는 애플과 IBM의 조합으로 이제 블랙베리는 종말을 맞게 될 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애플이 기업 세계에 정통한 기업의 지원을 받아 날개를 단 듯 비즈니스 시장을 공략해 나갈 것이기 때문이다.

“블랙베리로서는 이번 거래가 치명타가 될 수 있다”고 그녀는 진단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