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7.15

삼성에게 '탈 안드로이드·구글'이 필요한 이유

Matt Hamblen | Computerworld

삼성과 구글의 관계가 계속 삐그덕거리고 있다.

이들 두 회사는 안드로이드를 놓고 계속 '암투'를 벌여왔다. 삼성은 새로 출시한 기어(Gear) 2와 기어 2 네오 스마트워치에서 타이젠 OS를 실험하는 한편, 스마트폰과 태블릿 제품군의 기본 OS로는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고 있다. 삼성은 또 지속적으로 안드로이드 OS 버전들을 다양하게 맞춤화 하고 있다.

두 회사가 공개적으로는 외교적 관계를 유지하면서, 뒤에서는 조용히 반목하고 있는지 실상을 알기란 쉽지 않다. 어쨌든 두 회사는 '협력과 경쟁'이라는 기치 아래 여러 모바일 이니셔티브를 놓고 씨름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이를 두고 '코피티션(Co-opetition, 협력 경쟁)'이라고 일컫고 있다. 이를 어떻게 정의하듯, 삼성은 새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생산하는 것 외에 수익성 유지 방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며, 구글과의 관계에 큰 변화를 필요로 하게 될 전망이다.

이를 증명하듯, 최근 삼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는 없는 수백 개의 앱을 포함해 100만 개의 등록 앱을 자랑하는 새로운 삼성 갤럭시 앱(Samsung Galaxy App) 스토어를 발표했다.

지난달 구글 I/O에서 구글의 순다 피차이 수석 부사장은 디바이스에서 업무용 및 개인 데이터를 분리할 수 있는 기능을 포함 엔터프라이즈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보안 및 관리 기능을 특징으로 하는 차세대 안드로이드 버전인 L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삼성은 지난 2년간 삼성 녹스 소프트웨어에 공을 들여왔는데, 이는 기업에서 삼성의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더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피차이 부사장은 키노트 발언을 통해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에 녹스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해 준 삼성에 크게 감사한다. 하나의 일관된 우수한 '경험'이 창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 어때요 보안 참 쉽죠?··· 구글, '안드로이드 L'로 기업 시장 유혹

주목할 만한 점은 피차이 부사장이 구글이 5월, 기업들의 BYOD 디바이스 처리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디바이드(Divide) 인수한 것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회사 이름은 구글 I/O 동안 삼성 녹스 기술 일부가 안드로이드 L에 포함될 것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발표문에서도 언급되지 않았다.

이 밖에 당시 삼성의 녹스 사업부 담당 이인종 부사장은 구글과의 기술 협력을 '구글과의 획기적인 파트너십'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순정 안드로이드와 삼성 안드로이드
그러나 두 회사 사이의 이면에 어떤 거리가 있던, 현재는 안드로이드가 삼성과 구글을 연결하고 있는 양상이다. 두 회사 모두 안드로이드 OS에 크게 의지하고 있다. 현재 출하된 스마트폰의 80%는 안드로이드를 탑재하고 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가장 많이 공급하고 있는 회사가 삼성이다.

그렇긴 하지만 삼성은 다양한 사용자 경험 요소와 인터페이스, 독자 개발한 소프트웨어 및 앱으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맞춤화 하고 있다. 최근 갤럭시 S 5 스마트폰에 설치해 출시한 S(삼성을 의미) 헬스 앱이 이를 보여주는 예다.

헬스 앱은 개인 운동량을 추적할 수 있는 앱으로 블루투스를 통해 기아 2 스마트워치와 연동된다. 기어 2와 기어 2 네오, 삼성 Z 스마트폰, 2015년 출시될 TV 모델에는 타이젠 OS가 탑재되어 있거나,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은 이번에 런칭한 삼성 갤럭시 앱 스토어 말고도 여러 제조업체들이 공급할 타이젠 디바이스를 위한 타이젠 앱 스토어를 런칭 할 계획을 갖고 있다. 삼성은 스토어 런칭을 위해 타이젠 연합(Tizen Association)과 협력하고 있다.

한편 구글은 지난해 언락폰이 349 달러에 할인 판매되기도 했던 LG 넥서스 5를 비롯해 여러 제조사가 만든 순정 안드로이드 기반의 넥서스 스마트폰 제품들을 별개로 계속 홍보하고 있다. 이들 디바이스의 가장 큰 특징은 구글이 직접 OS를 업데이트 하기 때문에, 제조사나 통신사의 업데이트가 있기를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구글은 또 개발자들이 많은 앱에서 순정 안드로이드의 특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세한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조용한 수면 아래의 움직임
몇몇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에 따르면, 삼성은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를 놓고 협력할 필요성을 느끼면서, 자신들이 모바일 기술에 있어 많은 영역에서 구글에 발을 맞춰야 한다는 점을 걱정, 더 나아가 분노하고 있다.




2014.07.15

삼성에게 '탈 안드로이드·구글'이 필요한 이유

Matt Hamblen | Computerworld

삼성과 구글의 관계가 계속 삐그덕거리고 있다.

이들 두 회사는 안드로이드를 놓고 계속 '암투'를 벌여왔다. 삼성은 새로 출시한 기어(Gear) 2와 기어 2 네오 스마트워치에서 타이젠 OS를 실험하는 한편, 스마트폰과 태블릿 제품군의 기본 OS로는 안드로이드를 사용하고 있다. 삼성은 또 지속적으로 안드로이드 OS 버전들을 다양하게 맞춤화 하고 있다.

두 회사가 공개적으로는 외교적 관계를 유지하면서, 뒤에서는 조용히 반목하고 있는지 실상을 알기란 쉽지 않다. 어쨌든 두 회사는 '협력과 경쟁'이라는 기치 아래 여러 모바일 이니셔티브를 놓고 씨름을 벌이고 있는 중이다.

일부 경제학자들은 이를 두고 '코피티션(Co-opetition, 협력 경쟁)'이라고 일컫고 있다. 이를 어떻게 정의하듯, 삼성은 새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생산하는 것 외에 수익성 유지 방안을 찾아야 하는 상황이며, 구글과의 관계에 큰 변화를 필요로 하게 될 전망이다.

이를 증명하듯, 최근 삼성은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는 없는 수백 개의 앱을 포함해 100만 개의 등록 앱을 자랑하는 새로운 삼성 갤럭시 앱(Samsung Galaxy App) 스토어를 발표했다.

지난달 구글 I/O에서 구글의 순다 피차이 수석 부사장은 디바이스에서 업무용 및 개인 데이터를 분리할 수 있는 기능을 포함 엔터프라이즈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보안 및 관리 기능을 특징으로 하는 차세대 안드로이드 버전인 L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삼성은 지난 2년간 삼성 녹스 소프트웨어에 공을 들여왔는데, 이는 기업에서 삼성의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더 안전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플랫폼이다.

피차이 부사장은 키노트 발언을 통해 "모든 안드로이드 기기에 녹스를 탑재할 수 있도록 해 준 삼성에 크게 감사한다. 하나의 일관된 우수한 '경험'이 창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 어때요 보안 참 쉽죠?··· 구글, '안드로이드 L'로 기업 시장 유혹

주목할 만한 점은 피차이 부사장이 구글이 5월, 기업들의 BYOD 디바이스 처리를 지원하는 소프트웨어 개발사인 디바이드(Divide) 인수한 것을 언급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 회사 이름은 구글 I/O 동안 삼성 녹스 기술 일부가 안드로이드 L에 포함될 것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발표문에서도 언급되지 않았다.

이 밖에 당시 삼성의 녹스 사업부 담당 이인종 부사장은 구글과의 기술 협력을 '구글과의 획기적인 파트너십'이라고 표현한 바 있다.

순정 안드로이드와 삼성 안드로이드
그러나 두 회사 사이의 이면에 어떤 거리가 있던, 현재는 안드로이드가 삼성과 구글을 연결하고 있는 양상이다. 두 회사 모두 안드로이드 OS에 크게 의지하고 있다. 현재 출하된 스마트폰의 80%는 안드로이드를 탑재하고 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가장 많이 공급하고 있는 회사가 삼성이다.

그렇긴 하지만 삼성은 다양한 사용자 경험 요소와 인터페이스, 독자 개발한 소프트웨어 및 앱으로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맞춤화 하고 있다. 최근 갤럭시 S 5 스마트폰에 설치해 출시한 S(삼성을 의미) 헬스 앱이 이를 보여주는 예다.

헬스 앱은 개인 운동량을 추적할 수 있는 앱으로 블루투스를 통해 기아 2 스마트워치와 연동된다. 기어 2와 기어 2 네오, 삼성 Z 스마트폰, 2015년 출시될 TV 모델에는 타이젠 OS가 탑재되어 있거나, 탑재될 예정이다.

삼성은 이번에 런칭한 삼성 갤럭시 앱 스토어 말고도 여러 제조업체들이 공급할 타이젠 디바이스를 위한 타이젠 앱 스토어를 런칭 할 계획을 갖고 있다. 삼성은 스토어 런칭을 위해 타이젠 연합(Tizen Association)과 협력하고 있다.

한편 구글은 지난해 언락폰이 349 달러에 할인 판매되기도 했던 LG 넥서스 5를 비롯해 여러 제조사가 만든 순정 안드로이드 기반의 넥서스 스마트폰 제품들을 별개로 계속 홍보하고 있다. 이들 디바이스의 가장 큰 특징은 구글이 직접 OS를 업데이트 하기 때문에, 제조사나 통신사의 업데이트가 있기를 기다릴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구글은 또 개발자들이 많은 앱에서 순정 안드로이드의 특성을 유지할 수 있도록 자세한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조용한 수면 아래의 움직임
몇몇 애널리스트들의 분석에 따르면, 삼성은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를 놓고 협력할 필요성을 느끼면서, 자신들이 모바일 기술에 있어 많은 영역에서 구글에 발을 맞춰야 한다는 점을 걱정, 더 나아가 분노하고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