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27

'합법'은 있으나 '의리'는 없다?··· 소셜 기업과 프라이버시

Matt Kapko | CIO
국가 정보국(NSA, National Security Agency)의 거대 온라인 감시 프로그램이 세상에 폭로되며 소셜 미디어 업체들에게도 비난의 눈길이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정확히 어떤 기업이 어느 정도의 공조 책임을 가지는지는 확실하지 않은 부분도 많다.

애초에 기업들이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수집, 탐구하지 않았다면, 지금처럼 개인 데이터가 국가 감시자의 손에 넘어가지 않도록 할 수 있지 않았을까?

물론 페이스북이나 구글, 트위터 등 모두 영리 기업이고 따라서 영리적 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은 일면 당연한 활동이다. 이 놀랍도록 강력한, 그리고 이제는 우리 생활에 없어선 안될 공유 및 협업 도구로 자리잡은 소셜 미디어를 우리는 무료로 이용하고 있다. 대신 기업들은 광고라는 매개체로 자금의 흐름을 만들어낸다.

이 무료 플랫폼들은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거부할 수 없는 존재로 우리 생활의 모든 곳에 스며들고 있으며, 자신들을 온전히 이용하고 싶다면 프라이버시의 닫힌 창문을 최대한 활짝 열어 모든 것을 공유하라고 우리에게 강요하고 있다.

큰 문제는 개인 데이터를 이용하는 것이 당신이 가입한 소셜 미디어 뿐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당신에 관한 정보는 가입 신청서에 적힌 각종 서비스, 프라이버시 계약에 의거해 온갖 익명의 데이터 브로커들에게 매매되고 있다.

엄밀히 말하면 발생하는 프라이버시 피해의 책임은 생각 없이 계약에 동의한 사용자에게도 있다고 할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소셜 미디어 업체들에게 가해질 비판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사용자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그들의 행태는 절대 바람직하다고 볼 수 없는 것이다. 업체들은 개인 정보 활용에 대한 사용자들의 저항을 최소화 할 정교한 방법을 고안하고 있다. 또 문제를 정부 감시 등의 차원이 아닌 내부 운영이나 소셜 광고 등의 사소하고 간단한 과정으로만 축소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런 전략은 실제로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최근의 사태에 여론은 프라이버시 침해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정부 기관의 권한 남용으로 돌리고 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타깃 광고용으로 수집된 이러한 개인 정보를 무수하게 사고 판 주체는 은밀한 데이터 브로커들이다.

SNL 케이건(SNL Kagan)의 연구 애널리스트 세스 셰이퍼는 “소셜 미디어라는 기술은 흥미롭고 놀라운 존재다. 많은 이들이 이 최신의 경향에 열광하고 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깊은 고민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 모두는 자신에 관한 정보들이 마케팅의 재료로 이용되지 않길 원하지만, 동시에 더 풍요로운 소셜 관계를 누리고 싶어한다”라고 분석했다.

누락을 통한 비난의 회피
현재 미 법률은 소셜 미디어들이 정부와 협력할 것을 강제 사항으로 지정하고 있다. 반면 데이터 브로커들과의 관계의 경우에는 이익에 기반한, 선택적 활동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로 인해 대부분의 주요 IT 기업들은 NSA의 프라이버시 침해 사태에 있어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관련 책임을 요구하면서도, 데이터 브로커에 관해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페이스북의 CEO 마크 WJ커버그는 오바마 대통령과의 통화 이후 자신의 당황스런 심경을 표현하며 “우리의 엔지니어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보안 개선을 위해 쉼 없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 우리는 우리가 하는 활동이 사용자들을 정부가 아닌, 범죄자들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미국 정부는 인터넷의 위협이 아닌, 챔피언이 돼야 한다. 그리고 이를 위해 정부는 자신들이 행하는 활동에 그 누구보다 투명해져야 한다. 그렇지 않는다면, 시민들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생각할 수 밖에 없다”라는 기고문을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현재 AOL, 애플, 구글, 링크드인,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야후 총 7 곳의 기업과 함께 정부 감시 활동의 개혁 필요성을 강조하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기업 연합은 대통령과 의회 의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우리는 미국이 다른 어느 나라보다 앞서 정부 감시 활동을 법에 의해 명확하게 통제하고 그것이 가져올 수 있는 위험을 투명하고 독립적으로 감독하는 개혁을 진행하길 촉구한다”라고 역설했다.

즉 페이스북과 같은 기업들은 반-정부 감시라는 카드로 자신들에게 돌아올 비난의 방향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동시에 프라이버시와 관련해 일어나고 있는 일련의 논의가 자신들이 진행해 온 광고 목적의 개인 데이터 수집, 매매, 활용에까지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관리하고 있는 것이다.




2014.06.27

'합법'은 있으나 '의리'는 없다?··· 소셜 기업과 프라이버시

Matt Kapko | CIO
국가 정보국(NSA, National Security Agency)의 거대 온라인 감시 프로그램이 세상에 폭로되며 소셜 미디어 업체들에게도 비난의 눈길이 전해지고 있다. 그러나, 정확히 어떤 기업이 어느 정도의 공조 책임을 가지는지는 확실하지 않은 부분도 많다.

애초에 기업들이 사용자들의 데이터를 수집, 탐구하지 않았다면, 지금처럼 개인 데이터가 국가 감시자의 손에 넘어가지 않도록 할 수 있지 않았을까?

물론 페이스북이나 구글, 트위터 등 모두 영리 기업이고 따라서 영리적 목적으로 데이터를 수집하는 것은 일면 당연한 활동이다. 이 놀랍도록 강력한, 그리고 이제는 우리 생활에 없어선 안될 공유 및 협업 도구로 자리잡은 소셜 미디어를 우리는 무료로 이용하고 있다. 대신 기업들은 광고라는 매개체로 자금의 흐름을 만들어낸다.

이 무료 플랫폼들은 현대 사회를 살아가는 이들이라면 거부할 수 없는 존재로 우리 생활의 모든 곳에 스며들고 있으며, 자신들을 온전히 이용하고 싶다면 프라이버시의 닫힌 창문을 최대한 활짝 열어 모든 것을 공유하라고 우리에게 강요하고 있다.

큰 문제는 개인 데이터를 이용하는 것이 당신이 가입한 소셜 미디어 뿐이 아니라는 사실이다. 당신에 관한 정보는 가입 신청서에 적힌 각종 서비스, 프라이버시 계약에 의거해 온갖 익명의 데이터 브로커들에게 매매되고 있다.

엄밀히 말하면 발생하는 프라이버시 피해의 책임은 생각 없이 계약에 동의한 사용자에게도 있다고 할 수도 있지만, 그렇다고 소셜 미디어 업체들에게 가해질 비판이 사라지는 것은 아니다.

사용자들에게 모든 책임을 떠넘기는 그들의 행태는 절대 바람직하다고 볼 수 없는 것이다. 업체들은 개인 정보 활용에 대한 사용자들의 저항을 최소화 할 정교한 방법을 고안하고 있다. 또 문제를 정부 감시 등의 차원이 아닌 내부 운영이나 소셜 광고 등의 사소하고 간단한 과정으로만 축소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이런 전략은 실제로 효과를 발휘하고 있다. 최근의 사태에 여론은 프라이버시 침해에 대한 비난의 화살을 정부 기관의 권한 남용으로 돌리고 있다. 하지만 기본적으로 타깃 광고용으로 수집된 이러한 개인 정보를 무수하게 사고 판 주체는 은밀한 데이터 브로커들이다.

SNL 케이건(SNL Kagan)의 연구 애널리스트 세스 셰이퍼는 “소셜 미디어라는 기술은 흥미롭고 놀라운 존재다. 많은 이들이 이 최신의 경향에 열광하고 있다. 그러나 이와 관련해 깊은 고민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우리 모두는 자신에 관한 정보들이 마케팅의 재료로 이용되지 않길 원하지만, 동시에 더 풍요로운 소셜 관계를 누리고 싶어한다”라고 분석했다.

누락을 통한 비난의 회피
현재 미 법률은 소셜 미디어들이 정부와 협력할 것을 강제 사항으로 지정하고 있다. 반면 데이터 브로커들과의 관계의 경우에는 이익에 기반한, 선택적 활동으로 규정하고 있다.

이로 인해 대부분의 주요 IT 기업들은 NSA의 프라이버시 침해 사태에 있어서는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관련 책임을 요구하면서도, 데이터 브로커에 관해서는 침묵을 지키고 있다.

페이스북의 CEO 마크 WJ커버그는 오바마 대통령과의 통화 이후 자신의 당황스런 심경을 표현하며 “우리의 엔지니어들은 지금 이 순간에도 보안 개선을 위해 쉼 없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 우리는 우리가 하는 활동이 사용자들을 정부가 아닌, 범죄자들로부터 보호하는 것이라 생각한다. 미국 정부는 인터넷의 위협이 아닌, 챔피언이 돼야 한다. 그리고 이를 위해 정부는 자신들이 행하는 활동에 그 누구보다 투명해져야 한다. 그렇지 않는다면, 시민들은 최악의 시나리오를 생각할 수 밖에 없다”라는 기고문을 발표했다.

페이스북은 현재 AOL, 애플, 구글, 링크드인,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야후 총 7 곳의 기업과 함께 정부 감시 활동의 개혁 필요성을 강조하는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 기업 연합은 대통령과 의회 의원들에게 보내는 편지에서 “우리는 미국이 다른 어느 나라보다 앞서 정부 감시 활동을 법에 의해 명확하게 통제하고 그것이 가져올 수 있는 위험을 투명하고 독립적으로 감독하는 개혁을 진행하길 촉구한다”라고 역설했다.

즉 페이스북과 같은 기업들은 반-정부 감시라는 카드로 자신들에게 돌아올 비난의 방향을 돌리고 있는 것이다. 동시에 프라이버시와 관련해 일어나고 있는 일련의 논의가 자신들이 진행해 온 광고 목적의 개인 데이터 수집, 매매, 활용에까지 영향을 미치지 못하도록 관리하고 있는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