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6.26

구글 I/O 2014 | 한층 더 가까워진 크롬북과 안드로이드

Brad Chacos | PCWorld
안드로이드 새 버전으로 포문을 연 구글 I/O 2014는 구글의 다야한 서비스와 디바이스에 대한 새로운 발표로 이어졌다. 윈도우 노트북의 대안으로 주가가 오르고 있는 크롬북 역시 한 단계 진화한 모습을 예고했는데, 특히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와의 밀접한 연계에 초점이 맞춰졌다.

차세대 안드로이드 L 프리뷰를 소개하면서 구글은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2차 디바이스에 대한 인증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이미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 스마트워치를 차고 있다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잠금 화면을 그냥 통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조연설 후반부에는 크롬과 안드로이드를 모두 맡고 있는 순다 피차이가 등장해 크롬북 역시 비슷한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은 채 크롬북을 열면, 패스워드를 입력하는 과정없이 자동으로 화면 잠금이 풀리고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되는 것이다.

하지만 안드로이드와 크롬북 간의 연계는 단지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스마트폰이 크롬북과 연결되어 있는 동안에는 스마트폰의 수신 통화에 대한 알림을 받고 문자 메시지를 크롬북 상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피차이는 심지어 크롬북을 사용하고 있는 동안 스마트폰의 배터리 상태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이 구현한 아이폰과 맥북 간 통합의 수준에는 이르지는 못했지만, 전혀 다른 두 가지 디바이스였던 기존 환경과 비교하면 커다란 진전이 아닐 수 없다.

같은 연장선상에서 구글은 또한 주요 안드로이드 앱을 크롬북으로 가져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들 앱은 크롬 런처에서 바로 실행할 수 있다. 피차이는 안드로이드 버전의 에버노트와 플립보드, 바인을 크롬북에서 구동해 보였는데, 에버노트와 플립보드는 화면을 대부분을 가득 채웠고, 바인의 경우는 작은 직사각형으로 나타나 네이티브 안드로이드 앱의 모습을 그대로 흉내냈다.


구글은 크롬북 상에서 안드로이드 버전 바인을 실행하는 모습을 시연해 보였다.

이들 앱은 모두 터치 동작에 잘 반응했는데, 최근 출시되는 크롬북 제품의 많은 수가 터치스크린을 탑재하고 있는 이유를 짐작하게 한다. 포팅한 앱의 동작이 매끄러운 것은 구글이 이들 앱이 디바이스 API에 대한 기반 액세스를 제공해 각 소프트웨어가 크롬북의 하드웨어와 인터랙션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피차이는 구글이 앞으로 더 많은 인기 안드로이드 앱을 크롬북으로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글이 웹 서비스를 편애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런 포팅된 앱은 애플이 제공하는 연속성과 같은 경험을 제공할 수도 있다. 사용자가 에버노트나 플립보드를 어떤 디바이스로 사용하든 모든 데이터는 클라우드에 자동으로 동기화되며 모든 디바이스에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이 이들 세 가지 앱을 제일 먼저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일 것으로 분석된다.  editor@itworld.co.kr



2014.06.26

구글 I/O 2014 | 한층 더 가까워진 크롬북과 안드로이드

Brad Chacos | PCWorld
안드로이드 새 버전으로 포문을 연 구글 I/O 2014는 구글의 다야한 서비스와 디바이스에 대한 새로운 발표로 이어졌다. 윈도우 노트북의 대안으로 주가가 오르고 있는 크롬북 역시 한 단계 진화한 모습을 예고했는데, 특히 안드로이드 디바이스와의 밀접한 연계에 초점이 맞춰졌다.

차세대 안드로이드 L 프리뷰를 소개하면서 구글은 안드로이드 디바이스를 2차 디바이스에 대한 인증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이미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 스마트워치를 차고 있다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잠금 화면을 그냥 통과할 수 있다는 것이다.



기조연설 후반부에는 크롬과 안드로이드를 모두 맡고 있는 순다 피차이가 등장해 크롬북 역시 비슷한 기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주머니에 넣은 채 크롬북을 열면, 패스워드를 입력하는 과정없이 자동으로 화면 잠금이 풀리고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되는 것이다.

하지만 안드로이드와 크롬북 간의 연계는 단지 여기에서 그치지 않는다. 스마트폰이 크롬북과 연결되어 있는 동안에는 스마트폰의 수신 통화에 대한 알림을 받고 문자 메시지를 크롬북 상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피차이는 심지어 크롬북을 사용하고 있는 동안 스마트폰의 배터리 상태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애플이 구현한 아이폰과 맥북 간 통합의 수준에는 이르지는 못했지만, 전혀 다른 두 가지 디바이스였던 기존 환경과 비교하면 커다란 진전이 아닐 수 없다.

같은 연장선상에서 구글은 또한 주요 안드로이드 앱을 크롬북으로 가져오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이들 앱은 크롬 런처에서 바로 실행할 수 있다. 피차이는 안드로이드 버전의 에버노트와 플립보드, 바인을 크롬북에서 구동해 보였는데, 에버노트와 플립보드는 화면을 대부분을 가득 채웠고, 바인의 경우는 작은 직사각형으로 나타나 네이티브 안드로이드 앱의 모습을 그대로 흉내냈다.


구글은 크롬북 상에서 안드로이드 버전 바인을 실행하는 모습을 시연해 보였다.

이들 앱은 모두 터치 동작에 잘 반응했는데, 최근 출시되는 크롬북 제품의 많은 수가 터치스크린을 탑재하고 있는 이유를 짐작하게 한다. 포팅한 앱의 동작이 매끄러운 것은 구글이 이들 앱이 디바이스 API에 대한 기반 액세스를 제공해 각 소프트웨어가 크롬북의 하드웨어와 인터랙션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피차이는 구글이 앞으로 더 많은 인기 안드로이드 앱을 크롬북으로 가져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글이 웹 서비스를 편애한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런 포팅된 앱은 애플이 제공하는 연속성과 같은 경험을 제공할 수도 있다. 사용자가 에버노트나 플립보드를 어떤 디바이스로 사용하든 모든 데이터는 클라우드에 자동으로 동기화되며 모든 디바이스에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구글이 이들 세 가지 앱을 제일 먼저 선택한 것도 이런 이유 때문일 것으로 분석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