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12

LG전자, G 패드 라인업에 7, 8, 10.1인치 제품 추가

편집부 | CIO KR
LG전자가 G 패드(G Pad) 7인치, 8인치, 10.1인치 3종의 제품을 추가했다.

회사에 따르면 7인치 크기의 ‘G 패드 7.0’은 그립감과 휴대성이 장점이다. ‘G 패드 8.0’과 ‘G 패드 10.1’은 각각 8인치, 10.1인치의 큰 화면으로 멀티미디어 이용에 적합하다. ‘G 패드 10.1’에는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오랜 시간 콘텐츠 감상이 가능하다.



새로운 태블릿 시리즈에는 지난 10월에 출시됐던 ‘G 패드 8.3’의 UX ‘Q페어’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Q페어 2.0’이 새롭게 추가됐다. ‘Q페어 2.0’은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손쉽게 연동시킬 수 있는 앱으로 스마트폰으로 걸려온 전화를 태블릿으로 통화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으로 온 문자를 태블릿에서 확인하고 답장까지 보낼 수 있다.

LG 스마트폰의 대표 UX인 ‘노크코드’ 기능도 탑재됐다. 탁월한 보안성과 편의성을 갖춘 ‘노크코드’는 사용자가 설정한 본인만의 노크 패턴으로 화면을 켜는 동시에 잠금 해제가 가능하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사장은 “다양한 크기의 G 패드 시리즈는 뛰어난 휴대성과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며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로 태블릿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신제품의 구체적인 제품 사양, 출시 시기 등은 내달 공개된다. editor@itworld.co.kr
 



2014.05.12

LG전자, G 패드 라인업에 7, 8, 10.1인치 제품 추가

편집부 | CIO KR
LG전자가 G 패드(G Pad) 7인치, 8인치, 10.1인치 3종의 제품을 추가했다.

회사에 따르면 7인치 크기의 ‘G 패드 7.0’은 그립감과 휴대성이 장점이다. ‘G 패드 8.0’과 ‘G 패드 10.1’은 각각 8인치, 10.1인치의 큰 화면으로 멀티미디어 이용에 적합하다. ‘G 패드 10.1’에는 대용량 배터리가 탑재돼 오랜 시간 콘텐츠 감상이 가능하다.



새로운 태블릿 시리즈에는 지난 10월에 출시됐던 ‘G 패드 8.3’의 UX ‘Q페어’의 업그레이드 버전인 ‘Q페어 2.0’이 새롭게 추가됐다. ‘Q페어 2.0’은 태블릿과 스마트폰을 손쉽게 연동시킬 수 있는 앱으로 스마트폰으로 걸려온 전화를 태블릿으로 통화할 수 있다. 또 스마트폰으로 온 문자를 태블릿에서 확인하고 답장까지 보낼 수 있다.

LG 스마트폰의 대표 UX인 ‘노크코드’ 기능도 탑재됐다. 탁월한 보안성과 편의성을 갖춘 ‘노크코드’는 사용자가 설정한 본인만의 노크 패턴으로 화면을 켜는 동시에 잠금 해제가 가능하다.

LG전자 MC사업본부장 박종석 사장은 “다양한 크기의 G 패드 시리즈는 뛰어난 휴대성과 최상의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며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로 태블릿 대중화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신제품의 구체적인 제품 사양, 출시 시기 등은 내달 공개된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