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5.08

칼럼 | HP의 반등의 숨은 이유 'HR 부서의 혁신'

Rob Enderle | CIO
이번 주 필자는 HP 사의 유능한 HR 부문장 트레이시 케오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녀에게는 다른 IT 기업 임원들이 참고할 만한 스토리들이 있었다. 먼저 케오그 역시 처음엔 어수선한 상태에서 인사부를 맡았지만, CEO 멕 휘트먼의 지원사격에 힘입어 HP의 애물단지를 보물단지로 바꾸어놓았다.

케오그가 처음 인사부장 자리를 인계받았을 때 인사부에서 행해지고 있던 일을 생각하면 신기하기 할 정도다. 강제 줄 세우기, (공간 절약을 위한) 재택근무 강요, 직원 훈련 및 경영진 교육 생략까지...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어이 없는 상황들이 산재했다. HP가 파산하지 않은 게 용하다 느껴질 정도였다.

사실 지난 수 년간 이와 같은 현실을 바꿔놓지 못했다면 정말 파산했을 지도 모른다.

필자는 직원들에게 성과를 기대하려면 그들을 괴롭히지 말아야 한다고 굳게 믿는 사람 중 하나다. 휘트먼과 케오그의 지휘 하에 HP는 다시금 일하고픈 직장으로 탈바꿈되고 있다.

직원들에 대한 존중을 되찾은 HP
HP의 성공은 사실 회사의 창립자 빌 휴렛(Bill Hewlett)과 데이브 패커드(Dave PAckard)의 공이다. 이들은 직원들의 저력을 믿었다. 그랬기에 직원들이 과감히 혁신에 도전하고, 변화를 이룰 수 있는 회사를 만들 수 있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러한 회사의 관행이 바뀌었다. 다른 회사들과 마찬가지로 금융 전문가들이 보고 싶어 하는 수익 증가에만 집중하게 된 것이다. CEO들은 단기의 전략적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직원들을 가차없이 희생시켰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HP는 옛날의, 혁신적이고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던 모습을 완전히 잃지는 않고 있었다.

아직 HP의 일부 부서들이 헤매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HP가 다시 ‘사람’에 주목하기 시작하면서 재정적인 성과도 서서히 개선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업계에서 빈번히 자행되는, 특히 HP의 예전 CEO들이 즐겨 사용했던 학대에 가까운 인적 자원 관리 방식이 반드시 효율적인 것만은 아님을 보여주는 사례다.

직원들을 편하게 해주면, 더욱 양질의, 지속 가능한 성과를 얻을 수 있다. 물론 그 과정에서 고통스런 조정 과정이 필요할 수 있지만, 일부 예외적인 경우에 불과하다. HP는 옛날의 그 가치관을 되찾은 것이며, 이는 휴렛과 패커드가 모두 기뻐할 일이다.

직원들이 ‘적응하고 극복할 때’ 모두가 승자일 수 있다
아직도 몇몇 멍청한 CEO들이 (회사에 있어 병충해나 다를 바 없는) 강제 줄세우기나 비용절감을 위한 재택근무 강요같은 제도를 실시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가 어렵다.

그동안 테크놀로지 CEO들이 저지른 멍청한 일들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들어 왔지만, 이 두 가지는 그 중에서도 손에 꼽힌다.

케오그가 이런 관행들을 초장에 잡은 건 정말 칭찬할 만 하다. 강제 줄세우기 관행이 매우 깊게 뿌리 박혀 있는 만큼, 이를 철폐하는 데 상당한 리스크가 있었으리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이런 악습을 모두 뿌리뽑은 그녀는 여러 자원을 활용해 직원들이 일하는 데 꼭 필요한 툴을 제공해주기 위해 노력했다. 케오그는 HP 경영진 및 직원 교육 제도를 도입해, 직원들의 기술이 쓸모 없어 지면 소모품처럼 그들을 버리는 게 아니라 교육을 통해 그들의 가치를 증진시키도록 했다.

그녀는 또 ‘연줄’이나 기타 정치적 능력이 아니라 실제적 성과를 이룬 이들에게 보상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도 설립했다.


HP / HR / 인사 / 혁신


2014.05.08

칼럼 | HP의 반등의 숨은 이유 'HR 부서의 혁신'

Rob Enderle | CIO
이번 주 필자는 HP 사의 유능한 HR 부문장 트레이시 케오그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녀에게는 다른 IT 기업 임원들이 참고할 만한 스토리들이 있었다. 먼저 케오그 역시 처음엔 어수선한 상태에서 인사부를 맡았지만, CEO 멕 휘트먼의 지원사격에 힘입어 HP의 애물단지를 보물단지로 바꾸어놓았다.

케오그가 처음 인사부장 자리를 인계받았을 때 인사부에서 행해지고 있던 일을 생각하면 신기하기 할 정도다. 강제 줄 세우기, (공간 절약을 위한) 재택근무 강요, 직원 훈련 및 경영진 교육 생략까지... 일일이 열거할 수 없을 정도로 어이 없는 상황들이 산재했다. HP가 파산하지 않은 게 용하다 느껴질 정도였다.

사실 지난 수 년간 이와 같은 현실을 바꿔놓지 못했다면 정말 파산했을 지도 모른다.

필자는 직원들에게 성과를 기대하려면 그들을 괴롭히지 말아야 한다고 굳게 믿는 사람 중 하나다. 휘트먼과 케오그의 지휘 하에 HP는 다시금 일하고픈 직장으로 탈바꿈되고 있다.

직원들에 대한 존중을 되찾은 HP
HP의 성공은 사실 회사의 창립자 빌 휴렛(Bill Hewlett)과 데이브 패커드(Dave PAckard)의 공이다. 이들은 직원들의 저력을 믿었다. 그랬기에 직원들이 과감히 혁신에 도전하고, 변화를 이룰 수 있는 회사를 만들 수 있었다.

그러나 불행히도 그러한 회사의 관행이 바뀌었다. 다른 회사들과 마찬가지로 금융 전문가들이 보고 싶어 하는 수익 증가에만 집중하게 된 것이다. CEO들은 단기의 전략적 목표에 도달하기 위해 직원들을 가차없이 희생시켰다.

하지만 그런 와중에도 HP는 옛날의, 혁신적이고 자부심을 느낄 수 있었던 모습을 완전히 잃지는 않고 있었다.

아직 HP의 일부 부서들이 헤매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HP가 다시 ‘사람’에 주목하기 시작하면서 재정적인 성과도 서서히 개선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업계에서 빈번히 자행되는, 특히 HP의 예전 CEO들이 즐겨 사용했던 학대에 가까운 인적 자원 관리 방식이 반드시 효율적인 것만은 아님을 보여주는 사례다.

직원들을 편하게 해주면, 더욱 양질의, 지속 가능한 성과를 얻을 수 있다. 물론 그 과정에서 고통스런 조정 과정이 필요할 수 있지만, 일부 예외적인 경우에 불과하다. HP는 옛날의 그 가치관을 되찾은 것이며, 이는 휴렛과 패커드가 모두 기뻐할 일이다.

직원들이 ‘적응하고 극복할 때’ 모두가 승자일 수 있다
아직도 몇몇 멍청한 CEO들이 (회사에 있어 병충해나 다를 바 없는) 강제 줄세우기나 비용절감을 위한 재택근무 강요같은 제도를 실시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기가 어렵다.

그동안 테크놀로지 CEO들이 저지른 멍청한 일들에 대해 여러 이야기를 들어 왔지만, 이 두 가지는 그 중에서도 손에 꼽힌다.

케오그가 이런 관행들을 초장에 잡은 건 정말 칭찬할 만 하다. 강제 줄세우기 관행이 매우 깊게 뿌리 박혀 있는 만큼, 이를 철폐하는 데 상당한 리스크가 있었으리라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이런 악습을 모두 뿌리뽑은 그녀는 여러 자원을 활용해 직원들이 일하는 데 꼭 필요한 툴을 제공해주기 위해 노력했다. 케오그는 HP 경영진 및 직원 교육 제도를 도입해, 직원들의 기술이 쓸모 없어 지면 소모품처럼 그들을 버리는 게 아니라 교육을 통해 그들의 가치를 증진시키도록 했다.

그녀는 또 ‘연줄’이나 기타 정치적 능력이 아니라 실제적 성과를 이룬 이들에게 보상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도 설립했다.


HP / HR / 인사 / 혁신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