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4.24

'보고 느끼고 이해하는 컴퓨터의 출현'··· MS의 최신 연구 프로젝트 5선

Mark Hachman | Computerworld
2년 전, 마이크로소프트가 공개한 키넥트 포 윈도우(Kinect for Windows)는 말 그대로 PC의 눈을 뜨게 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연구원들은 이제 보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오랫동안 PC는 조용히 입을 다문 채 사용자들이 타이핑하거나 디스크를 삽입하기를 마냥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네트워크에 연결된 후에는, 사용자들의 명령에 따라 다른 컴퓨터에 연결하고 있어왔다. 그러나 지난 주, 실리콘 밸리 테크페어(Microsoft's Silicon Valley Techfair)에서 회사의 연구원들은 기계 비전(machine vision)과 새로운 독립성(independence)을 조합해 PC가 보는 것을 인식하고 해석하여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시연했다.

구글이나 다른 실리콘 밸리 기업들과는 달리 마이크로소프트는 전통적으로 연구 발표회를 1년에 1-2회 정도 주최해왔다. 마치 사설 기업보다는 공립 대학과 유사한 행보였다. 연구 중 일부는 추후에 코르타나(Cortana) 디지털 비서 등의 제품으로 발표되곤 한다. 점차 더 많은 것들이 대중에 공개되고 있으며, 이는 회사 전략의 방향성을 시사하고 있다.

지난 주, 마이크로소프트의 연구원들은 약 18개의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필자는 5가지를 선정했으며, 그 중 4가지는 어떤 식으로든 키넥트(Kinect)와 관련돼 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가 이 5가지 모두를 성공시킬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미래의 성공은 보통 과거의 실패에 기초하는 법이다.

웹캡(Webcam): 차세대 키넥트
마이크로소프트의 빌드(Build)에 관한 기사를 유심히 관찰해왔다면, 비벡 프라딥(Vivek Pradeep)의 프레젠테이션이 그리 새롭게 느껴지지는 않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 키넥트 포 윈도우 책임자 마이클 모트는 PC월드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웹캠을 깊이지각 카메라(Depth Camera)로 활용하는 방안을 활발히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비디오에서 프라딥과 동료 연구원은 모노퓨전(MonoFusion)이라는 것을 시연하고 있다. 개념상 꽤 간단하다. 개조되지 않은 웹캠을 이용해 한 장면을 촬영한다. 여기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소프트웨어는 심도를 적용해 분석함으로써 객체의 3D 모델을 생성한다. 그리고 나서 해당 소프트웨어는 객체에 색상 또는 질감을 적용한다. 동물 무리를 촬영한 영상을 동물 자체의 모델로 변환시킬 수 있는 것이다.


모노퓨전이 보는 시야


프라딥은 모노퓨전에 대해 이미지를 촬영하고 3D 모델을 게임 또는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에 내보내기 할 수 있는 단순하면서 강력한 SDK라고 밝혔다. 엄청난 가능성을 가진 것은 분명해 보인다.

플로팅 디스플레이와 제스처(Gesture) 인식
약 1년 전, 마이크로소프트 이진하 연구원은 편광안경과 일부 지능형 소프트웨어를 조합해 바탕화면에 깊이감을 적용한 3D 바탕화면을 공개했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원 팀 라지는 이와 다소 유사한 느낌을 주는 2번째 물리적인 "플로팅 디스플레이(floating display)"를 개발했다.




2014.04.24

'보고 느끼고 이해하는 컴퓨터의 출현'··· MS의 최신 연구 프로젝트 5선

Mark Hachman | Computerworld
2년 전, 마이크로소프트가 공개한 키넥트 포 윈도우(Kinect for Windows)는 말 그대로 PC의 눈을 뜨게 했다. 그리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연구원들은 이제 보는 방법을 가르치고 있다.

오랫동안 PC는 조용히 입을 다문 채 사용자들이 타이핑하거나 디스크를 삽입하기를 마냥 기다리고 있었다. 그리고 네트워크에 연결된 후에는, 사용자들의 명령에 따라 다른 컴퓨터에 연결하고 있어왔다. 그러나 지난 주, 실리콘 밸리 테크페어(Microsoft's Silicon Valley Techfair)에서 회사의 연구원들은 기계 비전(machine vision)과 새로운 독립성(independence)을 조합해 PC가 보는 것을 인식하고 해석하여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시연했다.

구글이나 다른 실리콘 밸리 기업들과는 달리 마이크로소프트는 전통적으로 연구 발표회를 1년에 1-2회 정도 주최해왔다. 마치 사설 기업보다는 공립 대학과 유사한 행보였다. 연구 중 일부는 추후에 코르타나(Cortana) 디지털 비서 등의 제품으로 발표되곤 한다. 점차 더 많은 것들이 대중에 공개되고 있으며, 이는 회사 전략의 방향성을 시사하고 있다.

지난 주, 마이크로소프트의 연구원들은 약 18개의 프로젝트를 선보였다. 필자는 5가지를 선정했으며, 그 중 4가지는 어떤 식으로든 키넥트(Kinect)와 관련돼 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가 이 5가지 모두를 성공시킬 수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미래의 성공은 보통 과거의 실패에 기초하는 법이다.

웹캡(Webcam): 차세대 키넥트
마이크로소프트의 빌드(Build)에 관한 기사를 유심히 관찰해왔다면, 비벡 프라딥(Vivek Pradeep)의 프레젠테이션이 그리 새롭게 느껴지지는 않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 키넥트 포 윈도우 책임자 마이클 모트는 PC월드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웹캠을 깊이지각 카메라(Depth Camera)로 활용하는 방안을 활발히 개발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당 비디오에서 프라딥과 동료 연구원은 모노퓨전(MonoFusion)이라는 것을 시연하고 있다. 개념상 꽤 간단하다. 개조되지 않은 웹캠을 이용해 한 장면을 촬영한다. 여기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소프트웨어는 심도를 적용해 분석함으로써 객체의 3D 모델을 생성한다. 그리고 나서 해당 소프트웨어는 객체에 색상 또는 질감을 적용한다. 동물 무리를 촬영한 영상을 동물 자체의 모델로 변환시킬 수 있는 것이다.


모노퓨전이 보는 시야


프라딥은 모노퓨전에 대해 이미지를 촬영하고 3D 모델을 게임 또는 증강현실 애플리케이션에 내보내기 할 수 있는 단순하면서 강력한 SDK라고 밝혔다. 엄청난 가능성을 가진 것은 분명해 보인다.

플로팅 디스플레이와 제스처(Gesture) 인식
약 1년 전, 마이크로소프트 이진하 연구원은 편광안경과 일부 지능형 소프트웨어를 조합해 바탕화면에 깊이감을 적용한 3D 바탕화면을 공개했었다. 현재, 마이크로소프트 연구원 팀 라지는 이와 다소 유사한 느낌을 주는 2번째 물리적인 "플로팅 디스플레이(floating display)"를 개발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