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02.11

칼럼 | 스티브 발머가 마이크로소프트에 남긴 것

Rob Enderle | CIO
스티브 발머에 대해 이야기가 분분하지만, 분명 그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가 발전한 것은 사실이다.

처음 스티브 발머가 마이크로소프트를 맡았을 때와 비교해 보면, 사티아 나델라는 상황이 훨씬 낫다. 발머가 CEO자리에 있으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문제점들을 상당부분 고쳐놓았기 때문이다. 물론 발머의 재임 기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 평가가 하향된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야후 인수 실패의 탓이 컸고 또 애초에 발머가 CEO직을 맡았을 때 산재했던 문제를 처리하는 데 엄청난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CEO들이 사퇴할 때 보면 회사 상황이 예전보다 더 나빠져있는 경우가 잦다. 대개 기업의 장기적 생존을 고민하기보다는 눈 앞의 수익률을 올리는 데만 치중해서 진짜 골칫거리들은 다음 CEO에게 넘기기 급급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티브 발머는 달랐다.

어려운 시기에 마이크로소프트 경영을 맡은 스티브 발머
90년대 말, 마이크로소프트는 재정적으로는 탄탄했지만 기업 구조 및 경영 측면에서는 완전히 난장판이었다. 지난 10여년 간 데스크톱 PC의 최강자로서 오만한 태도를 보임에 따라, 이에 반발한 인터넷 개발자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천적 리눅스를 만들기도 했다. 대체 제품을 만들어 낼 정도로 어느 기업에 대해 소비자들이 화를 내는 모습을 목격한 건 그때가 처음이었다. 개인적으로 다시는 볼 일이 없었으면 하는 풍경이다.

그것도 모자라, 마이크로소프트는 다 죽어가는 넷스케이프(Netscape)의 산소 호흡기를 떼는 것과 다를 바 없는 행동을 했다. 정작 소득은 별로 없었던 반면 불법이라는 이유로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수 년간 독점 반대 규제(antitrust actions)를 솜씨 좋게 피해왔던 마이크로소프트가 갑자기 현지 기업들 및 연방 기업, 심지어 해외 기업들까지 이용해 독점에 나섰다.

그때까지만 해도 영웅 대접을 받던 빌 게이츠 역시 대중의 비난을 피할 수 없었다. 독점 금지 청문회를 하면서 기력이 쇠약해진 빌 게이츠는 기업을 대표하는 리더로서의 힘을 잃어버리고 반대 심문에서 엉뚱한 대답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 경영에 의지를 잃었고 프로그래머들을 한 데 잡아 두려던 목표도 포기하게 되었다.

끝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강제배분평가제도(Forced rankings)를 도입했는데 이 제도로 인해 몇몇 고위급 인사들은 아주 돈을 많이 벌 수 있었다. 이들이 회사를 떠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사 내부는 아주 정치적이 되었고 나중에는 기간에 맞춰 제품을 완성하는 것 자체가 놀라울 정도였다.

그러니까 스티브 발머는 여기저기 찢기고 너덜너덜해진 데다가 게이츠를 포함해 회사의 주요 자산들도 다 나가버린 상태에서 기업 경영을 물려받은 것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안팍으로 공격을 받았고, 심지어 회사의 고객들조차 이런 공격에 가담했다. 14년이 지난 현재까지 살아남아 다음 CEO에게 자리를 넘겨줄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 만으로도 스티브 발머의 행동력과 집중력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논란의 중심에서 벗어난 마이크로소프트와, 정부의 새로운 감시 대상이 된 구글
스티브 발머는 기업 구조를 개편하고 단순화시켰다. 또 최근에는 강제배분평가제도를 없애 사내 정치나 내분을 관리 가능한 수준까지 약화시켰다. 덕분에 새로운 CEO 나델라는 회사 내부에서 일어나는 다툼에 휘둘리지 않고 혁신적인 제품을 만드는 데 주력할 수 있게 되었다.




2014.02.11

칼럼 | 스티브 발머가 마이크로소프트에 남긴 것

Rob Enderle | CIO
스티브 발머에 대해 이야기가 분분하지만, 분명 그로 인해 마이크로소프트가 발전한 것은 사실이다.

처음 스티브 발머가 마이크로소프트를 맡았을 때와 비교해 보면, 사티아 나델라는 상황이 훨씬 낫다. 발머가 CEO자리에 있으면서 마이크로소프트의 문제점들을 상당부분 고쳐놓았기 때문이다. 물론 발머의 재임 기간 동안 마이크로소프트의 기업 평가가 하향된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야후 인수 실패의 탓이 컸고 또 애초에 발머가 CEO직을 맡았을 때 산재했던 문제를 처리하는 데 엄청난 시간이 걸렸기 때문이라 할 수 있다.

CEO들이 사퇴할 때 보면 회사 상황이 예전보다 더 나빠져있는 경우가 잦다. 대개 기업의 장기적 생존을 고민하기보다는 눈 앞의 수익률을 올리는 데만 치중해서 진짜 골칫거리들은 다음 CEO에게 넘기기 급급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스티브 발머는 달랐다.

어려운 시기에 마이크로소프트 경영을 맡은 스티브 발머
90년대 말, 마이크로소프트는 재정적으로는 탄탄했지만 기업 구조 및 경영 측면에서는 완전히 난장판이었다. 지난 10여년 간 데스크톱 PC의 최강자로서 오만한 태도를 보임에 따라, 이에 반발한 인터넷 개발자들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천적 리눅스를 만들기도 했다. 대체 제품을 만들어 낼 정도로 어느 기업에 대해 소비자들이 화를 내는 모습을 목격한 건 그때가 처음이었다. 개인적으로 다시는 볼 일이 없었으면 하는 풍경이다.

그것도 모자라, 마이크로소프트는 다 죽어가는 넷스케이프(Netscape)의 산소 호흡기를 떼는 것과 다를 바 없는 행동을 했다. 정작 소득은 별로 없었던 반면 불법이라는 이유로 지탄의 대상이 되었다. 수 년간 독점 반대 규제(antitrust actions)를 솜씨 좋게 피해왔던 마이크로소프트가 갑자기 현지 기업들 및 연방 기업, 심지어 해외 기업들까지 이용해 독점에 나섰다.

그때까지만 해도 영웅 대접을 받던 빌 게이츠 역시 대중의 비난을 피할 수 없었다. 독점 금지 청문회를 하면서 기력이 쇠약해진 빌 게이츠는 기업을 대표하는 리더로서의 힘을 잃어버리고 반대 심문에서 엉뚱한 대답을 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주었다. 이 사건으로 인해 게이츠는 마이크로소프트 경영에 의지를 잃었고 프로그래머들을 한 데 잡아 두려던 목표도 포기하게 되었다.

끝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강제배분평가제도(Forced rankings)를 도입했는데 이 제도로 인해 몇몇 고위급 인사들은 아주 돈을 많이 벌 수 있었다. 이들이 회사를 떠나면서 마이크로소프트사 내부는 아주 정치적이 되었고 나중에는 기간에 맞춰 제품을 완성하는 것 자체가 놀라울 정도였다.

그러니까 스티브 발머는 여기저기 찢기고 너덜너덜해진 데다가 게이츠를 포함해 회사의 주요 자산들도 다 나가버린 상태에서 기업 경영을 물려받은 것이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안팍으로 공격을 받았고, 심지어 회사의 고객들조차 이런 공격에 가담했다. 14년이 지난 현재까지 살아남아 다음 CEO에게 자리를 넘겨줄 수 있게 되었다는 사실 만으로도 스티브 발머의 행동력과 집중력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논란의 중심에서 벗어난 마이크로소프트와, 정부의 새로운 감시 대상이 된 구글
스티브 발머는 기업 구조를 개편하고 단순화시켰다. 또 최근에는 강제배분평가제도를 없애 사내 정치나 내분을 관리 가능한 수준까지 약화시켰다. 덕분에 새로운 CEO 나델라는 회사 내부에서 일어나는 다툼에 휘둘리지 않고 혁신적인 제품을 만드는 데 주력할 수 있게 되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