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24

KT, 태평양 횡단 케이블 건설 추진

편집부 | CIO KR
KT(www.kt.com)는 중국, 대만 및 미국 업체들과 함께 대용량화되는 인터넷 이용자의 추세에 부응하기 위해, 태평양횡단 케이블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국가별 수요에 기반한 타당성 검토, 최신 기술 적용 방안, 최적의 루트 확보방안 등 공동 연구 및 작업을 통해 신규 태평양 횡단 해저광케이블(가칭 : New Cross Pacific)의 건설 방안을 2014년 초쯤 확정할 예정이라고 KT는 설명했다.

KT 관계자는 “급증하는 북미 통신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해저케이블의 루트를 차별화해 2011년 해저지진활동으로 발생한 후쿠시마 지진에 따른 국제통신 대란 같은 재난에 대처할 수 있는 다원화된 루트를 보유할 수 있어, 안정적인 국제인터넷 서비스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번 태평양 횡단 해저 케이블 건설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약 1만5000Km 정도의 건설규모로, 중국의 차이나텔레콤 등 글로벌 기업들과 공동 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네트워크부문 글로벌기술컨설팅단장 임태성상무는 “한국의 인터넷 수요 충족을 위하여 현재 6개의 국제해저케이블을 해외 통신업체들과 운용 중에 있으며, 이번 신규 태평양케이블 건설 후, 건설 중인 아시아 해저케이블(Asia Pacific Gateway)와 함께 한국의 콘텐츠 사업의 시장 확대와 한반도의 동북아 인터넷 허브화에 이바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ciokr@idg.co.kr



2013.09.24

KT, 태평양 횡단 케이블 건설 추진

편집부 | CIO KR
KT(www.kt.com)는 중국, 대만 및 미국 업체들과 함께 대용량화되는 인터넷 이용자의 추세에 부응하기 위해, 태평양횡단 케이블 건설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국가별 수요에 기반한 타당성 검토, 최신 기술 적용 방안, 최적의 루트 확보방안 등 공동 연구 및 작업을 통해 신규 태평양 횡단 해저광케이블(가칭 : New Cross Pacific)의 건설 방안을 2014년 초쯤 확정할 예정이라고 KT는 설명했다.

KT 관계자는 “급증하는 북미 통신수요를 충족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기존 해저케이블의 루트를 차별화해 2011년 해저지진활동으로 발생한 후쿠시마 지진에 따른 국제통신 대란 같은 재난에 대처할 수 있는 다원화된 루트를 보유할 수 있어, 안정적인 국제인터넷 서비스 공급이 가능할 것”이라며, “이번 태평양 횡단 해저 케이블 건설 양해각서 체결을 통해 약 1만5000Km 정도의 건설규모로, 중국의 차이나텔레콤 등 글로벌 기업들과 공동 협업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KT 네트워크부문 글로벌기술컨설팅단장 임태성상무는 “한국의 인터넷 수요 충족을 위하여 현재 6개의 국제해저케이블을 해외 통신업체들과 운용 중에 있으며, 이번 신규 태평양케이블 건설 후, 건설 중인 아시아 해저케이블(Asia Pacific Gateway)와 함께 한국의 콘텐츠 사업의 시장 확대와 한반도의 동북아 인터넷 허브화에 이바지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