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17

IT 직종 인사이드 | SW 기업의 꽃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Sharon Florentine | CIO
기업들의 개발자에 대한 구애가 이어지고 있다. 모바일 OS 경쟁을 비롯해, 디지털 TV, 브라우저용 애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개발자들의 참여도는 제품의 성패를 가르는 요인으로까지 발전했다.

그렇다면 기업의 제품을 개발자들이 알아보고, 관심과 흥미를 갖고 참여하게 할 방법이 무엇일까? 이와 관련해 IT 팀에 개발자 전도사(혹은 개발자 대변인라고도 불린다)을 두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만일 자신 스스로가 테크놀로지 전문가이며 소프트웨어 개발과 사람들과의 만남을 좋아하는 타입이라면, 개발자 전도사을 직업으로 생각해 봐도 좋을 것이다.

소프트웨어 종교 찾기
간단히 말해, 개발자 전도사는 제3자와 독립 소프트웨어 개발자, 사용자, 그리고 업체 소프트웨어 및 제품 개발 팀을 잇는 연결 고리 역할을 하는 사람이다. 그렇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라고 어도비의 ‘교육 전도사’ 테리 라이언은 말했다.

그는 “개발자 전도사는 제품이 팔리는 경우와, 사람들이 실제로 그 제품을 사용하는 경우 사이의 간극을 메우는 역할을 한다. 어도비에는 유저 및 개발자들과 제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에반젤리스트 직원이 20명이나 있지만, 우리 중 누구도 실제 제품 및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판매에 직접적으로 관여하고 있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판매 부서가 상위에서 하위 방향으로(top-down) 일을 한다면, 개발자 전도사들은 밑에서부터 위로(bottom-up) 일을 한다. 즉, 거래가 성사될 것인지 여부와는 관계 없이 실제로 그 제품을 사용 중인 사람들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라고 라이언은 설명했다.

구글 전도사들은 어떻게 개발자 정보를 확산시켰나
이는 전혀 다른 접근 방식이라고 구글의 개발자 전도사 세스 래드는 말했다. 그는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소프트웨어 업체와 개발자, 그리고 사용자 간의 무료 양방향 정보 교환을 촉진시키는 업무를 하고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좀 더 믿을 수 있고 사용자 친화적인 제품을 생산할 수 있으며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간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래드는 “이는 말하자면, 업체 측에서 포커스 그룹(focus group)을 형성해 제품을 개발하고,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사용할지 일방적으로 설명했던 기존의 제품 개발 사이클과는 매우 다르다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발자들은 정보에 매우 밝다. 따라서 모든 광고나 영업 활동을 꿰뚫어 보고 어느 때 물건이 ‘팔리는지’를 안다. 전도사로서 우리는 솔직한 의견을 말하고 개발자들에게 모든 기능과 문제를 소개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생산성과 창조성을 높이고 우리의 제품과 개발 환경을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라고 덧붙였다.

어도비의 라이언은 “기업 내에서 개발자 대변인들은 특정 제품이나 솔루션의 신뢰할 수 있는 사용자 역할을 한다. ‘어떠한 제품이 훌륭하다’고 솔직한 증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때로는 제품에 대해 지나치게 솔직한 평가를 내리는 바람에 문제가 될 때도 있지만, 어쨌거나 개발자 커뮤니티에서는 그런 솔직함 덕분에 우리를 좋아한다. 신뢰성이랄까, 진실성이랄까. 그리고 커뮤니티 밖의 고객들이 내놓는 매우 주관적이고 전문적인 피드백을 개발자들에게 전해주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현재의, 그리고 잠재적 고객의 일상에 관해 이야기를 함으로써 라이언이나 래드 같은 대변인들은 개발 팀에 그들의 상품에 대한 실제적 피드백을 실시간으로 전달할 수 있고, 이는 소프트웨어 및 상품의 안전성과 신뢰도, 그리고 사용 편의성을 증진시키는 역할을 한다.

개발자 생태계
라이언이나 래드와 같은 개발자 전도사들이 관여하는 집단은 전문 개발자나 테크놀로지 팀에 국한되지 않는다.

래드는 “우리는 초급자에서 해커, 또 신생 업체에서 대기업까지의 모든 사용자 집단과도 공동의 업무를 진행한다. 전세계의 개발자와 사용자, 그리고 구글의 모든 솔루션 셋과 제품의 수명 주기를 시각 아래 두고 있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다. 구글 개발자 그룹이 존재하지 않는 국가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독일의 경우에는 대변인들이 스폰서 행사에서 컨퍼런스, 핵-어-손(hack-a-thon) 등 개발자 생태계의 전역에서 구글 개발자 그룹과 함께 일하고 있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이와 같은 세계적 규모의 상호 작용을 위해서는 기술 용어의 뉘앙스와 개발자 및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다양한 방법론, 그리고 사용자 피드백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 역량이 요구된다고 라이언과 래드 모두는 강조했다.




2013.09.17

IT 직종 인사이드 | SW 기업의 꽃 '개발자 에반젤리스트'

Sharon Florentine | CIO
기업들의 개발자에 대한 구애가 이어지고 있다. 모바일 OS 경쟁을 비롯해, 디지털 TV, 브라우저용 애플리케이션에 이르기까지 개발자들의 참여도는 제품의 성패를 가르는 요인으로까지 발전했다.

그렇다면 기업의 제품을 개발자들이 알아보고, 관심과 흥미를 갖고 참여하게 할 방법이 무엇일까? 이와 관련해 IT 팀에 개발자 전도사(혹은 개발자 대변인라고도 불린다)을 두는 것이 좋은 방법이 될 수 있다.

만일 자신 스스로가 테크놀로지 전문가이며 소프트웨어 개발과 사람들과의 만남을 좋아하는 타입이라면, 개발자 전도사을 직업으로 생각해 봐도 좋을 것이다.

소프트웨어 종교 찾기
간단히 말해, 개발자 전도사는 제3자와 독립 소프트웨어 개발자, 사용자, 그리고 업체 소프트웨어 및 제품 개발 팀을 잇는 연결 고리 역할을 하는 사람이다. 그렇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라고 어도비의 ‘교육 전도사’ 테리 라이언은 말했다.

그는 “개발자 전도사는 제품이 팔리는 경우와, 사람들이 실제로 그 제품을 사용하는 경우 사이의 간극을 메우는 역할을 한다. 어도비에는 유저 및 개발자들과 제품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누는 에반젤리스트 직원이 20명이나 있지만, 우리 중 누구도 실제 제품 및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판매에 직접적으로 관여하고 있지는 않는다"라고 말했다.

판매 부서가 상위에서 하위 방향으로(top-down) 일을 한다면, 개발자 전도사들은 밑에서부터 위로(bottom-up) 일을 한다. 즉, 거래가 성사될 것인지 여부와는 관계 없이 실제로 그 제품을 사용 중인 사람들에서부터 시작하는 것이라고 라이언은 설명했다.

구글 전도사들은 어떻게 개발자 정보를 확산시켰나
이는 전혀 다른 접근 방식이라고 구글의 개발자 전도사 세스 래드는 말했다. 그는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소프트웨어 업체와 개발자, 그리고 사용자 간의 무료 양방향 정보 교환을 촉진시키는 업무를 하고 있다. 그렇게 함으로써 좀 더 믿을 수 있고 사용자 친화적인 제품을 생산할 수 있으며 신뢰할 수 있는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 나간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래드는 “이는 말하자면, 업체 측에서 포커스 그룹(focus group)을 형성해 제품을 개발하고, 사용자들에게 어떻게 사용할지 일방적으로 설명했던 기존의 제품 개발 사이클과는 매우 다르다고 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개발자들은 정보에 매우 밝다. 따라서 모든 광고나 영업 활동을 꿰뚫어 보고 어느 때 물건이 ‘팔리는지’를 안다. 전도사로서 우리는 솔직한 의견을 말하고 개발자들에게 모든 기능과 문제를 소개한다. 그렇게 함으로써 생산성과 창조성을 높이고 우리의 제품과 개발 환경을 성공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라고 덧붙였다.

어도비의 라이언은 “기업 내에서 개발자 대변인들은 특정 제품이나 솔루션의 신뢰할 수 있는 사용자 역할을 한다. ‘어떠한 제품이 훌륭하다’고 솔직한 증인 역할을 할 수 있는 것이다. 때로는 제품에 대해 지나치게 솔직한 평가를 내리는 바람에 문제가 될 때도 있지만, 어쨌거나 개발자 커뮤니티에서는 그런 솔직함 덕분에 우리를 좋아한다. 신뢰성이랄까, 진실성이랄까. 그리고 커뮤니티 밖의 고객들이 내놓는 매우 주관적이고 전문적인 피드백을 개발자들에게 전해주기도 한다"라고 설명했다.

현재의, 그리고 잠재적 고객의 일상에 관해 이야기를 함으로써 라이언이나 래드 같은 대변인들은 개발 팀에 그들의 상품에 대한 실제적 피드백을 실시간으로 전달할 수 있고, 이는 소프트웨어 및 상품의 안전성과 신뢰도, 그리고 사용 편의성을 증진시키는 역할을 한다.

개발자 생태계
라이언이나 래드와 같은 개발자 전도사들이 관여하는 집단은 전문 개발자나 테크놀로지 팀에 국한되지 않는다.

래드는 “우리는 초급자에서 해커, 또 신생 업체에서 대기업까지의 모든 사용자 집단과도 공동의 업무를 진행한다. 전세계의 개발자와 사용자, 그리고 구글의 모든 솔루션 셋과 제품의 수명 주기를 시각 아래 두고 있어야 하는 것이 우리의 역할이다. 구글 개발자 그룹이 존재하지 않는 국가는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라고 말했다.

“예를 들어 독일의 경우에는 대변인들이 스폰서 행사에서 컨퍼런스, 핵-어-손(hack-a-thon) 등 개발자 생태계의 전역에서 구글 개발자 그룹과 함께 일하고 있다”라고 그는 설명했다.

이와 같은 세계적 규모의 상호 작용을 위해서는 기술 용어의 뉘앙스와 개발자 및 사용자들이 이용하는 다양한 방법론, 그리고 사용자 피드백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 역량이 요구된다고 라이언과 래드 모두는 강조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