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8.20

'불가원 필가근!' IT와 마케팅, 커피 파트너여야 하는 이유

Sandra Gittlen | CIO
조경 및 부동산 관리 기업 트루그린 랜드케어(TruGreen Landcare)의 CIO 조지 켈리는 완벽한 현실주의자다. 그는 기업의 비즈니스에서 마케팅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지 명확히 이해하고 있다. 또 마케팅 업무 진행에 있어 IT의 역할은 없어선 안될 존재라는 사실 역시 잘 알고 있다.

켈리는 “세일즈 뿐 아니라 마케팅 운영 과정 역시 이해하는 노력은 모든 CIO들에게 요구된다. 자신들의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이다. 그들은 IT의 고객이다. CIO가 그들을 지원해주지 않는다면, 그들은 CIO에게 들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켈리는 자신이 마케팅과 보조를 맞추고 있음을 확인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까?

켈리는 “양 팀의 리더들이 함께할 기회를 최대한 많이 마련하려 한다. 기업 미팅이나 비즈니스 미팅이 있을 때면, 난 마케팅 팀의 옆 자리를 맡고 회의 후에는 뒤풀이도 함께 한다”라고 말했다.

가트너의 마케팅 전략 그룹 부사장 로라 멕렐란 역시 마케팅 사업부와의 관계 형성이 IT 운영에 있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동의했다.

멕렐란은 “마케팅 사업부가 자신들의 디지털 비즈니스 지원 업무를 내부 IT 부문에 맡기는 것이 무슨 특별한 일이냐 물을 수도 있겠다. 그러나 조사 결과 통념과 현실에는 차이가 컸다. 많은 마케팅 사업부들이 내부 IT 부문 대신 외부 공급자들 선택해 상당한 돈을 쓰고 있었다. 많은 기업에게서, 마케팅 사업부와 IT 사업부는 독립적으로 예산을 배정 받아 운영하는 현상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과거였다면 이러한 마케팅 사업부의 독자적인 IT 전략이 별다른 혼란을 야기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외부 공급자들은 충분히 잘, 아니 때론 내부의 IT 그룹보다도 잘 웹사이트, 이메일 캠페인을 진행할 수 있게 해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는 그 어느 때보다 정교하게 마케팅이 진행되고 있다. 애널리틱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ERP와 같은 백-엔드 시스템 내부의 정보에 대한 모바일 접근 빈도가 높아져만 가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내부 IT와 마케팅 사업부 간의 긴밀한 협업은 선택의 차원을 넘어서고 있다.

멕렐란은 “‘테크놀로지 없는 마케팅은 없다'는 명제에 반론을 제기할 수 없는 현실이다. 그러나 IT와 마케팅 사이의 관계의 이런저런 역학 현실들은 꽤 많이 변화한 것 역시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펜실베이나 주 레드너에 위치한 브랜디와인 리얼리티 트러스트(Brandywine Realty Trust)의 부사장 겸 CIO 로버트 줄리아노 역시 IT와 마케팅 사이의 보다 긴밀한 협력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는 멕렐란의 평가에 동의했다.

그는 “내가 몸담고 있는 부동산 시장에서도 마케팅 활동 가운데 점점 더 많은 부분이 애널리틱스의 주도로 이뤄지고 있다. 소셜 미디어, 클라우드 등을 통해 수집되는 정보에 대한 의존도 역시 높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더욱이 오늘날 비즈니스가 다루는 데이터는 점점 더 비정형성을 띄어가고 있다. 이러한 비정형 데이터가 지니는 복잡성은 마케팅 사업부로써는 전혀 익숙지 않은 수준이다. 때문에, 비록 그들이 외부 공급자와의 계약을 통해 자체적으로 작업을 진행하는 경우라도, 데이터를 다룸에 있어 어느 정도는 IT의 지원을 받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2013.08.20

'불가원 필가근!' IT와 마케팅, 커피 파트너여야 하는 이유

Sandra Gittlen | CIO
조경 및 부동산 관리 기업 트루그린 랜드케어(TruGreen Landcare)의 CIO 조지 켈리는 완벽한 현실주의자다. 그는 기업의 비즈니스에서 마케팅이 얼마나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지 명확히 이해하고 있다. 또 마케팅 업무 진행에 있어 IT의 역할은 없어선 안될 존재라는 사실 역시 잘 알고 있다.

켈리는 “세일즈 뿐 아니라 마케팅 운영 과정 역시 이해하는 노력은 모든 CIO들에게 요구된다. 자신들의 역할을 제대로 이해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이다. 그들은 IT의 고객이다. CIO가 그들을 지원해주지 않는다면, 그들은 CIO에게 들을 돌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렇다면 켈리는 자신이 마케팅과 보조를 맞추고 있음을 확인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기울이고 있을까?

켈리는 “양 팀의 리더들이 함께할 기회를 최대한 많이 마련하려 한다. 기업 미팅이나 비즈니스 미팅이 있을 때면, 난 마케팅 팀의 옆 자리를 맡고 회의 후에는 뒤풀이도 함께 한다”라고 말했다.

가트너의 마케팅 전략 그룹 부사장 로라 멕렐란 역시 마케팅 사업부와의 관계 형성이 IT 운영에 있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고 동의했다.

멕렐란은 “마케팅 사업부가 자신들의 디지털 비즈니스 지원 업무를 내부 IT 부문에 맡기는 것이 무슨 특별한 일이냐 물을 수도 있겠다. 그러나 조사 결과 통념과 현실에는 차이가 컸다. 많은 마케팅 사업부들이 내부 IT 부문 대신 외부 공급자들 선택해 상당한 돈을 쓰고 있었다. 많은 기업에게서, 마케팅 사업부와 IT 사업부는 독립적으로 예산을 배정 받아 운영하는 현상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과거였다면 이러한 마케팅 사업부의 독자적인 IT 전략이 별다른 혼란을 야기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외부 공급자들은 충분히 잘, 아니 때론 내부의 IT 그룹보다도 잘 웹사이트, 이메일 캠페인을 진행할 수 있게 해줬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제는 그 어느 때보다 정교하게 마케팅이 진행되고 있다. 애널리틱스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지고 ERP와 같은 백-엔드 시스템 내부의 정보에 대한 모바일 접근 빈도가 높아져만 가고 있는 현 상황에서 내부 IT와 마케팅 사업부 간의 긴밀한 협업은 선택의 차원을 넘어서고 있다.

멕렐란은 “‘테크놀로지 없는 마케팅은 없다'는 명제에 반론을 제기할 수 없는 현실이다. 그러나 IT와 마케팅 사이의 관계의 이런저런 역학 현실들은 꽤 많이 변화한 것 역시 사실이다”라고 설명했다.

펜실베이나 주 레드너에 위치한 브랜디와인 리얼리티 트러스트(Brandywine Realty Trust)의 부사장 겸 CIO 로버트 줄리아노 역시 IT와 마케팅 사이의 보다 긴밀한 협력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는 멕렐란의 평가에 동의했다.

그는 “내가 몸담고 있는 부동산 시장에서도 마케팅 활동 가운데 점점 더 많은 부분이 애널리틱스의 주도로 이뤄지고 있다. 소셜 미디어, 클라우드 등을 통해 수집되는 정보에 대한 의존도 역시 높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더욱이 오늘날 비즈니스가 다루는 데이터는 점점 더 비정형성을 띄어가고 있다. 이러한 비정형 데이터가 지니는 복잡성은 마케팅 사업부로써는 전혀 익숙지 않은 수준이다. 때문에, 비록 그들이 외부 공급자와의 계약을 통해 자체적으로 작업을 진행하는 경우라도, 데이터를 다룸에 있어 어느 정도는 IT의 지원을 받지 않을 수 없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