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7.17

고객 접촉부터 타깃 마케팅까지··· 유통기업을 바꾸는 '빅 데이터와 모바일'

Thor Olavsrud | CIO
이제 유통기업들에게 역동적이고 매력적인 모바일 경험 제공은 필수사항이 됐다. 빅 데이터 마케팅 애플리케이션 회사 블룸리치는 새로운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이 핵심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모바일 기기가우리 생활의 곳곳으로 점점 더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 소비 행태 역시 예외는 아니다. 액센츄어 인터랙티브(Accenture Interactive)에 따르면, 20~40 대 소비자의 72%는 매장을 방문했을 때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선택 가능한 구매 옵션을 비교하는 등 모바일 친화적 소비 성향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런 변화가 유통 기업들에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오늘날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과 같은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정보를 얻거나 상품을 체험한 뒤 구매는 데스크톱 등을 통한 온라인 환경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환경의 변화 속에서 기업들은 어떻게 마케팅의 성공 여부를, 다시 말해 모바일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달한 경험이 온라인으로 이어지도록 할 방법을 이해할 수 있을까? 빅 데이터 마케팅 애플리케이션 전문 업체 블룸리치(BloomReach)는 그 해답이 빅 데이터에 있다고 믿고 있다.

블룸리치가 16일 공개한 블룸리치 모바일(BloomReach Mobile)은 교차 채널 최적화(cross-channel-optimization) 모바일 검색 및 발견 솔루션으로, 자신들만의 독특한 웹 렐러번스 엔진(Web Relevance Engine) 기술에 기초해 개발됐다.
 


모바일에서 최종 구매 채널까지 연결 고리 추적
블룸리치의 마케팅 총괄 책임자 조엘 카우프먼은 훌륭한 모바일 경험을 구축하고 이를 데스크톱으로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과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녀는 “모바일 시장이 축소될 것이라 예측하는 바보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아직 많은 이들에게 모바일은 최종 결정의 공간으로 까지 인식되지는 못하고 있다. 모바일에서 정보를 획득하고, 온라인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는 것이 오늘날의 주된 경향이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 “비즈니스적 관점에서 보자면 하나의 채널로서 모바일 환경이 지니는 가치는 미미하다. 하지만 모바일의 가치는 하나의 직접 채널에 있지 않다. 부정적인 모바일 경험은 단순히 기업의 모바일 웹사이트에 대한 고객의 외면만을 야기하지 않는다. 고객들의 부정적 인식은 온라인 웹사이트로, 또 오프라인 매장으로 까지 연결된다”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애매한 문제에 대한 해답으로 블룸리치는 개별 모바일 사용자/기기 특성에 따라 지속적으로 콘텐츠 지도(contents map)를 최적화하여 보여주는 클라우드 기반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을 제안했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웹 데이터와 소셜 데이터를 복합적으로 이용하며 자연 언어 프로세싱, 기계 학습 등의 테크놀로지를 통해 카테고리의 다양성 확보와 개별 사용자 별 독특한 결과물 제시의 효과를 전달하고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사용자가 ‘녹색 꽃무늬 드레스'라는 검색어를 입력하면, 업체의 웹사이트에 그와 일치하는 카테고리가 존재하지 않더라도 애플리케이션은 탄력적으로 ‘녹색'과 ‘꽃무늬'라는 두 특성을 공유하는 드레스 상품 군을 제시한다. 여기에 더해 사용자의 과거 활동 기록이 그가 민소매 의류를 선호한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면, 시스템은 1차적으로 도출된 결과물 가운데 민소매 드레스를 상위에 배치할 것이다.

 




2013.07.17

고객 접촉부터 타깃 마케팅까지··· 유통기업을 바꾸는 '빅 데이터와 모바일'

Thor Olavsrud | CIO
이제 유통기업들에게 역동적이고 매력적인 모바일 경험 제공은 필수사항이 됐다. 빅 데이터 마케팅 애플리케이션 회사 블룸리치는 새로운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이 핵심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모바일 기기가우리 생활의 곳곳으로 점점 더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 소비 행태 역시 예외는 아니다. 액센츄어 인터랙티브(Accenture Interactive)에 따르면, 20~40 대 소비자의 72%는 매장을 방문했을 때 모바일 기기를 활용해 선택 가능한 구매 옵션을 비교하는 등 모바일 친화적 소비 성향을 보여주고 있었다.

이런 변화가 유통 기업들에겐 어떤 영향을 미칠까? 오늘날 소비자들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과 같은 모바일 기기를 이용해 정보를 얻거나 상품을 체험한 뒤 구매는 데스크톱 등을 통한 온라인 환경에서 진행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환경의 변화 속에서 기업들은 어떻게 마케팅의 성공 여부를, 다시 말해 모바일을 통해 고객들에게 전달한 경험이 온라인으로 이어지도록 할 방법을 이해할 수 있을까? 빅 데이터 마케팅 애플리케이션 전문 업체 블룸리치(BloomReach)는 그 해답이 빅 데이터에 있다고 믿고 있다.

블룸리치가 16일 공개한 블룸리치 모바일(BloomReach Mobile)은 교차 채널 최적화(cross-channel-optimization) 모바일 검색 및 발견 솔루션으로, 자신들만의 독특한 웹 렐러번스 엔진(Web Relevance Engine) 기술에 기초해 개발됐다.
 


모바일에서 최종 구매 채널까지 연결 고리 추적
블룸리치의 마케팅 총괄 책임자 조엘 카우프먼은 훌륭한 모바일 경험을 구축하고 이를 데스크톱으로까지 이어지도록 하는 과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녀는 “모바일 시장이 축소될 것이라 예측하는 바보는 없을 것이다. 하지만 아직 많은 이들에게 모바일은 최종 결정의 공간으로 까지 인식되지는 못하고 있다. 모바일에서 정보를 획득하고, 온라인에서 최종 결정을 내리는 것이 오늘날의 주된 경향이다”라고 말했다.

그녀는 또 “비즈니스적 관점에서 보자면 하나의 채널로서 모바일 환경이 지니는 가치는 미미하다. 하지만 모바일의 가치는 하나의 직접 채널에 있지 않다. 부정적인 모바일 경험은 단순히 기업의 모바일 웹사이트에 대한 고객의 외면만을 야기하지 않는다. 고객들의 부정적 인식은 온라인 웹사이트로, 또 오프라인 매장으로 까지 연결된다”라고 덧붙였다.

이러한 애매한 문제에 대한 해답으로 블룸리치는 개별 모바일 사용자/기기 특성에 따라 지속적으로 콘텐츠 지도(contents map)를 최적화하여 보여주는 클라우드 기반 빅 데이터 애플리케이션을 제안했다. 이 애플리케이션은 웹 데이터와 소셜 데이터를 복합적으로 이용하며 자연 언어 프로세싱, 기계 학습 등의 테크놀로지를 통해 카테고리의 다양성 확보와 개별 사용자 별 독특한 결과물 제시의 효과를 전달하고 있다.

예를 들어 어떤 사용자가 ‘녹색 꽃무늬 드레스'라는 검색어를 입력하면, 업체의 웹사이트에 그와 일치하는 카테고리가 존재하지 않더라도 애플리케이션은 탄력적으로 ‘녹색'과 ‘꽃무늬'라는 두 특성을 공유하는 드레스 상품 군을 제시한다. 여기에 더해 사용자의 과거 활동 기록이 그가 민소매 의류를 선호한다는 사실을 보여주고 있다면, 시스템은 1차적으로 도출된 결과물 가운데 민소매 드레스를 상위에 배치할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