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6.07

'빅 데이터로 나무 문제 해결' 뉴욕 시의 사례

Thor Olavsrud | CIO

콘크리트와 유리로 이루어진 이 도시 정글 뉴욕 시. 얼핏 이해하기 어렵겠지만, 뉴요커들은 나무를 아주 좋아한다. 먼 데서 온 관광객들이야 타임스퀘어 광장으로 떼지어 몰려 할 것이다. 그러나 뉴요커들은 공원이야 말로 뉴욕의 심장이며 영혼이라고 생각한다.

맨하탄의 센트럴 파크, 브룩클린의 프로스펙트 파크, 퀸즈의 플러싱 메도스 코로나 파크, 브롱스의 밴 코트랜드 파크, 스태튼 아일랜드의 그린벨트는 물론 이들 5개 구역 곳곳을 장식한 녹지들과 수백 개의 소규모 공원 모두 여기에 속한다. 물론, 길거리를 따라 길게 늘어선 가로수도 빼놓을 수 없다.

전부 합쳐서 뉴욕 시에는 약 250만 그루의 나무가 있다. 뉴욕 시민들은 나무를 좋아하지만, 뉴욕 시 공원 관리소(City of New York Parks & Recreation) 입장에서는 나무가 큰 골칫거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빅 데이터가 해답을 제시했다.


데이터카인드(DataKind)의 데이터 대사(data ambassador)인 브라이언 데일산드로는 뉴욕 시 공원 관리소에서 보내오는 나무 가지치기 관련 데이터에 대한 데이터다이브(DataDive) 행사를 담당한 인물이다.

사실 이 문제는 비단 돈 때문만은 아니다. 사람의 목숨이 달려 있는 일이기도 하다. 2009년에서 2010년 사이에 약 11개월 동안 센트럴 파크에서만 4명의 행인이 떨어지는 나뭇가지에 부딪혀 목숨을 잃거나 부상을 당했고, 그 중에는 2010년 6월 나뭇가지에 깔려 목숨을 잃은 생후 6개월의 여아도 있었다.

그보다 1년 전쯤에는 센트럴 파크의 한 떡갈나무에서 100파운드(약 45kg-역주)에 달하는 나뭇가지가 떨어지는 바람에 한 37세 구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의 두개골에 금이 가고 척추까지 손상된는 사건이 있었다.

수목 전문가들은 나무에 가지치기 및 기타 작업을 해 주는 것이 나무를 더욱 건강하게 하고 악천후를 잘 견딜 수 있게 하며 나무로 인한 재산 피해나 부상,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이는 상식으로만 알려져 있을 뿐, 이를 뒷받침 할 연구 결과나 데이터는 아직까지 없다고 브라이언 데일산드로는 말했다.

그는 미디어6디그리(media6degrees, m6d) 머신 학습 기반 광고 프로바이더 데이터 사이언스(Data Science)부서의 부대표이며 자원봉사를 희망하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와 빅 데이터 관련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비영리 단체를 연결해주는 데이터카인드의 데이터 대사이기도 하다.

기계학습 레버리징 기술에서 인과적 의문에 대한 해답을 찾다
“수년 전, 뉴욕 시에서는 도시 수목을 좀더 잘 관리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구성한 적이 있다"고 데일산드로는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정기적인 가지치기 및 관리 스케줄을 통해 폭풍우나 강풍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 것이 목표였다.

수년 간, 관련 부처에서는 어느 구역 나무들이 가지치기를 했고, 가지치기한 나뭇가지를 제거하기 위해 몇 번이나 직원을 보내야 했는지 등에 대한 기록을 보관해왔다.

이들은 이 모든 데이터로 완전무장하고 데이터카인드를 찾아와 다음과 같이 물었다. “이번 해에 나무를 가지치기 해주면, 다음 해에는 나무로 인해 입는 피해 횟수가 줄어들까요?”
 

 




2013.06.07

'빅 데이터로 나무 문제 해결' 뉴욕 시의 사례

Thor Olavsrud | CIO

콘크리트와 유리로 이루어진 이 도시 정글 뉴욕 시. 얼핏 이해하기 어렵겠지만, 뉴요커들은 나무를 아주 좋아한다. 먼 데서 온 관광객들이야 타임스퀘어 광장으로 떼지어 몰려 할 것이다. 그러나 뉴요커들은 공원이야 말로 뉴욕의 심장이며 영혼이라고 생각한다.

맨하탄의 센트럴 파크, 브룩클린의 프로스펙트 파크, 퀸즈의 플러싱 메도스 코로나 파크, 브롱스의 밴 코트랜드 파크, 스태튼 아일랜드의 그린벨트는 물론 이들 5개 구역 곳곳을 장식한 녹지들과 수백 개의 소규모 공원 모두 여기에 속한다. 물론, 길거리를 따라 길게 늘어선 가로수도 빼놓을 수 없다.

전부 합쳐서 뉴욕 시에는 약 250만 그루의 나무가 있다. 뉴욕 시민들은 나무를 좋아하지만, 뉴욕 시 공원 관리소(City of New York Parks & Recreation) 입장에서는 나무가 큰 골칫거리가 아닐 수 없다. 하지만 빅 데이터가 해답을 제시했다.


데이터카인드(DataKind)의 데이터 대사(data ambassador)인 브라이언 데일산드로는 뉴욕 시 공원 관리소에서 보내오는 나무 가지치기 관련 데이터에 대한 데이터다이브(DataDive) 행사를 담당한 인물이다.

사실 이 문제는 비단 돈 때문만은 아니다. 사람의 목숨이 달려 있는 일이기도 하다. 2009년에서 2010년 사이에 약 11개월 동안 센트럴 파크에서만 4명의 행인이 떨어지는 나뭇가지에 부딪혀 목숨을 잃거나 부상을 당했고, 그 중에는 2010년 6월 나뭇가지에 깔려 목숨을 잃은 생후 6개월의 여아도 있었다.

그보다 1년 전쯤에는 센트럴 파크의 한 떡갈나무에서 100파운드(약 45kg-역주)에 달하는 나뭇가지가 떨어지는 바람에 한 37세 구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의 두개골에 금이 가고 척추까지 손상된는 사건이 있었다.

수목 전문가들은 나무에 가지치기 및 기타 작업을 해 주는 것이 나무를 더욱 건강하게 하고 악천후를 잘 견딜 수 있게 하며 나무로 인한 재산 피해나 부상, 인명 피해를 막을 수 있다고 설명한다. 그러나 이는 상식으로만 알려져 있을 뿐, 이를 뒷받침 할 연구 결과나 데이터는 아직까지 없다고 브라이언 데일산드로는 말했다.

그는 미디어6디그리(media6degrees, m6d) 머신 학습 기반 광고 프로바이더 데이터 사이언스(Data Science)부서의 부대표이며 자원봉사를 희망하는 데이터 사이언티스트와 빅 데이터 관련 문제를 해결하고자 하는 비영리 단체를 연결해주는 데이터카인드의 데이터 대사이기도 하다.

기계학습 레버리징 기술에서 인과적 의문에 대한 해답을 찾다
“수년 전, 뉴욕 시에서는 도시 수목을 좀더 잘 관리하기 위해 프로그램을 구성한 적이 있다"고 데일산드로는 말했다. 이 프로그램은 정기적인 가지치기 및 관리 스케줄을 통해 폭풍우나 강풍으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 것이 목표였다.

수년 간, 관련 부처에서는 어느 구역 나무들이 가지치기를 했고, 가지치기한 나뭇가지를 제거하기 위해 몇 번이나 직원을 보내야 했는지 등에 대한 기록을 보관해왔다.

이들은 이 모든 데이터로 완전무장하고 데이터카인드를 찾아와 다음과 같이 물었다. “이번 해에 나무를 가지치기 해주면, 다음 해에는 나무로 인해 입는 피해 횟수가 줄어들까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