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5.24

당장 무효화해야 할 악랄한 IT 특허 10가지

Gord Goble | PCWorld

명상의 혼란 (2004년)
때때로 어떤 상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필요할 때가 있다. 지난 2004년 싱크탱크(Think Tanks)는 ‘명상을 위한 도구’로 특허를 받았는데 다음은 이 난해한 특허에 대한 요약이다.
 

“명상을 위한 도구는 종이 한 장으로 구성되며 이 종이에는 인쇄된 메인 유닛을 서브유닛이 감싸고 있는 형태로 구성된다. 메인유닛에는 디스플레이 셀이 포함되어 있어 주제를 보여주며 많은 생각의 결과는 디스플레이 셀로 하여금 주제로부터 찾아진 여러 생각의 결과들을 표기하게 한다. 각 서브유닛은 각각의 생각의 결과를 새로운 주제로 표현해주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셀을 보유하고 있으며, 여러 새로운 생각은 새로운 주제 디스플레이 셀을 둘러싼 디스플레이 셀을 보여주며 또한 새로운 주제로부터 발견된 여러 생각의 결과를 보여준다"



무슨 말인지 도무지 알수가 없다. 아마 미국 특허상표국도 그랬을 것이다. 이해를 돕기 위한 그림이 있지만 이를 보면 더 이해하기 어려워진다는 것이 맹점이다.



정보처리기능을 가진 스마트폰과 애플 (2008년)
권력에 맞서는 것은 마치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과 같다. 그래서 우리는 무작정 다윗의 편을 들 가능성이 높다.

정보처리기능을 가진 스마트폰의 개념과 애플에 대해 논의할 때도 바로 같은 사례가 적용된다. 한쪽에는 특허를 내다 팔며 폐쇄적인 설계구조를 가진 IT업계의 거인인 애플이 있고, 다른 한쪽에는 아무것도 없다. 애플에게 소송을 제기하는 것이 유일한 사업 목적인 회사가 있을 뿐이다. 심지어 단 한 건의 특허침해에 해당해도 소송을 제기한다.

아직도 감이 잡히지 않는다면 이 사례를 보면 된다. ISPC는 애플에 대해 300만 달러 규모의 특허 소송을 제기했다. 그런데 그 근거가 2008년 특허 등록한 헤드셋을 휴대폰에 꽂는 방식에 대한 것이었다. 다시 말하지만 '헤드셋을 휴대폰에 꽂는 방식'에 대한 특허였다. 더 다양하고 분명한 설명을 원할 수도 있겠지만 이것이 최선의 설명이다.

물리 키보드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특허 (2008년)

물리 키보드에 페이지 업과 페이지 다운 버튼이 없는 시절이 있었다고 하면 상상하기 어려울 것이다. IBM의 셀렉트릭(Selectric) 타자기가 단종된 이후 모든 키보드에는 두 버튼이 들어가 있었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008년 페이지 업/다운 기능에 대해 특허신청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컴퓨터 사용자들은 분노했다.

그러나 잘못 알려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페이지 업/다운 키에 대해 특허를 신청하지 않았다. 대신 전체 화면(screen)이 아니라 전체 페이지(page)를 넘어가게 만드는 기능에 대한 특허를 신청했다. 참으로 ‘대단한’ 차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특허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경쟁사인 애플만큼이나 매우 오랜 기간동안 특허에 집착해왔다. 그리고 당연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러한 행동은 누가 봐도 특허를 지켜내는 것에 대한 충분한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우선 취재하고 보자는 식의 언론 매체들이 불필요하게 특허에 대한 논쟁을 부추긴 여러 가지 사례 중 하나이기도 하다.


스마트폰 기술의 와해 (2010~2013년)
이번 글에서는 사소한 특허에 대해 다루고 있지만 단순히 표면적인 문제를 다루는 것에서 끝내지는 않을 것이다. 즉 사소한 특허침해 소송에 대해서도 다루게 될 것이다.

스마트폰 테크놀로지(Smartphone Technologies)의 예를 들어보자. 이 회사는 기업 웹사이트도 없다. 상점도 사무실도 직원도 회사 전화번호도 없다. 또한 제품을 개발해 판매하거나 구입하고 있는 것 같지도 않다. 이 회사는 소송을, 정확히 말하면 특허 소송을 제기하는 회사이다.

특허전문 기업인 마카시아 리서치 코퍼레이션(Acacia Research Corporation)의 자회사인 스마트폰 테크놀로지는 아마존, 애플, AT&T, 델, HTC, 엘지, 마이크로소프트, 노키아, RIM, 소니 등 IT업계 유수의 회사들에게 소송을 제기했다. 참으로 ‘모범적인’ 사업 모델을 찾은 것에 대해 축하하고 싶다.




2013.05.24

당장 무효화해야 할 악랄한 IT 특허 10가지

Gord Goble | PCWorld

명상의 혼란 (2004년)
때때로 어떤 상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이 필요할 때가 있다. 지난 2004년 싱크탱크(Think Tanks)는 ‘명상을 위한 도구’로 특허를 받았는데 다음은 이 난해한 특허에 대한 요약이다.
 

“명상을 위한 도구는 종이 한 장으로 구성되며 이 종이에는 인쇄된 메인 유닛을 서브유닛이 감싸고 있는 형태로 구성된다. 메인유닛에는 디스플레이 셀이 포함되어 있어 주제를 보여주며 많은 생각의 결과는 디스플레이 셀로 하여금 주제로부터 찾아진 여러 생각의 결과들을 표기하게 한다. 각 서브유닛은 각각의 생각의 결과를 새로운 주제로 표현해주는 새로운 디스플레이 셀을 보유하고 있으며, 여러 새로운 생각은 새로운 주제 디스플레이 셀을 둘러싼 디스플레이 셀을 보여주며 또한 새로운 주제로부터 발견된 여러 생각의 결과를 보여준다"



무슨 말인지 도무지 알수가 없다. 아마 미국 특허상표국도 그랬을 것이다. 이해를 돕기 위한 그림이 있지만 이를 보면 더 이해하기 어려워진다는 것이 맹점이다.



정보처리기능을 가진 스마트폰과 애플 (2008년)
권력에 맞서는 것은 마치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과 같다. 그래서 우리는 무작정 다윗의 편을 들 가능성이 높다.

정보처리기능을 가진 스마트폰의 개념과 애플에 대해 논의할 때도 바로 같은 사례가 적용된다. 한쪽에는 특허를 내다 팔며 폐쇄적인 설계구조를 가진 IT업계의 거인인 애플이 있고, 다른 한쪽에는 아무것도 없다. 애플에게 소송을 제기하는 것이 유일한 사업 목적인 회사가 있을 뿐이다. 심지어 단 한 건의 특허침해에 해당해도 소송을 제기한다.

아직도 감이 잡히지 않는다면 이 사례를 보면 된다. ISPC는 애플에 대해 300만 달러 규모의 특허 소송을 제기했다. 그런데 그 근거가 2008년 특허 등록한 헤드셋을 휴대폰에 꽂는 방식에 대한 것이었다. 다시 말하지만 '헤드셋을 휴대폰에 꽂는 방식'에 대한 특허였다. 더 다양하고 분명한 설명을 원할 수도 있겠지만 이것이 최선의 설명이다.

물리 키보드에 대한 마이크로소프트의 특허 (2008년)

물리 키보드에 페이지 업과 페이지 다운 버튼이 없는 시절이 있었다고 하면 상상하기 어려울 것이다. IBM의 셀렉트릭(Selectric) 타자기가 단종된 이후 모든 키보드에는 두 버튼이 들어가 있었다.

그래서 마이크로소프트가 지난 2008년 페이지 업/다운 기능에 대해 특허신청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졌을 때 컴퓨터 사용자들은 분노했다.

그러나 잘못 알려진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페이지 업/다운 키에 대해 특허를 신청하지 않았다. 대신 전체 화면(screen)이 아니라 전체 페이지(page)를 넘어가게 만드는 기능에 대한 특허를 신청했다. 참으로 ‘대단한’ 차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특허에 과도하게 집착하는 경쟁사인 애플만큼이나 매우 오랜 기간동안 특허에 집착해왔다. 그리고 당연히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러한 행동은 누가 봐도 특허를 지켜내는 것에 대한 충분한 의지가 있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는 우선 취재하고 보자는 식의 언론 매체들이 불필요하게 특허에 대한 논쟁을 부추긴 여러 가지 사례 중 하나이기도 하다.


스마트폰 기술의 와해 (2010~2013년)
이번 글에서는 사소한 특허에 대해 다루고 있지만 단순히 표면적인 문제를 다루는 것에서 끝내지는 않을 것이다. 즉 사소한 특허침해 소송에 대해서도 다루게 될 것이다.

스마트폰 테크놀로지(Smartphone Technologies)의 예를 들어보자. 이 회사는 기업 웹사이트도 없다. 상점도 사무실도 직원도 회사 전화번호도 없다. 또한 제품을 개발해 판매하거나 구입하고 있는 것 같지도 않다. 이 회사는 소송을, 정확히 말하면 특허 소송을 제기하는 회사이다.

특허전문 기업인 마카시아 리서치 코퍼레이션(Acacia Research Corporation)의 자회사인 스마트폰 테크놀로지는 아마존, 애플, AT&T, 델, HTC, 엘지, 마이크로소프트, 노키아, RIM, 소니 등 IT업계 유수의 회사들에게 소송을 제기했다. 참으로 ‘모범적인’ 사업 모델을 찾은 것에 대해 축하하고 싶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