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29

인터뷰 | BYOD와 중견기업 ‘따져봐야 할 도전들’

Tom Kaneshige | CIO

분명히 해 둘 부분이 있다. 기업들, 특히 중견(midmarket) 기업들이 BYOD를 도입하면 운영 측면에서 '큰 변화'를 체험하게 된다. 그저 직원들이 업무에 개인 소유의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컴퓨터를 사용하도록 허락하는 것이 BYOD가 아니다.

시스코 협업 기술 그룹(Collaboration Technology Group)의 앨리슨 루즈 선임 연구원은 "BYOD 도입에 따른 편익을 실현하기 원한다면 도전 또한 해소해야 한다. 내부적으로 변화를 도모해야 한다. BYOD의 단점이 장점을 상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루즈의 팀은 150~1,500명의 직원들을 채용하고 있는 중견기업 19곳의 지식 근로자들을 심층 인터뷰해 BYOD가 이들 회사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사실 그러지 않을 이유가 뭐가 있겠는가? BYOD는 직원들에게 권한을 부여한다. 자원이 부족해 '대차대조표'의 모든 항목을 샅샅이 조사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직원 소유의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적극 활용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가 하나 있다. 중견기업들이 BYOD가 직원들에 미치는 파장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채, 이를 무턱대고 도입하는 사례가 잦다는 것이다. 몇몇 위험을 예로 들어보겠다.

- BYOD는 중견기업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도입하도록 하는 압력 요인으로 작용을 한다. 이는 소수의 IT 직원만을 채용하고 있는 중견기업이 용이하게 추진할 수 있는 변화가 아니다.

- 또 너무 쉽고 빠르게 BYOD 정책을 수립하는데, 이는 직원들을 소원하게 만들 수 있다. 전적으로 회사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정책이기 때문이다.

- BYOD는 또 직원들의 단합을 해치기도 한다.

루즈에게 중견기업들이 BYOD를 도입할 때 수반될 수 있는 도전에 대해 물었다.

Q 중견기업들이 BYOD를 도입할 때 직면하는 가장 큰 도전은 뭔가?
중견기업들은 가격에 아주 예민하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보안 또한 걱정꺼리다. 중견기업들은 직원들이 SMS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을 싫어하는 경향이 있다. 또 직원들이 개인 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방편을 제공하지 않는다. BYOD의 비용 편익은 인정하지만, 이 편익을 활용하고 있지는 않다.

예를 들어, 규모가 적은 기업들은 내부(On-premise) 솔루션을 선호한다. 그러나 사용자들은 모바일 기기에서의 클라우드와 원격 접속이 효율성 향상을 가져다준다고 말하고 있다. 즉 이들에게 실제 필요한 솔루션은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다.

내부 솔루션에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으로의 이전은 쉽지 않다. 내부 솔루션을 해제하고, 처음부터 클라우드 솔루션을 도입해 나가야 한다. 많은 중견기업들에게 있어 '전진'을 위해 '후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중견기업들의 IT 부서는 소규모이고 부서원들의 핵심 역량도 제한적이다. 이런 이전 작업을 수행하기에 충분한 역량을 갖고 있지 않다는 의미이다.

그러나 나는 이들이 결국에는 이를 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BYOD가 클라우드를 도입하도록 유도하는가?
그렇다. 간단히 말해 현재 업무 방식은 즉흥적이고 글로벌적인 특성을 지닌다. 사무실에 앉아 내부 솔루션만 가지고 작업을 하게 되면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하게 된다. BYOD는 이런 워크플로우를 개선시킬 수 있다.

그러나 현재 BYOD 정책과 이의 이행 방법에 일부 문제가 있다. 중견기업을 포함, 기업들은 보안과 관련해 난해한 법률 용어를 동원해 정책을 수립하는 경향이 있다. 직원들의 일상 업무를 고려한 정책을 수립하지 않는 것이다.

나는 사람들에게 '회사가 직원들의 개인 기기를 사용한 업무를 확인할 수 있는지? 장비를 잃어버렸을 때 원격 지우기를 할 수 있는지?'를 물은 적이 있다. 그러자 전부 '모르겠다'고 대답을 하더라. 이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

직원들은 스스로의 책임을 알아야 한다. 또 개인 기기를 이용할 때 회사와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아야 한다. 또 이메일 사용 방법, 백업 방법, 라벨 방법 등에 대해서도 알아야만 한다.

난해한 법률 용어에만 치중한 정책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현재는 IT 이행에 있어 법적 측면에만 초점을 맞추고, 문화적 함의는 중시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파일 공유 불가', '인력 활용 여부 확인 불가' 등 많은 장벽이 있다. 경영진이 서류상으로 확인할 때는 그럴듯해 보일지 모르겠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직원들에게 혼돈과 스트레스, 어려움을 초래한다.

기업 내부에서 누군가를 지정해 협업 수준을 개선할 방법을 파악하고, 이를 문서화해 전파해야 한다. 그러나 중견기업들은 아직 이를 실천에 옮기지 않고 있다. 누군가 전담을 하게 되면 BYOD 정책 도입에 따른 긍정적인 파급을 유도할 수 있다.




2013.04.29

인터뷰 | BYOD와 중견기업 ‘따져봐야 할 도전들’

Tom Kaneshige | CIO

분명히 해 둘 부분이 있다. 기업들, 특히 중견(midmarket) 기업들이 BYOD를 도입하면 운영 측면에서 '큰 변화'를 체험하게 된다. 그저 직원들이 업무에 개인 소유의 스마트폰, 태블릿, 노트북 컴퓨터를 사용하도록 허락하는 것이 BYOD가 아니다.

시스코 협업 기술 그룹(Collaboration Technology Group)의 앨리슨 루즈 선임 연구원은 "BYOD 도입에 따른 편익을 실현하기 원한다면 도전 또한 해소해야 한다. 내부적으로 변화를 도모해야 한다. BYOD의 단점이 장점을 상쇄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다"라고 말했다.

루즈의 팀은 150~1,500명의 직원들을 채용하고 있는 중견기업 19곳의 지식 근로자들을 심층 인터뷰해 BYOD가 이들 회사에 뿌리를 내리고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사실 그러지 않을 이유가 뭐가 있겠는가? BYOD는 직원들에게 권한을 부여한다. 자원이 부족해 '대차대조표'의 모든 항목을 샅샅이 조사해야 하는 기업 입장에서는 직원 소유의 스마트폰과 태블릿을 적극 활용해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

그러나 문제가 하나 있다. 중견기업들이 BYOD가 직원들에 미치는 파장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채, 이를 무턱대고 도입하는 사례가 잦다는 것이다. 몇몇 위험을 예로 들어보겠다.

- BYOD는 중견기업들이 클라우드 컴퓨팅을 도입하도록 하는 압력 요인으로 작용을 한다. 이는 소수의 IT 직원만을 채용하고 있는 중견기업이 용이하게 추진할 수 있는 변화가 아니다.

- 또 너무 쉽고 빠르게 BYOD 정책을 수립하는데, 이는 직원들을 소원하게 만들 수 있다. 전적으로 회사의 이익만을 추구하는 정책이기 때문이다.

- BYOD는 또 직원들의 단합을 해치기도 한다.

루즈에게 중견기업들이 BYOD를 도입할 때 수반될 수 있는 도전에 대해 물었다.

Q 중견기업들이 BYOD를 도입할 때 직면하는 가장 큰 도전은 뭔가?
중견기업들은 가격에 아주 예민하다. 그러나 이와 동시에 보안 또한 걱정꺼리다. 중견기업들은 직원들이 SMS 같은 프로그램을 사용하는 것을 싫어하는 경향이 있다. 또 직원들이 개인 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방편을 제공하지 않는다. BYOD의 비용 편익은 인정하지만, 이 편익을 활용하고 있지는 않다.

예를 들어, 규모가 적은 기업들은 내부(On-premise) 솔루션을 선호한다. 그러나 사용자들은 모바일 기기에서의 클라우드와 원격 접속이 효율성 향상을 가져다준다고 말하고 있다. 즉 이들에게 실제 필요한 솔루션은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이다.

내부 솔루션에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으로의 이전은 쉽지 않다. 내부 솔루션을 해제하고, 처음부터 클라우드 솔루션을 도입해 나가야 한다. 많은 중견기업들에게 있어 '전진'을 위해 '후퇴'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중견기업들의 IT 부서는 소규모이고 부서원들의 핵심 역량도 제한적이다. 이런 이전 작업을 수행하기에 충분한 역량을 갖고 있지 않다는 의미이다.

그러나 나는 이들이 결국에는 이를 해내야 한다고 생각한다.

BYOD가 클라우드를 도입하도록 유도하는가?
그렇다. 간단히 말해 현재 업무 방식은 즉흥적이고 글로벌적인 특성을 지닌다. 사무실에 앉아 내부 솔루션만 가지고 작업을 하게 되면 너무 많은 시간을 낭비하게 된다. BYOD는 이런 워크플로우를 개선시킬 수 있다.

그러나 현재 BYOD 정책과 이의 이행 방법에 일부 문제가 있다. 중견기업을 포함, 기업들은 보안과 관련해 난해한 법률 용어를 동원해 정책을 수립하는 경향이 있다. 직원들의 일상 업무를 고려한 정책을 수립하지 않는 것이다.

나는 사람들에게 '회사가 직원들의 개인 기기를 사용한 업무를 확인할 수 있는지? 장비를 잃어버렸을 때 원격 지우기를 할 수 있는지?'를 물은 적이 있다. 그러자 전부 '모르겠다'고 대답을 하더라. 이를 용인해서는 안 된다.

직원들은 스스로의 책임을 알아야 한다. 또 개인 기기를 이용할 때 회사와 스스로를 보호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한 정보를 제공받아야 한다. 또 이메일 사용 방법, 백업 방법, 라벨 방법 등에 대해서도 알아야만 한다.

난해한 법률 용어에만 치중한 정책은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현재는 IT 이행에 있어 법적 측면에만 초점을 맞추고, 문화적 함의는 중시하지 않는 경향이 있다. '파일 공유 불가', '인력 활용 여부 확인 불가' 등 많은 장벽이 있다. 경영진이 서류상으로 확인할 때는 그럴듯해 보일지 모르겠다. 그러나 현실에서는 직원들에게 혼돈과 스트레스, 어려움을 초래한다.

기업 내부에서 누군가를 지정해 협업 수준을 개선할 방법을 파악하고, 이를 문서화해 전파해야 한다. 그러나 중견기업들은 아직 이를 실천에 옮기지 않고 있다. 누군가 전담을 하게 되면 BYOD 정책 도입에 따른 긍정적인 파급을 유도할 수 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