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25

칼럼 | 오픈스택의 찬란한 미래 ‘그리고 숙제’

Bernard Golden | CIO
필자는 지난 주 오픈스택 서밋(OpenStack Summit)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 동시에 질문과 의구심이 생겨났다.

일단 기업 CIO에게는 앞으로 오픈스택이 매우 중요해질 것임은 분명하다. 우선, 전반적인 에너지와 분위기 측면에서 서밋는 지난 11월에 개최되었던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s)의 AWS 리인벤트(AWS Re:invent) 컨퍼런스를 상기시켰다. 두 컨퍼런스 모두 ‘성공적’이었다.

오픈스택 서밋에는 2,500명 이상이 참석했으며, 랙스페이스(Rackspace), 델, HP, IBM 등에서 대규모 대표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심지어 참석자 중에는 최종 사용자도 일부 섞여 있었다. 모두들 오픈스택을 지지하고 오픈스택이 미래라는 생각을 믿어 의심치 않는 듯 했다. 필자가 참석한 세션과 참여한 대화를 토대로 서밋에서 얻은 심득을 살펴보자.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게임 오버?
오픈스택에 대한 대형 시스템 기업들의 참여 수준에 놀라울 정도였다. 마치 델, HP, IBM 등은 모두 클라우드 통합을 위해 오픈스택을 선택한 것 같았다.

IBM은 한 세션에서 오픈스택과 TOSCA 클라우드 관리 표준을 포함해 모든 표준을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제품을 소개했다. IBM은 앞으로 오픈스택을 자사의 통합 제품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IBM은 다른 기업들보다 더욱 발 빠르게 오픈소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방법과 이를 통해 다른 기업들과 경쟁하는 방법을 터득한 상태로 판단된다. 개인적으로 이는 IBM이 클라우드 통합이 앞으로 널리 사용될 제품이 될 것이라 판단했으며 오픈스택을 이용해 상품 경제(commodity economics)를 달성하고 앞으로 하드웨어를 포함한 스택(Stack)의 다른 계층에도 관심을 가질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다.

델과 HP는 둘 다 자사의 주력 클라우드 전략에 대해 고객(그리고 애널스트리)들이 혼란스러워하면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둘 다 과거에는 스모가스보드(Smorgasbord) 접근방식으로 여러 벤더의 다양한 제품을 (당연히) 정신 없는 고객들에게 제공했었다. 그러나 이번 서밋에서 듣기로는 두 기업 모두 오픈스택을 주력 통합 제품이자 클라우드 전락 기반으로 도입하고 있었다.

3 개의 대형 시스템 기업들이 오픈스택을 통합의 수단으로 선택하는 가운데 이제 이런 질문이 떠오른다. 다른 IT 프라이빗 클라우드 경쟁사들에는 어떤 일이 발생할까?

서밋에서 기업들이 밝힌 내용을 종합해보면 모두들 사용자들에게 오픈스택 이행을 권장할 것이라 생각된다. 그리고 여기에는 VM웨어(VMware)의 v클라우드(vCloud)가 포함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단 VM웨어 ESX에 투자한 기업들을 위해 VM웨어의 하이퍼바이저(Hypervisor)는 포함된다.

오픈스택은 (최소한 이론적으로) ESX에서 운용할 수 있으며, 필자는 앞으로 ESX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오픈스택 인증에 더 큰 관심이 쏠릴 것이라 예상한다.

미래의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VM웨어 및 오픈스택을 추구하는 대형 시스템 벤더들과 경쟁하는 시스템 통합 파트너들을 중심으로 경쟁하게 될 것이다. 이 때문에 앞으로 IT 기관들에게 오픈스택이 중요해질 것이라 생각한다. 모든 벤더들이 하나의 솔루션을 추구하게 되면 당연히 IT 인프라의 핵심 부분으로 자리잡게 된다.

개발 뿐 아니라 배치의 문제
한편, 이런 혼란과 승리주의 때문에 현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오픈스택은 신규 제품이다. 아직 성숙되지 않았다. 서밋에서는 개발자와 개발을 강조했을 뿐 배치 논의와 세션이 빠져 있었던 것이 그 증거다.




2013.04.25

칼럼 | 오픈스택의 찬란한 미래 ‘그리고 숙제’

Bernard Golden | CIO
필자는 지난 주 오픈스택 서밋(OpenStack Summit)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 동시에 질문과 의구심이 생겨났다.

일단 기업 CIO에게는 앞으로 오픈스택이 매우 중요해질 것임은 분명하다. 우선, 전반적인 에너지와 분위기 측면에서 서밋는 지난 11월에 개최되었던 아마존 웹 서비스(Amazon Web Services)의 AWS 리인벤트(AWS Re:invent) 컨퍼런스를 상기시켰다. 두 컨퍼런스 모두 ‘성공적’이었다.

오픈스택 서밋에는 2,500명 이상이 참석했으며, 랙스페이스(Rackspace), 델, HP, IBM 등에서 대규모 대표단을 파견하기도 했다. 심지어 참석자 중에는 최종 사용자도 일부 섞여 있었다. 모두들 오픈스택을 지지하고 오픈스택이 미래라는 생각을 믿어 의심치 않는 듯 했다. 필자가 참석한 세션과 참여한 대화를 토대로 서밋에서 얻은 심득을 살펴보자.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게임 오버?
오픈스택에 대한 대형 시스템 기업들의 참여 수준에 놀라울 정도였다. 마치 델, HP, IBM 등은 모두 클라우드 통합을 위해 오픈스택을 선택한 것 같았다.

IBM은 한 세션에서 오픈스택과 TOSCA 클라우드 관리 표준을 포함해 모든 표준을 기반으로 하는 차세대 제품을 소개했다. IBM은 앞으로 오픈스택을 자사의 통합 제품으로 적극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현재 IBM은 다른 기업들보다 더욱 발 빠르게 오픈소스를 통해 수익을 창출하는 방법과 이를 통해 다른 기업들과 경쟁하는 방법을 터득한 상태로 판단된다. 개인적으로 이는 IBM이 클라우드 통합이 앞으로 널리 사용될 제품이 될 것이라 판단했으며 오픈스택을 이용해 상품 경제(commodity economics)를 달성하고 앞으로 하드웨어를 포함한 스택(Stack)의 다른 계층에도 관심을 가질 것이라는 의미로 해석하고 있다.

델과 HP는 둘 다 자사의 주력 클라우드 전략에 대해 고객(그리고 애널스트리)들이 혼란스러워하면서 고군분투하고 있다. 둘 다 과거에는 스모가스보드(Smorgasbord) 접근방식으로 여러 벤더의 다양한 제품을 (당연히) 정신 없는 고객들에게 제공했었다. 그러나 이번 서밋에서 듣기로는 두 기업 모두 오픈스택을 주력 통합 제품이자 클라우드 전락 기반으로 도입하고 있었다.

3 개의 대형 시스템 기업들이 오픈스택을 통합의 수단으로 선택하는 가운데 이제 이런 질문이 떠오른다. 다른 IT 프라이빗 클라우드 경쟁사들에는 어떤 일이 발생할까?

서밋에서 기업들이 밝힌 내용을 종합해보면 모두들 사용자들에게 오픈스택 이행을 권장할 것이라 생각된다. 그리고 여기에는 VM웨어(VMware)의 v클라우드(vCloud)가 포함되지 않을 것이 분명하다. 단 VM웨어 ESX에 투자한 기업들을 위해 VM웨어의 하이퍼바이저(Hypervisor)는 포함된다.

오픈스택은 (최소한 이론적으로) ESX에서 운용할 수 있으며, 필자는 앞으로 ESX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오픈스택 인증에 더 큰 관심이 쏠릴 것이라 예상한다.

미래의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VM웨어 및 오픈스택을 추구하는 대형 시스템 벤더들과 경쟁하는 시스템 통합 파트너들을 중심으로 경쟁하게 될 것이다. 이 때문에 앞으로 IT 기관들에게 오픈스택이 중요해질 것이라 생각한다. 모든 벤더들이 하나의 솔루션을 추구하게 되면 당연히 IT 인프라의 핵심 부분으로 자리잡게 된다.

개발 뿐 아니라 배치의 문제
한편, 이런 혼란과 승리주의 때문에 현실을 외면해서는 안 된다. 오픈스택은 신규 제품이다. 아직 성숙되지 않았다. 서밋에서는 개발자와 개발을 강조했을 뿐 배치 논의와 세션이 빠져 있었던 것이 그 증거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