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28

월마트, MS와 손잡고 틱톡 인수전 나선다

박예신 | CIO KR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틱톡'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27일(현지 시각) 월마트가 MS와 함께 틱톡 인수를 논의 중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틱톡 인수로 옴니채널을 확보하는 한편 제3자 마켓플레이스와 광고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겠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월마트는 정기구독 서비스 ‘월마트 플러스’ 출범을 앞두고 있다. 이는 연회비를 납부한 회원을 대상으로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외신에서는 월마트의 이번 틱톡 인수전 참여를 두고 월마트 플러스 공개를 앞두고 틱톡을 사들여 잠재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했다. 

젊은 사용자층을 대거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었다. 틱톡이 주로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월마트가 틱톡을 추후 상품광고와 판매 채널로 이용할 수 있으리라는 것. 

미 폭스뉴스는 “월마트가 틱톡 인수를 통해 젊은 소비자층에 접근할 수 있는 기술적인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틱톡 인수를 둘러싼 움직임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2일에는 MS가 9월 중으로 인수 협상을 마무리 짓겠다는 의사를 표명하기도 했다. 여기에 오라클, 구글 모기업 알파벳, 미국 벤처캐피털 세콰이어 캐피털 등 쟁쟁한 기업들도 틱톡 인수전에 가세한 상태다. 

월마트는 공식 성명문에서 “MS와의 파트너십으로 미국 정부 규제기관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동시에 미국 내 틱톡 사용자들의 편의를 충족시킬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 경제매체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인수 협상이 조속한 시일내 마무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CNBC는 "바이트댄스가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의 틱톡 운영권을 미화 200억~300억 달러 사이에 매각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확한 가격이나 인수 대상자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틱톡 최고경영자 케빈 메이어가 27일 갑작스레 사퇴하면서 틱톡 인수 협상이 막바지에 이른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ciokr@idg.co.kr



2020.08.28

월마트, MS와 손잡고 틱톡 인수전 나선다

박예신 | CIO KR
미국 최대 유통업체 월마트가 마이크로소프트와 손잡고 '틱톡' 인수전에 뛰어들었다. 

27일(현지 시각) 월마트가 MS와 함께 틱톡 인수를 논의 중이라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틱톡 인수로 옴니채널을 확보하는 한편 제3자 마켓플레이스와 광고 비즈니스를 성장시키겠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월마트는 정기구독 서비스 ‘월마트 플러스’ 출범을 앞두고 있다. 이는 연회비를 납부한 회원을 대상으로 각종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외신에서는 월마트의 이번 틱톡 인수전 참여를 두고 월마트 플러스 공개를 앞두고 틱톡을 사들여 잠재 가입자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했다. 

젊은 사용자층을 대거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었다. 틱톡이 주로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월마트가 틱톡을 추후 상품광고와 판매 채널로 이용할 수 있으리라는 것. 

미 폭스뉴스는 “월마트가 틱톡 인수를 통해 젊은 소비자층에 접근할 수 있는 기술적인 발판을 마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진단했다. 

틱톡 인수를 둘러싼 움직임이 점점 치열해지고 있다. 지난 2일에는 MS가 9월 중으로 인수 협상을 마무리 짓겠다는 의사를 표명하기도 했다. 여기에 오라클, 구글 모기업 알파벳, 미국 벤처캐피털 세콰이어 캐피털 등 쟁쟁한 기업들도 틱톡 인수전에 가세한 상태다. 

월마트는 공식 성명문에서 “MS와의 파트너십으로 미국 정부 규제기관의 우려를 불식시키는 동시에 미국 내 틱톡 사용자들의 편의를 충족시킬 수 있을 거라고 확신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미 경제매체 CNBC는 소식통을 인용해 인수 협상이 조속한 시일내 마무리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CNBC는 "바이트댄스가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의 틱톡 운영권을 미화 200억~300억 달러 사이에 매각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정확한 가격이나 인수 대상자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라고 전했다. 

실제로 틱톡 최고경영자 케빈 메이어가 27일 갑작스레 사퇴하면서 틱톡 인수 협상이 막바지에 이른 것이라는 관측에 힘이 실리고 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