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1

틱톡 이어 위챗도 때린 트럼프… 미 외신들, "LOL에 불똥 튈 수도"

박예신 | CIO KR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IT 기업 텐센트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텐센트 소유의 메신저 앱인 위챗으로 수집된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으로 흘러 들어간다는 게 금지 이유다. 일각에서는 이번 금지명령으로 인해 글로벌 히트작 리그오브레전드(LOL)에 불똥이 튈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텐센트는 리그오브레전드 개발사 라이엇게임즈의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League of legend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위챗은 사용자 정보를 자동 수집한다”라며 “중국 공산당은 이 데이터를 토대로 미국인의 개인정보와 재산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알려진 바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미국 내 중국인들의 위챗 메시지를 감시해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을 검열한다”라며 “위챗이 중국 공산당의 선전용 허위정보를 퍼뜨리는 데 활용된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인해 위챗 개발사인 텐센트는 미국 내에서 거래를 금지당하게 됐다. 행정명령이 발표된 날을 기준으로 45일 후 텐센트는 미국 관할권 내의 개인이나 기업과 어떠한 거래도 할 수 없게 된다. 다만 거래가 의미하는 바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거래금지명령으로 인해 텐센트가 소유한 글로벌 게임에도 여파가 미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텐센트는 위챗 운영 외에도 유수 글로벌 게임사의 지분을 다량 보유하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인해 미국 내 게임 유저들의 게임 접근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는 것. 텐센트가 지분을 보유한 게임사 포트폴리오의 규모가 적지 않은 탓에 제기된 우려다. 

텐센트는 현재 글로벌 게임제작사인 라이엇게임즈와 에픽게임즈의 지분을 각각 100%, 40% 들고 있다. 라이엇게임즈는 글로벌 히트작인 리그오브레전드를,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를 개발한 회사다. 텐센트는 두 회사 외에도 주요 게임 개발사의 지분을 사들이며 게임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텐센트가 지분을 보유 중인 주요 글로벌 게임사 현황 ⓒCIOKR

미국 뉴스 웹사이트 더 버지(The Verge)는 행정명령 여파가 특히 게임에 타격을 미칠 수 있다고 풀이했다. 매체는 “(금지명령에 따라) 은행들이 텐센트로의 지급 업무를 중단한다면 라이엇게임즈나 슈퍼셀 같은 회사가 즉각 영향을 받을 수 있다”라며, “리그오브레전드와 클래시오브클랜 같은 게임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라고 기술했다. 모바일 사용자들이 지급한 게임 결제 대금이 텐센트에 지급되지 않을 수 있다는 것.

미 경제매체 쿼츠는 e스포츠 컨설턴트 로드 브레슬로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텐센트에 제재를 가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라이엇게임즈, 에픽게임즈에 대한 금융결제를 금지할 수도 있다”라고 언급했다. ciokr@idg.co.kr



2020.08.11

틱톡 이어 위챗도 때린 트럼프… 미 외신들, "LOL에 불똥 튈 수도"

박예신 | CIO KR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 IT 기업 텐센트와의 거래를 금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텐센트 소유의 메신저 앱인 위챗으로 수집된 개인정보가 중국 공산당으로 흘러 들어간다는 게 금지 이유다. 일각에서는 이번 금지명령으로 인해 글로벌 히트작 리그오브레전드(LOL)에 불똥이 튈 수도 있다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텐센트는 리그오브레전드 개발사 라이엇게임즈의 지분을 100% 소유하고 있다.
 
ⓒLeague of legend

트럼프 대통령은 행정명령에서 “위챗은 사용자 정보를 자동 수집한다”라며 “중국 공산당은 이 데이터를 토대로 미국인의 개인정보와 재산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알려진 바에 따르면 중국 공산당은 미국 내 중국인들의 위챗 메시지를 감시해 정치적으로 민감한 내용을 검열한다”라며 “위챗이 중국 공산당의 선전용 허위정보를 퍼뜨리는 데 활용된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인해 위챗 개발사인 텐센트는 미국 내에서 거래를 금지당하게 됐다. 행정명령이 발표된 날을 기준으로 45일 후 텐센트는 미국 관할권 내의 개인이나 기업과 어떠한 거래도 할 수 없게 된다. 다만 거래가 의미하는 바에 대해선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번 거래금지명령으로 인해 텐센트가 소유한 글로벌 게임에도 여파가 미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텐센트는 위챗 운영 외에도 유수 글로벌 게임사의 지분을 다량 보유하고 있는데,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으로 인해 미국 내 게임 유저들의 게임 접근이 불가능해질 수도 있다는 것. 텐센트가 지분을 보유한 게임사 포트폴리오의 규모가 적지 않은 탓에 제기된 우려다. 

텐센트는 현재 글로벌 게임제작사인 라이엇게임즈와 에픽게임즈의 지분을 각각 100%, 40% 들고 있다. 라이엇게임즈는 글로벌 히트작인 리그오브레전드를, 에픽게임즈는 포트나이트를 개발한 회사다. 텐센트는 두 회사 외에도 주요 게임 개발사의 지분을 사들이며 게임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텐센트가 지분을 보유 중인 주요 글로벌 게임사 현황 ⓒCIOKR

미국 뉴스 웹사이트 더 버지(The Verge)는 행정명령 여파가 특히 게임에 타격을 미칠 수 있다고 풀이했다. 매체는 “(금지명령에 따라) 은행들이 텐센트로의 지급 업무를 중단한다면 라이엇게임즈나 슈퍼셀 같은 회사가 즉각 영향을 받을 수 있다”라며, “리그오브레전드와 클래시오브클랜 같은 게임 운영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라고 기술했다. 모바일 사용자들이 지급한 게임 결제 대금이 텐센트에 지급되지 않을 수 있다는 것.

미 경제매체 쿼츠는 e스포츠 컨설턴트 로드 브레슬로의 말을 인용해 “트럼프 대통령이 텐센트에 제재를 가하는 과정에서 의도치 않게 라이엇게임즈, 에픽게임즈에 대한 금융결제를 금지할 수도 있다”라고 언급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