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MS, 내달 틱톡 인수 협상 마무리 의지 밝혀… "트럼프 우려 감안할 것"

박예신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틱톡의 미국 운영권 인수 협상을 다음달 내로 마무리 지을 거라고 공식 발표했다. 며칠 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틱톡 금지령을 천명한 이후 이뤄진 발표라 눈길을 끈다. MS 측은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가 인수 협상과 관련하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 차례 이야기도 나눴다고 전했다. 

지난 2일(현지시간) MS는 블로그를 통해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의 틱톡 운영권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 이전에 끝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에서의 틱톡 소유권과 운영권이 MS의 인수 대상으로 검토되고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wikipedia

MS는 틱톡과 관련해 제기되어 온 정보유출 문제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틱톡 사용자에게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되 사용자 정보 보호에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언급했다.

MS는 “세계적 수준의 보안, 프라이버시, 디지털 안전 보호 기능을 더할 것”이라며 “사용자에 대한 투명성을 확보하고 정부를 통해 적절한 보안 감시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미국 내 틱톡 사용자의 데이터는 미국에 이전 및 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S의 이러한 언급은 연일 중국 때리기에 나서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 사태나 홍콩보안법 통과 등과 관련해 중국에게 불만을 제기하며 산업, 금융, 외교 등에서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 지난 5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향한 반도체 공급줄을 끊은 데 이어 지난달 31일에는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 상원의회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중국 기업들을 통해 사용자의 정보가 중국 공산당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왔다. 틱톡의 미국 내 인기가 날로 치솟는 가운데, 틱톡 또한 중국의 개인정보 유출 통로라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실제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와 법무부는 틱톡이 13세 미만 사용자로부터 수집한 개인정보를 삭제하기로 한 합의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지난달 조사에 나선 바 있다.

MS는 “(틱톡에 대한)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라며 “철저한 보안검토를 통해 틱톡 인수를 진행해 국익에도 도움이 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 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2020.08.03

MS, 내달 틱톡 인수 협상 마무리 의지 밝혀… "트럼프 우려 감안할 것"

박예신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가 틱톡의 미국 운영권 인수 협상을 다음달 내로 마무리 지을 거라고 공식 발표했다. 며칠 전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 틱톡 금지령을 천명한 이후 이뤄진 발표라 눈길을 끈다. MS 측은 사티아 나델라 MS 최고경영자가 인수 협상과 관련하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 차례 이야기도 나눴다고 전했다. 

지난 2일(현지시간) MS는 블로그를 통해 틱톡 모회사인 바이트댄스와의 틱톡 운영권 인수 협상을 늦어도 9월 15일 이전에 끝낼 것이라고 발표했다. 미국,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에서의 틱톡 소유권과 운영권이 MS의 인수 대상으로 검토되고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wikipedia

MS는 틱톡과 관련해 제기되어 온 정보유출 문제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다. 틱톡 사용자에게 동일한 서비스를 제공하되 사용자 정보 보호에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언급했다.

MS는 “세계적 수준의 보안, 프라이버시, 디지털 안전 보호 기능을 더할 것”이라며 “사용자에 대한 투명성을 확보하고 정부를 통해 적절한 보안 감시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이어 “미국 내 틱톡 사용자의 데이터는 미국에 이전 및 귀속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MS의 이러한 언급은 연일 중국 때리기에 나서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감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 코로나 사태나 홍콩보안법 통과 등과 관련해 중국에게 불만을 제기하며 산업, 금융, 외교 등에서 전방위적인 압박을 가하고 있다. 지난 5월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를 향한 반도체 공급줄을 끊은 데 이어 지난달 31일에는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내릴 것이라고 언급했다.

미 상원의회에서는 지난해 말부터 중국 기업들을 통해 사용자의 정보가 중국 공산당으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어 왔다. 틱톡의 미국 내 인기가 날로 치솟는 가운데, 틱톡 또한 중국의 개인정보 유출 통로라는 의혹을 받은 바 있다. 실제 미 연방거래위원회(FTC)와 법무부는 틱톡이 13세 미만 사용자로부터 수집한 개인정보를 삭제하기로 한 합의를 이행하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지난달 조사에 나선 바 있다.

MS는 “(틱톡에 대한) 대통령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점에 충분히 공감하고 있다”라며 “철저한 보안검토를 통해 틱톡 인수를 진행해 국익에도 도움이 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 라고 밝혔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