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3

ARM 전환에서 홈킷 업데이트까지··· 애플 WWDC 2020 기조연설 요약

Brian Cheon | CIO KR
박수치고 발을 구르고 함성을 외치는 청중은 없었을지언정 큰 관심을 끌기에 부족함이 없었던 월드와이드 개발자 컨퍼런스(WWDC) 2020이 22일(현지 시각) 개최됐다. 기조 연설 전체는 여전히 온라인으로 볼 수 있도록 공개돼 있지만 바쁜 이들을 위해 여기 주요 발표 내용을 정리했다.  

맥 프로세서, 애플 ARM CPU로 전환
인텔 프로세서의 자체 칩으로 전환하겠다는 발표가 기조연설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애플 팀 쿡 CEO는 애플이 올해 말 첫 ARM 아키텍처 기반 맥을 출시할 것이라며, 총 전환 기간은 2년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이미 ARM 기반 맥에서 네이티브로 동작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게 해주는 키트를 보유하고 있다. 애플은 또 로제타2(Rosetta2)라는 인텔 기반 소프트웨어를 구동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을 공개한 바 있다. 

맥OS 11 빅 서(Big Sur)
지금껏 맥이 WWDC 키노트에서 차지한 비중은 그리 많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에는 달랐다. ARM으로의 전환으로 인해 중앙에 자리했다. 아울러 맥OS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다음 버전의 맥OS는 빅 서이며, 버전은 11에 해당한다. 재 작업된 메뉴, 앱 사이드 바, 앱 아이콘 등으로 개선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갖췄다. 알림 센터의 기능도 향상됐으며, 아이폰 및 아이패드의 기본 UI 요소인 콘트롤 센터가 이제 맥에도 등장했다. 



애플은 맥 카탈리스트 기술을 이용해 Ios 버전의 맵스와 메시지를 맥 버전으로 소개했다. 이 밖에 사파리에는 속도 향상, 시작 페이지 사용자 정의, 확장 지원, 새로운 개인정보 보호 기능 등이 추가됐다. 

iOS 14
iOS에는 새로운 홈 화면이 등장했다. 앱 라이브러리라는 화면에서 여러 앱이 자동으로 그룹화된다. 또 필요한 정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위젯을 홈 화면에 추가할 수 있게 됐다. 시리 또한 업데이트됐다. 트랜슬레이트 앱에 새로운 인터페이스와 통합 기능이 적용돼 텍스트와 음성 단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할 수 있게 됐다. 번역 작업은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도록 기기 내부에서 이뤄진다.



애플은 아이패드의 PIP(picture in picture) 기능을 iOS에 도입했다. 동영상을 보거나 페이스타임 통화를 하는 경우 동영상 화면은 사용 중인 앱에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창에 나타난다. 

아이패드OS 14
작년 애플은 애플 태블릿을 위한 iOS 버전은 아이패드OS를 출시한 바 있다. 버전 14에서는 앱이 태블릿 플랫폼을 좀더 잘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시켰다. 이제 아이패드로 가져온 iOS 앱처럼 보이지 않는다. 또 사이드 바와 툴 바, 메뉴의 표현도 개선됐다.



특히 필기 텍스트를 위해 아이패드 펜슬 지원이 강화됐다. 애플은 스크리블(Scribble) 필기 인식 엔진을 도입해 입력 필드 뿐 아니라 다른 애플리케이션에서도 필기 기능을 쓸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아이패드OS에는 앱 라이브러리 기능이 없다. 

워치OS 7
애플 워치를 위한 운영체제 신버전에에도 몇 가지 기능이 등장했다. 특히 수면 추적 기능이 돋보인다. 사용자의 수면 상황을 모니터링한다. ‘긴장 풀기’(wind down) 기능도 포함돼 있다. 



이 밖에 코로나19를 감안해 손을 씻는 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기능이 등장했다. 사용자가 손을 씻는 행위를 감지하며, 손을 제대로 씻을 수 있도록 돕기도 한다. 

워치OS 7의 다른 기능으로는 다른 사람과 시계 모드를 공유하는 기능, 청각 보호를 위한 소음 앱 개선, 새로운 댄스(Dance) 운동 기능 등이 포함된다. 

홈킷
스마트 홈은 애플에게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시장이다. 회사는 홈 앱과 기본 홈킷 기술을 몇 가지 개선됐다.

- 적응형 조명 지원
- 보안 카메라의 얼굴 인식
- 보안 카메라의 추적 영역을 생성하는 기능
- 보안 카메라의 실시간 송출



ciokr@idg.co.kr



2020.06.23

ARM 전환에서 홈킷 업데이트까지··· 애플 WWDC 2020 기조연설 요약

Brian Cheon | CIO KR
박수치고 발을 구르고 함성을 외치는 청중은 없었을지언정 큰 관심을 끌기에 부족함이 없었던 월드와이드 개발자 컨퍼런스(WWDC) 2020이 22일(현지 시각) 개최됐다. 기조 연설 전체는 여전히 온라인으로 볼 수 있도록 공개돼 있지만 바쁜 이들을 위해 여기 주요 발표 내용을 정리했다.  

맥 프로세서, 애플 ARM CPU로 전환
인텔 프로세서의 자체 칩으로 전환하겠다는 발표가 기조연설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애플 팀 쿡 CEO는 애플이 올해 말 첫 ARM 아키텍처 기반 맥을 출시할 것이라며, 총 전환 기간은 2년이라고 밝혔다.



애플은 이미 ARM 기반 맥에서 네이티브로 동작하는 소프트웨어를 개발할 수 있게 해주는 키트를 보유하고 있다. 애플은 또 로제타2(Rosetta2)라는 인텔 기반 소프트웨어를 구동할 수 있게 해주는 기술을 공개한 바 있다. 

맥OS 11 빅 서(Big Sur)
지금껏 맥이 WWDC 키노트에서 차지한 비중은 그리 많지 않았다. 그러나 올해에는 달랐다. ARM으로의 전환으로 인해 중앙에 자리했다. 아울러 맥OS에도 큰 변화가 있었다. 다음 버전의 맥OS는 빅 서이며, 버전은 11에 해당한다. 재 작업된 메뉴, 앱 사이드 바, 앱 아이콘 등으로 개선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갖췄다. 알림 센터의 기능도 향상됐으며, 아이폰 및 아이패드의 기본 UI 요소인 콘트롤 센터가 이제 맥에도 등장했다. 



애플은 맥 카탈리스트 기술을 이용해 Ios 버전의 맵스와 메시지를 맥 버전으로 소개했다. 이 밖에 사파리에는 속도 향상, 시작 페이지 사용자 정의, 확장 지원, 새로운 개인정보 보호 기능 등이 추가됐다. 

iOS 14
iOS에는 새로운 홈 화면이 등장했다. 앱 라이브러리라는 화면에서 여러 앱이 자동으로 그룹화된다. 또 필요한 정보에 빠르게 접근할 수 있도록 위젯을 홈 화면에 추가할 수 있게 됐다. 시리 또한 업데이트됐다. 트랜슬레이트 앱에 새로운 인터페이스와 통합 기능이 적용돼 텍스트와 음성 단어를 실시간으로 번역할 수 있게 됐다. 번역 작업은 프라이버시를 보호할 수 있도록 기기 내부에서 이뤄진다.



애플은 아이패드의 PIP(picture in picture) 기능을 iOS에 도입했다. 동영상을 보거나 페이스타임 통화를 하는 경우 동영상 화면은 사용 중인 앱에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노출되는 창에 나타난다. 

아이패드OS 14
작년 애플은 애플 태블릿을 위한 iOS 버전은 아이패드OS를 출시한 바 있다. 버전 14에서는 앱이 태블릿 플랫폼을 좀더 잘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시켰다. 이제 아이패드로 가져온 iOS 앱처럼 보이지 않는다. 또 사이드 바와 툴 바, 메뉴의 표현도 개선됐다.



특히 필기 텍스트를 위해 아이패드 펜슬 지원이 강화됐다. 애플은 스크리블(Scribble) 필기 인식 엔진을 도입해 입력 필드 뿐 아니라 다른 애플리케이션에서도 필기 기능을 쓸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아이패드OS에는 앱 라이브러리 기능이 없다. 

워치OS 7
애플 워치를 위한 운영체제 신버전에에도 몇 가지 기능이 등장했다. 특히 수면 추적 기능이 돋보인다. 사용자의 수면 상황을 모니터링한다. ‘긴장 풀기’(wind down) 기능도 포함돼 있다. 



이 밖에 코로나19를 감안해 손을 씻는 데 도움이 되는 새로운 기능이 등장했다. 사용자가 손을 씻는 행위를 감지하며, 손을 제대로 씻을 수 있도록 돕기도 한다. 

워치OS 7의 다른 기능으로는 다른 사람과 시계 모드를 공유하는 기능, 청각 보호를 위한 소음 앱 개선, 새로운 댄스(Dance) 운동 기능 등이 포함된다. 

홈킷
스마트 홈은 애플에게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시장이다. 회사는 홈 앱과 기본 홈킷 기술을 몇 가지 개선됐다.

- 적응형 조명 지원
- 보안 카메라의 얼굴 인식
- 보안 카메라의 추적 영역을 생성하는 기능
- 보안 카메라의 실시간 송출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