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15

기고 | 코비드-19 확산으로 더욱 더 부상하는 클라우드

Anshuma Singh | Channel Asia
금융, 의료, 제조 등 주요 산업에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코비드-19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의 탄력적인 운영을 보장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에 대한 고객의 요구를 가속하여 기존 IT솔루션보다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의 붐을 일으켰다. 
 
ⓒDreamstime

은행 및 금융, 의료, 제조 같은 주요 업종은 원격 데이터 스토리지 기능과 호스팅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권한 제공 등의 기능으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 위기로 아시아 국가 경제가 영향을 받았다. 이들 국가의 정부는 중소기업(SME)과 대기업에 고급 디지털 기능을 채택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예를 들어, IDA(Infocomm Media Development Authority of Singapore)는 기존 소프트웨어 개발 절차와 아키텍처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또는 서비스로 제공되는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으로 마이그레이션할 때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고클라우드(GoCloud)를 도입했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동안 기업이 국가 경제를 지원할 뿐 아니라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업체는 음성 컨퍼런스콜, 영상 협업 솔루션, 온라인 수업 증가로 클라우드 기반 커뮤니케이션과 협업 툴 도입이 급증하고 있음을 목격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동안 대부분 조직은 재택근무를 추진해 인도, 싱가포르, 호주, 홍콩, 뉴질랜드 같은 국가의 직원에게 업무를 지식하고 있다.

줌, 슬랙,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같은 클라우드 기반 제품은 원격 교육과 훈련의 증가와 함께 기업 내 사무실 협업에 점점 더 많이 사용되고 있다.

또한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클라우드, 마이크로소프트, 세일즈포스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는 상대적으로 적은 투자로 기업의 컴퓨팅과 스토리지 기능을 향상할 수 있는 서비스형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어, 뉴타닉스는 코비드-19 확산 시기에 기업의 원격 작업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2월에 이 지역 기업을 위해 자사의 프레임 DaaS(Frame Desktop as a Service) 무료 평가판을 발표했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와 간접적으로 관련된 공급 업체도 증가하는 제품 수요를 목격하고 있다. 인파이(Inphi)와 엔비디아 같은 주요 GPU(Graphics Processing Unit) 업체는 데이터센터 간 또는 데이터센터 내에서 대량의 디지털 정보를 빠르게 이동하는 데 중요한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5월 엔비디아는 클라우드 서버 및 고성능 컴퓨터용으로 설계된 최초의 암페어(Ampere) 칩을 출시했다. 엔비디아는 미국과 중국에 위치한 선도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가 A100 칩을 통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주요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로는 AWS,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알리바바 그룹, 바이두, 텐센트가 있다.

한편, 클라우드 도입이 증가함에 따라 대다수 임직원의 원격근무에 강력한 보안 구성이 부족하여 사용자 측의 사이버 보안 위협이 증가했다.

이러한 위협을 완화하기 위해 클라우드 공급 업체는 VPN(가상 사설망) 연결, 안전한 통신을 위한 강력한 인증 요소를 지원하는 보안과 암호화된 네트워크를 통해 다양한 데이터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기업에서 제공하는 SaaS 기반 제품, 특히 원격 작업과 원격 회의에 대한 수요가 높다. 특히 로컬 서버 또는 데이터센터를 모니터링할 직원이 적어 퍼블릭 클라우드 제품을 선택해야 했다.
 
클라우드 서비스의 이점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개발 같은 광범위한 엔터프라이즈 전략과 직접 연계되므로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고 변화하는 비즈니스 요구 사항에 따라 운영을 조정하기 위해서는 민첩한 변환 모델을 채택해야 한다.

*Anshuma Singh는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의 기술 애너리스트다. ciokr@idg.co.kr
 



2020.06.15

기고 | 코비드-19 확산으로 더욱 더 부상하는 클라우드

Anshuma Singh | Channel Asia
금융, 의료, 제조 등 주요 산업에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코비드-19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의 탄력적인 운영을 보장하기 위해 디지털 기술에 대한 고객의 요구를 가속하여 기존 IT솔루션보다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의 붐을 일으켰다. 
 
ⓒDreamstime

은행 및 금융, 의료, 제조 같은 주요 업종은 원격 데이터 스토리지 기능과 호스팅된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권한 제공 등의 기능으로 클라우드 기반 솔루션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코로나 위기로 아시아 국가 경제가 영향을 받았다. 이들 국가의 정부는 중소기업(SME)과 대기업에 고급 디지털 기능을 채택하도록 장려하고 있다.

예를 들어, IDA(Infocomm Media Development Authority of Singapore)는 기존 소프트웨어 개발 절차와 아키텍처에서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또는 서비스로 제공되는 클라우드 기반 애플리케이션으로 마이그레이션할 때 중소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고클라우드(GoCloud)를 도입했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동안 기업이 국가 경제를 지원할 뿐 아니라 효과적으로 수행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업체는 음성 컨퍼런스콜, 영상 협업 솔루션, 온라인 수업 증가로 클라우드 기반 커뮤니케이션과 협업 툴 도입이 급증하고 있음을 목격하고 있다.

코로나 팬데믹 동안 대부분 조직은 재택근무를 추진해 인도, 싱가포르, 호주, 홍콩, 뉴질랜드 같은 국가의 직원에게 업무를 지식하고 있다.

줌, 슬랙, 마이크로소프트 팀즈 같은 클라우드 기반 제품은 원격 교육과 훈련의 증가와 함께 기업 내 사무실 협업에 점점 더 많이 사용되고 있다.

또한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클라우드, 마이크로소프트, 세일즈포스 같은 퍼블릭 클라우드 업체는 상대적으로 적은 투자로 기업의 컴퓨팅과 스토리지 기능을 향상할 수 있는 서비스형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예를 들어, 뉴타닉스는 코비드-19 확산 시기에 기업의 원격 작업을 가능하게 하기 위해 2월에 이 지역 기업을 위해 자사의 프레임 DaaS(Frame Desktop as a Service) 무료 평가판을 발표했다.

또한 클라우드 서비스와 간접적으로 관련된 공급 업체도 증가하는 제품 수요를 목격하고 있다. 인파이(Inphi)와 엔비디아 같은 주요 GPU(Graphics Processing Unit) 업체는 데이터센터 간 또는 데이터센터 내에서 대량의 디지털 정보를 빠르게 이동하는 데 중요한 제품을 제공하고 있다.

5월 엔비디아는 클라우드 서버 및 고성능 컴퓨터용으로 설계된 최초의 암페어(Ampere) 칩을 출시했다. 엔비디아는 미국과 중국에 위치한 선도적인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가 A100 칩을 통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러한 주요 클라우드 컴퓨팅 업체로는 AWS,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알리바바 그룹, 바이두, 텐센트가 있다.

한편, 클라우드 도입이 증가함에 따라 대다수 임직원의 원격근무에 강력한 보안 구성이 부족하여 사용자 측의 사이버 보안 위협이 증가했다.

이러한 위협을 완화하기 위해 클라우드 공급 업체는 VPN(가상 사설망) 연결, 안전한 통신을 위한 강력한 인증 요소를 지원하는 보안과 암호화된 네트워크를 통해 다양한 데이터 보안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기업에서 제공하는 SaaS 기반 제품, 특히 원격 작업과 원격 회의에 대한 수요가 높다. 특히 로컬 서버 또는 데이터센터를 모니터링할 직원이 적어 퍼블릭 클라우드 제품을 선택해야 했다.
 
클라우드 서비스의 이점은 새로운 제품과 서비스 개발 같은 광범위한 엔터프라이즈 전략과 직접 연계되므로 새로운 수익원을 창출하고 변화하는 비즈니스 요구 사항에 따라 운영을 조정하기 위해서는 민첩한 변환 모델을 채택해야 한다.

*Anshuma Singh는 글로벌데이터(GlobalData)의 기술 애너리스트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