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12.28

2013년의 클라우드 컴퓨팅 '5가지 예언'

Bernard Golden | CIO
2012년은 클라우드 컴퓨팅 관계자들에겐 알 수 없는 한 해였다.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 자체는 인지도를 높이며 주류 기술로 인정받았으나 아직도 기업에의 침투 속도가 느려 판매 업체들을 좌절시켰다.

클라우드 컴퓨팅의 중요성은 모두가 다 인정하는 분위기지만, 판매 업체들이 볼 때 기업들은 매우 느린 속도로 내부 클라우드 도입 프로젝트를 진행시키고 있다. 그리고 이렇게 느린 속도에 조바심을 갖는 것도 당연하다. 하지만 이들 판매 업체들에게 투자했던 초기 투자자들만큼 속이 타는 이들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설령 그렇다고 해도, 2013년은 클라우드 컴퓨팅에 있어 다른 IT 기관이나 판매 업체들과는 다른 의미에서의 변곡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 2013년에는 클라우드 컴퓨팅 트렌드가 더욱 확고해질 것이며, 공급자의 입장이던 고객의 입장이던 상관 없이 이는 당황스런 일이 될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그 누구의 예상보다도 훨씬 더 기존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요소가 될 것이며 많은 이들에게 극도로 불편한 존재가 될 것이다. 여기 2013년 클라우드 컴퓨팅 트렌드 5가지를 예측해봤다.

1. 술자리 게임이 된 '기업 클라우드'라는 단어
올 해 필자는 수많은 벤더들이 "기업 클라우드(enterprise cloud)"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것을 들었다. 기존의 신뢰받는 벤더들이 최신식 클라우드 제품을 들여놓았음을 알게만 된다면, 기업들에서 정신 없이 이를 구매할 거라는 자신감 넘치는 예측이었다.

이런 생각(어쩌면 희망사항)의 기저에는 고객들에게 "기업" 클라우드 컴퓨팅을 보여주기만 하면 그들이 더 이상 아마존 웹 서비스(AWS, Amazon Web Services)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솔직히 말해, 필자에게는 맛있는 요리를 해 놓고 그걸로 바람난 배우자가 돌아 올 거라 믿는 주부처럼 보이곤 했다.

2013년은 입이 아닌 발이 더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내년 이맘때쯤 기존 판매 업체들은 문가에 서서 초조하게 고객들의 발자국 소리에 귀 기울이는 신세가 될 것이다. 또한 "기업 클라우드"라는 단어만 성경처럼 외워서는 부족하다는 것도 깨닫게 될 것이고 말이다.

무엇보다 '차별화'은 판매자가 아닌 구매자의 마음 속에 있다는 점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구매자가 원하는 바를 이해하고 또 이들이 전통적인 기업 구매자들과 다르다는 점 또한 인지해야 할 것이다. 새로운 구매자들은 비록 기업에서 일할지는 모르나 기업 고객들과는 다른 니즈나 목표를 지향하기 때문이다. 기존의 판매 방식으로 이들에게 접근해서는 아무런 성과도 거둘 수 없을 것이다.

2013년 ‘기업 클라우드’는 '술자리 게임'으로 자리를 옮긴 일종의 문화로 자리 잡을 것이다. 그 말인 즉, '기업 클라우드'라는 단어를 들을 때마다 술을 한 모금씩 마셔야 할 거란 얘기다.

2. 클라우드 컴퓨팅이 말 그대로 '클라우드 컴퓨팅'임을 알게 된 기업들
올 해 기업 IT부서들이 크게 깨달은 바가 있다면 그것은 아마도 기업의 퍼블릭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이 계속될 것이라는 사실일 것이다. 그렇지만 현재로써는 아직도 많은 기업들이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조금 더 신뢰를 보내고 있었으며 개발자들도 이것이 기본 선택권이 되리란 기대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내년에는 개발자들이 퍼블릭 클라우드 컴퓨팅을 수용해 온 이유가 퍼블릭 클라우드의 속도와 민첩성 때문이었음을 깨닫는 기업들이 많아질 것이다. 그렇게 되면 기업 IT부서들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역시 개발자들의 높은 기대 수준을 맞춰가야 함을 알게 될 것이다.

또 이들은 그저 가상화(virtualization)를 재탕하는 것으론 충분하지 않으며 퍼블릭 클라우드 수준의 속도를 따라가기 위해서는 프로세스 간소화와 양 극단을 잇는 자동화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밖에 없다.

한마디로, 리-엔지니어링(re-engineering)이 필요한데 이는 그저 새로운 제품을 구매하고는 그 제품이 마법처럼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퍼블릭 클라우드 만큼이나 효과적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 순진하게 믿는 것보다 훨씬 복잡하고 어려운 일이다.




2012.12.28

2013년의 클라우드 컴퓨팅 '5가지 예언'

Bernard Golden | CIO
2012년은 클라우드 컴퓨팅 관계자들에겐 알 수 없는 한 해였다. 클라우드 컴퓨팅 기술 자체는 인지도를 높이며 주류 기술로 인정받았으나 아직도 기업에의 침투 속도가 느려 판매 업체들을 좌절시켰다.

클라우드 컴퓨팅의 중요성은 모두가 다 인정하는 분위기지만, 판매 업체들이 볼 때 기업들은 매우 느린 속도로 내부 클라우드 도입 프로젝트를 진행시키고 있다. 그리고 이렇게 느린 속도에 조바심을 갖는 것도 당연하다. 하지만 이들 판매 업체들에게 투자했던 초기 투자자들만큼 속이 타는 이들은 없을 것이다.

그러나 설령 그렇다고 해도, 2013년은 클라우드 컴퓨팅에 있어 다른 IT 기관이나 판매 업체들과는 다른 의미에서의 변곡점이 될 가능성이 크다. 2013년에는 클라우드 컴퓨팅 트렌드가 더욱 확고해질 것이며, 공급자의 입장이던 고객의 입장이던 상관 없이 이는 당황스런 일이 될 것임을 짐작할 수 있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그 누구의 예상보다도 훨씬 더 기존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요소가 될 것이며 많은 이들에게 극도로 불편한 존재가 될 것이다. 여기 2013년 클라우드 컴퓨팅 트렌드 5가지를 예측해봤다.

1. 술자리 게임이 된 '기업 클라우드'라는 단어
올 해 필자는 수많은 벤더들이 "기업 클라우드(enterprise cloud)"의 중요성을 역설하는 것을 들었다. 기존의 신뢰받는 벤더들이 최신식 클라우드 제품을 들여놓았음을 알게만 된다면, 기업들에서 정신 없이 이를 구매할 거라는 자신감 넘치는 예측이었다.

이런 생각(어쩌면 희망사항)의 기저에는 고객들에게 "기업" 클라우드 컴퓨팅을 보여주기만 하면 그들이 더 이상 아마존 웹 서비스(AWS, Amazon Web Services)에 시간을 낭비하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솔직히 말해, 필자에게는 맛있는 요리를 해 놓고 그걸로 바람난 배우자가 돌아 올 거라 믿는 주부처럼 보이곤 했다.

2013년은 입이 아닌 발이 더 중요한 역할을 하는 한 해가 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내년 이맘때쯤 기존 판매 업체들은 문가에 서서 초조하게 고객들의 발자국 소리에 귀 기울이는 신세가 될 것이다. 또한 "기업 클라우드"라는 단어만 성경처럼 외워서는 부족하다는 것도 깨닫게 될 것이고 말이다.

무엇보다 '차별화'은 판매자가 아닌 구매자의 마음 속에 있다는 점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업체들은 구매자가 원하는 바를 이해하고 또 이들이 전통적인 기업 구매자들과 다르다는 점 또한 인지해야 할 것이다. 새로운 구매자들은 비록 기업에서 일할지는 모르나 기업 고객들과는 다른 니즈나 목표를 지향하기 때문이다. 기존의 판매 방식으로 이들에게 접근해서는 아무런 성과도 거둘 수 없을 것이다.

2013년 ‘기업 클라우드’는 '술자리 게임'으로 자리를 옮긴 일종의 문화로 자리 잡을 것이다. 그 말인 즉, '기업 클라우드'라는 단어를 들을 때마다 술을 한 모금씩 마셔야 할 거란 얘기다.

2. 클라우드 컴퓨팅이 말 그대로 '클라우드 컴퓨팅'임을 알게 된 기업들
올 해 기업 IT부서들이 크게 깨달은 바가 있다면 그것은 아마도 기업의 퍼블릭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이 계속될 것이라는 사실일 것이다. 그렇지만 현재로써는 아직도 많은 기업들이 프라이빗 클라우드에 조금 더 신뢰를 보내고 있었으며 개발자들도 이것이 기본 선택권이 되리란 기대를 하고 있었다.

하지만 내년에는 개발자들이 퍼블릭 클라우드 컴퓨팅을 수용해 온 이유가 퍼블릭 클라우드의 속도와 민첩성 때문이었음을 깨닫는 기업들이 많아질 것이다. 그렇게 되면 기업 IT부서들은 프라이빗 클라우드 역시 개발자들의 높은 기대 수준을 맞춰가야 함을 알게 될 것이다.

또 이들은 그저 가상화(virtualization)를 재탕하는 것으론 충분하지 않으며 퍼블릭 클라우드 수준의 속도를 따라가기 위해서는 프로세스 간소화와 양 극단을 잇는 자동화가 필요하다는 사실을 깨달을 수밖에 없다.

한마디로, 리-엔지니어링(re-engineering)이 필요한데 이는 그저 새로운 제품을 구매하고는 그 제품이 마법처럼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퍼블릭 클라우드 만큼이나 효과적으로 만들어 줄 것이라 순진하게 믿는 것보다 훨씬 복잡하고 어려운 일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