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시스코가 파이어아이를?··· 떠도는 인수 소문

James Henderson | Channel Asia
시스코가 보안업체인 파이어아이를 인수하려는 한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스페인 디지털 뉴스 매체인 오크디아리오(Okdiario)에 따르면 시스코는 오랫동안 협상해 거래를 성사에 근접했다며 “몇 주 안에 인수가 마무리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보도했다.

오크디아리오는 구글 번역기를 통해 업계 소식을 인용하며 "두 회사 간의 대화에 큰 진전이 있었으며 앞으로 몇 주 안에 구체적인 조건이 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Dreamstime

한편 업계에 M&A 소문이 무성한 가운데 파이어아이의 주가는 5%나 급등했으며 시스코가 이번 인수 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골드만삭스와 계약을 맺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019년 10월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파이어아이는 골드만삭스에 공개 상장 공급 업체에 회사를 매각할 가능성에 관한 조언을 구했으며, 당시 사모펀드 회사들이 구매 기업으로 가장 많이 언급됐다.

4개월 만에 시장에서는 시스코와 파이어아이 간의 거래가 임박할지에 관한 의견이 분분해졌다. 다우존스앤드컴퍼니(Dow Jones & Company)가 발행하는 미국 주간 뉴스인 배런스(Barron's)는 M*A에 관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배런스는 시스코 최측근 인사의 말을 인용해 “시스코가 파이어아이를 인수하고자 논의 중이라는 소문을 믿지 말라”고 전했다.

채널E2E(ChannelE2E)의 EVP인 조 파네티아리는 “파이어아이의 비즈니스 모델, 수익 구조, 성장률이 일반적인 시스코 M&A 대상 프로파일에 맞지 않는다”라며 좀더 자세하게 언급했다.

이러한 추측은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으로 시스코가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시스코 라이브 컨퍼런스를 취소한 후 며칠이 지난 뒤 나왔다.

이 행사는 3월 3일부터 6일까지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벤더 연례행사로 여기에는 채널 파트너, 고객, 유통사, 제휴 업체를 포함하여 이 지역에서 약 8,500명의 참석자가 모일 예정이었다.

시스코는 성명서에서 “고객, 파트너, 직원이 최우선이며 현재 상황에서 올바른 결정이라고 믿는다”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2020.02.19

시스코가 파이어아이를?··· 떠도는 인수 소문

James Henderson | Channel Asia
시스코가 보안업체인 파이어아이를 인수하려는 한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스페인 디지털 뉴스 매체인 오크디아리오(Okdiario)에 따르면 시스코는 오랫동안 협상해 거래를 성사에 근접했다며 “몇 주 안에 인수가 마무리될 가능성이 있다”라고 보도했다.

오크디아리오는 구글 번역기를 통해 업계 소식을 인용하며 "두 회사 간의 대화에 큰 진전이 있었으며 앞으로 몇 주 안에 구체적인 조건이 제시될 것"이라고 밝혔다.
 
ⓒDreamstime

한편 업계에 M&A 소문이 무성한 가운데 파이어아이의 주가는 5%나 급등했으며 시스코가 이번 인수 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골드만삭스와 계약을 맺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2019년 10월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파이어아이는 골드만삭스에 공개 상장 공급 업체에 회사를 매각할 가능성에 관한 조언을 구했으며, 당시 사모펀드 회사들이 구매 기업으로 가장 많이 언급됐다.

4개월 만에 시장에서는 시스코와 파이어아이 간의 거래가 임박할지에 관한 의견이 분분해졌다. 다우존스앤드컴퍼니(Dow Jones & Company)가 발행하는 미국 주간 뉴스인 배런스(Barron's)는 M*A에 관해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배런스는 시스코 최측근 인사의 말을 인용해 “시스코가 파이어아이를 인수하고자 논의 중이라는 소문을 믿지 말라”고 전했다.

채널E2E(ChannelE2E)의 EVP인 조 파네티아리는 “파이어아이의 비즈니스 모델, 수익 구조, 성장률이 일반적인 시스코 M&A 대상 프로파일에 맞지 않는다”라며 좀더 자세하게 언급했다.

이러한 추측은 코로나 바이러스 발생으로 시스코가 호주 멜버른에서 개최할 예정이던 시스코 라이브 컨퍼런스를 취소한 후 며칠이 지난 뒤 나왔다.

이 행사는 3월 3일부터 6일까지 개최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벤더 연례행사로 여기에는 채널 파트너, 고객, 유통사, 제휴 업체를 포함하여 이 지역에서 약 8,500명의 참석자가 모일 예정이었다.

시스코는 성명서에서 “고객, 파트너, 직원이 최우선이며 현재 상황에서 올바른 결정이라고 믿는다”라고 전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