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2

블로그ㅣ5G가 클라우드 컴퓨팅을 잠식할 꺼라고? 정말?

David Linthicum | InfoWorld
5G 시대가 오고 있다. 혹자는 5G가 엄청난 '파괴'를 몰고 올 것이라 전망한다. 하지만 클라우드와 관련해서 5G의 영향력은 이미 예측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필자의 경험에 비춰볼 때 5G 만큼 오해와 억측들이 난무하는 기술도 드물다. 그리고 이 잘못된 정보 대부분이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돼 있다. 

5G가 상용화되기까지는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다. 스마트폰, 기지국, 네트워크 장비 등이 모두 업그레이드돼야 한다. 이는 하룻밤 사이에 일어날 변화가 아니다. 게다가 대부분 기업이 5G 도입에 필요한 자금을 호락호락 투자하진 않을 것이다.
 
ⓒGetty Images

최근 5G 시대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어떻게 변화될 것인지에 대한 추측이 무성하게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완전히 틀렸다. 일부 기술 전문가들은 5G 기술로 인해 엣지 컴퓨팅이 급부상할 것이며, 5G 기술이 퍼블릭 클라우드를 잠식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5G가 클라우를 죽일 수 있다고 언급한 이도 있다. 

일리가 없는 건 아니다. 기술이란 의례 다른 기술에 영향을 미치곤 한다. 5G도 클라우드 컴퓨팅이나 관련 기술을 변화시킬 수 있다. 하지만 그 변화가 5G 지지자 대부분이 생각하는 것만큼 파괴적이진 않을 것이다. 5G가 클라우드 컴퓨팅에 끼치는 영향이 어떤 정도일지 살펴본다.  

첫 번째, 클라우드 액세스가 모든 곳으로 확산될 것이다.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거나, 있더라도 속도가 1~10Gbps에 그치는 음영지역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농촌이나 인구가 적은 지역 등이다. 이런 곳은 데이터 전송 지연이 너무 심하기 때문에 IaaS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즈니스를 추진하기 어렵다.

5G는 이러한 음영지역을 최소화해 어느 지역에서도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한 비즈니스를 원활하게 진행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5G로 인해 오히려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확대될 것이다. 

둘째, 데이터를 퍼플릭 클라우드에 꼭 두지 않아도 된다. 퍼블릭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두는 것이 불안해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을 미루는 기업들이 많다. 그 때문에 온프레미스에 데이터를 보관하고,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처리만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오늘날 데이터 전송 지연시간을 감안한다면, 이는 대다수에게 적합한 방식은 아니다. 

5G에서 레이턴시가 크게 줄어든다면, 데이터는 클라우드 외부에 두고 처리는 클라우드에서 하는 방식이 좀 더 일반화되거나 설득력을 가질 수 있다. 데이터 문제로 클라우드를 도입하지 않았던 기업들도 데이터는 그대로 둔 채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5G가 우리 삶을 바꿔놓을 정도로 파괴적일까?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것만 보자면, 그렇게 믿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과장이나 설레발은 무시하자. 5G는 파괴적이기보다 소소한 변화를 긍정적으로 이끌 것이며, 특히 클라우드는 5G의 수혜를 입을 것이다.  

* David Linthicum은 딜로이트 컨설팅의 클라우드 전략 부문 최고 책임자다. ciokr@idg.co.kr



2020.02.12

블로그ㅣ5G가 클라우드 컴퓨팅을 잠식할 꺼라고? 정말?

David Linthicum | InfoWorld
5G 시대가 오고 있다. 혹자는 5G가 엄청난 '파괴'를 몰고 올 것이라 전망한다. 하지만 클라우드와 관련해서 5G의 영향력은 이미 예측할 수 있는 수준이다. 

필자의 경험에 비춰볼 때 5G 만큼 오해와 억측들이 난무하는 기술도 드물다. 그리고 이 잘못된 정보 대부분이 클라우드 컴퓨팅과 관련돼 있다. 

5G가 상용화되기까지는 생각보다 오랜 시간이 걸릴 것이다. 스마트폰, 기지국, 네트워크 장비 등이 모두 업그레이드돼야 한다. 이는 하룻밤 사이에 일어날 변화가 아니다. 게다가 대부분 기업이 5G 도입에 필요한 자금을 호락호락 투자하진 않을 것이다.
 
ⓒGetty Images

최근 5G 시대에서 클라우드 컴퓨팅이 어떻게 변화될 것인지에 대한 추측이 무성하게 제기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완전히 틀렸다. 일부 기술 전문가들은 5G 기술로 인해 엣지 컴퓨팅이 급부상할 것이며, 5G 기술이 퍼블릭 클라우드를 잠식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5G가 클라우를 죽일 수 있다고 언급한 이도 있다. 

일리가 없는 건 아니다. 기술이란 의례 다른 기술에 영향을 미치곤 한다. 5G도 클라우드 컴퓨팅이나 관련 기술을 변화시킬 수 있다. 하지만 그 변화가 5G 지지자 대부분이 생각하는 것만큼 파괴적이진 않을 것이다. 5G가 클라우드 컴퓨팅에 끼치는 영향이 어떤 정도일지 살펴본다.  

첫 번째, 클라우드 액세스가 모든 곳으로 확산될 것이다. 인터넷이 연결되지 않거나, 있더라도 속도가 1~10Gbps에 그치는 음영지역들이 있다. 일반적으로 농촌이나 인구가 적은 지역 등이다. 이런 곳은 데이터 전송 지연이 너무 심하기 때문에 IaaS 서비스를 이용하는 비즈니스를 추진하기 어렵다.

5G는 이러한 음영지역을 최소화해 어느 지역에서도 클라우드 컴퓨팅을 활용한 비즈니스를 원활하게 진행하는 데 기여할 수 있다. 5G로 인해 오히려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이 확대될 것이다. 

둘째, 데이터를 퍼플릭 클라우드에 꼭 두지 않아도 된다. 퍼블릭 클라우드에 데이터를 두는 것이 불안해 클라우드 컴퓨팅 도입을 미루는 기업들이 많다. 그 때문에 온프레미스에 데이터를 보관하고, 퍼블릭 클라우드에서 처리만 하는 경우도 있다. 그러나 오늘날 데이터 전송 지연시간을 감안한다면, 이는 대다수에게 적합한 방식은 아니다. 

5G에서 레이턴시가 크게 줄어든다면, 데이터는 클라우드 외부에 두고 처리는 클라우드에서 하는 방식이 좀 더 일반화되거나 설득력을 가질 수 있다. 데이터 문제로 클라우드를 도입하지 않았던 기업들도 데이터는 그대로 둔 채 클라우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5G가 우리 삶을 바꿔놓을 정도로 파괴적일까? 언론에서 이야기하는 것만 보자면, 그렇게 믿을 수도 있겠다. 하지만 과장이나 설레발은 무시하자. 5G는 파괴적이기보다 소소한 변화를 긍정적으로 이끌 것이며, 특히 클라우드는 5G의 수혜를 입을 것이다.  

* David Linthicum은 딜로이트 컨설팅의 클라우드 전략 부문 최고 책임자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