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8.31

CFO가 CIO에게 바라는 10가지

Steve O’Neill | CIO

필자가 커리어를 쌓기 시작한 이후 비즈니스의 영향력 지형은 계속 바뀌어왔다. 이런 IT와 재무 간의 영향력 지형은 최신 기술, 시장 트렌드, 경제 및 성장 아젠다에 따라 다르다.

최근 2~3년 동안은 CIO가 CFO에게 보고하는 구조로 변화가 진행됐다.

비즈니스 관점에서 기업 보고 구조의 장단점에 대해 이야기하는 글은 많다. 그러나 CIO와 CFO가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지 제시하는 가이드는 많지 않은 실정이다.

핵심은 고정 관념을 찾으려 하지 말고 서로의 현실을 이해하는 것이다.

CIO는 경영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는 컴퓨터 기술자로, CFO는 사무실에서 엑셀과 숫자 놀음을 하면서 투자와 혁신에 대해 '안 된다'고만 하는 사람으로 서로를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기업에서 이런 고정관념을 갖는 것은 아주 위험하다. CIO가 상사인 CFO와 단절감을 느껴 낙담을 하면 야심 찬 계획을 추진하기 힘들고, 결국 IT는 '필요악'에 머물게 된다.

마찬가지로 CFO가 CIO를 경영에 무지한 사람으로 치부한다면 IT를 기업의 핵심 차별화 요소로 활용하는 잠재성을 끌어내지 못하는 위험에 직면하게 된다.
 

---------------------------------------------------------------
CIO와 CFO 인기기사
->좋은 CFO와 나쁜 CFO 구분법
-> 기고 | CFO와 클라우드 컴퓨팅 사이의 애증 관계
->CIO의 보고체계, 'CFO vs. CEO'
-> IFRS 도입, CFO와 CIO의 협력 방안은?
-> 'CFO와 IT 간 협력이 낳은 가치' 에이블 엔지니어링 사례
---------------------------------------------------------------

1. 신뢰를 쌓는다
진지함에 대한 내용이다. 사람들은 진지함을 일종의 이미지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말쑥한 양복과 구두, 깊고 차분한 목소리 등이다. 그러나 진지함에는 이보다 더 많은 무언가가 포함된다.

데이터센터 이전, 수백만 파운드에 달하는 계약 협상, 새 ERP 시스템 도입 등 그 사안이 무엇이든 갈등을 최소화하면서 완료하기 위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신뢰감을 주입하는 것이다.

궁극적으로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춘 결과를 산출시키는 것이 핵심이다. CIO와 CFO는 기업 전략이라는 큰 그림을 파악해, IT와 재무를 일치시키는 역량을 갖춰야 한다.

2. 용감하게 자기 주장을 내세운다
CIO와 CFO들이 자신의 의견을 상대에게 편안하게 주장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일방적으로 주장을 밀어붙여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그보다는 각자의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더 자주 교환하고 소통해야 한다는 의미다.

자신만의 의견을 갖고, 이를 믿고, 소통하고, 확신을 가지고 상대에게 옳다고 입증해야 한다.
경영진 회의에서 다루는 대부분의 사안에 입을 다물고 있는 CIO와 CFO들이 너무나 많다. 자신들에게는 해당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런 태도를 바꿔야 한다. 안건 대부분에 의견을 갖거나, 최소한 이를 이해하기 위해 질문을 던져야 한다.

이는 CIO와 CFO가 함께 이행해야 할 책임이기도 하다.

 




2012.08.31

CFO가 CIO에게 바라는 10가지

Steve O’Neill | CIO

필자가 커리어를 쌓기 시작한 이후 비즈니스의 영향력 지형은 계속 바뀌어왔다. 이런 IT와 재무 간의 영향력 지형은 최신 기술, 시장 트렌드, 경제 및 성장 아젠다에 따라 다르다.

최근 2~3년 동안은 CIO가 CFO에게 보고하는 구조로 변화가 진행됐다.

비즈니스 관점에서 기업 보고 구조의 장단점에 대해 이야기하는 글은 많다. 그러나 CIO와 CFO가 어떻게 하면 효과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지 제시하는 가이드는 많지 않은 실정이다.

핵심은 고정 관념을 찾으려 하지 말고 서로의 현실을 이해하는 것이다.

CIO는 경영에 대한 지식이 전혀 없는 컴퓨터 기술자로, CFO는 사무실에서 엑셀과 숫자 놀음을 하면서 투자와 혁신에 대해 '안 된다'고만 하는 사람으로 서로를 생각할 것이다.

그러나 오늘날 기업에서 이런 고정관념을 갖는 것은 아주 위험하다. CIO가 상사인 CFO와 단절감을 느껴 낙담을 하면 야심 찬 계획을 추진하기 힘들고, 결국 IT는 '필요악'에 머물게 된다.

마찬가지로 CFO가 CIO를 경영에 무지한 사람으로 치부한다면 IT를 기업의 핵심 차별화 요소로 활용하는 잠재성을 끌어내지 못하는 위험에 직면하게 된다.
 

---------------------------------------------------------------
CIO와 CFO 인기기사
->좋은 CFO와 나쁜 CFO 구분법
-> 기고 | CFO와 클라우드 컴퓨팅 사이의 애증 관계
->CIO의 보고체계, 'CFO vs. CEO'
-> IFRS 도입, CFO와 CIO의 협력 방안은?
-> 'CFO와 IT 간 협력이 낳은 가치' 에이블 엔지니어링 사례
---------------------------------------------------------------

1. 신뢰를 쌓는다
진지함에 대한 내용이다. 사람들은 진지함을 일종의 이미지로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말쑥한 양복과 구두, 깊고 차분한 목소리 등이다. 그러나 진지함에는 이보다 더 많은 무언가가 포함된다.

데이터센터 이전, 수백만 파운드에 달하는 계약 협상, 새 ERP 시스템 도입 등 그 사안이 무엇이든 갈등을 최소화하면서 완료하기 위해 믿고 의지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신뢰감을 주입하는 것이다.

궁극적으로 비즈니스에 초점을 맞춘 결과를 산출시키는 것이 핵심이다. CIO와 CFO는 기업 전략이라는 큰 그림을 파악해, IT와 재무를 일치시키는 역량을 갖춰야 한다.

2. 용감하게 자기 주장을 내세운다
CIO와 CFO들이 자신의 의견을 상대에게 편안하게 주장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일방적으로 주장을 밀어붙여야 한다는 의미가 아니다. 그보다는 각자의 비즈니스 아이디어를 더 자주 교환하고 소통해야 한다는 의미다.

자신만의 의견을 갖고, 이를 믿고, 소통하고, 확신을 가지고 상대에게 옳다고 입증해야 한다.
경영진 회의에서 다루는 대부분의 사안에 입을 다물고 있는 CIO와 CFO들이 너무나 많다. 자신들에게는 해당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이런 태도를 바꿔야 한다. 안건 대부분에 의견을 갖거나, 최소한 이를 이해하기 위해 질문을 던져야 한다.

이는 CIO와 CFO가 함께 이행해야 할 책임이기도 하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