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전

리뷰 | LG 그램 17,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

Jared Newman | PCWorld
LG 그램 17을 리뷰하면서, 한 가지 생각이 머리 속을 맴돌았다. 사람들이 왜 이 노트북에 놀라움을 느끼지 않는 걸까? 

17인치 대형 디스플레이와 최대 19.5시간 연속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배터리 수명을 자랑하지만 무게는 단 1.34kg에 불과하다. 이 제품은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거의 13인치 맥북만큼 가볍다. 냉각과 소음을 줄이는 기능이 탁월한 섀시, 부드럽고 매끄러운 트랙패드, 넉넉한 기본 저장공간에 내부 확장성까지 챙겼다.

포트 수도 많다. 일반 규격 USB 3.1 포트 3개와 USB 타입-C 포트 1개, 마이크로 SD카드 슬롯 및 음성 입출력 겸용 포트, 외부 디스플레이 연결용 HDMI 포트 및 전원 포트를 1개씩 갖췄다. 1,699 달러로 비싼 제품 정가를 제외하면, 이 초경량 노트북은 여타의 다른 대형 화면 노트북이 맞추기 힘든 균형을 이루고 있다. 실제 아마존 판매가는 조금 더 낮기는 하다. 

물론 세상에 완벽한 노트북은 없고 LG 그램도 마찬가지다. 키보드는 최고라 할 수 없고, 디자인도 약간 평범하며, 스피커 음질은 형편없다. 하지만 거의 데스크톱 크기의 화면에서 편안하게 작업하고 하루 종일 지속되는 배터리 수명을 원한다면, LG 그램17이 가진 약간의 문제는 뒷전으로 멀어질 수 있다. 
 

기술 사양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LG 그램17의 모니터는 17인치이며, 해상도는 16대 10 황금 비율에 맞춘 WQXGA(2560×1600)를 채택했다. 인텔 저전력 CPU 라인업 중 성능이 가장 좋은 코어 i7-8565U와 16GB DDR-2400 RAM, 512GB SSD을 탑재했다. 지문 판독기가 키보드 우측 상단의 전원 버튼에 내장돼 있지만, 720p 웹캠에 얼굴 인식 기능은 없다. 전통적인 폴더형 노트북으로 터치 스크린은 없다는 걸 기억하자. 



노트북 왼쪽 측면에 썬더볼트3, USB 3.0 타입 A, HDMI, 그램 전용 충전 어댑터 연결을 위한 DC-in포트가 위치한다. USB-C 포트로도 충전된다. 오른쪽 측면에는 USB 3.0 타입 A 포트 2개, 헤드폰 잭, 요새 일반 소비자용 노트북에서 점점 찾기 힘든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있다. 양쪽에 USB-C 포트가 부족하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포트 구성은 알차다. 
 

디자인 및 디스플레이

17인치 노트북의 대다수는 스피닝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전용 그래픽 카드, 때로는 구식 광디스크 드라이브를 사용하여 데스크톱 PC를 대체하고 싶어한다. 반면, LG 그램 17은 데스크톱보다는 작지만 얇고 가벼운 제품을 목표로 했기에 현재 가장 독특한 노트북 중 하나가 되었다. 

눈으로 봤을 때 훨씬 더 무거울 것으로 예상하지만, 막상 들어보면 가벼움에 감탄이 나온다. 이 17인치 노트북을 가족과 여러 친구에게 들어보라고 했을 때 그들의 반응을 봐서 잘 알고 있다. 가장 두꺼운 부분의 두께도 0.7 인치로 매우 얇다. 



디스플레이도 훌륭하다. 필자는 16:10 화면비 노트북을 좋아한다. 그램17은 전형적인 16:9 화면비 17.3인치 노트북보다 세로로 1/2인치 더 길다. 초고해상도 WQXGA(2560 x 1600) 디스플레이로 더욱 선명한 화면으로 볼 수 있고, 최고 밝기는 362니트로 노트북으로는 최고 수준이다

이 초경량 디자인에는 몇 가지 내재된 단점이 있다. 내구성은 이전 모델처럼 항공기, 우주선, 레이싱 카에 주로 쓰이는 메탈 마그네슘을 적용해 플라스틱보다 견고하지만, 촉감이 특히 덮개 중앙을 누를 때 밀리며 들어가는 느낌이 있어 값싸게 느껴진다. 어둡지도 밝지도 않은 회색은 칙칙하다. 지난 1월 CES에서 세련된 화이트 버전을 자랑하는 그램 17을 봤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LG는 미국에서는 이 색상을 출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매우 유감이다. 

LG는 15인치 프레임에 17인치 화면을 갖췄다고 주장하지만, 약간 과장이 있다. 너비와 길이는 15x10.5로, 15인치 맥북 프로보다 각 1인치씩 크다. 15인치 델 인스피론 이코노박스(Inspiron econobox)보다도 약간씩 더 크다. LG 그램 17을 넣어 다니려면 가방을 새로 장만해야 할 수도 있다. 
 

키보드 및 트랙패드

LG 그램 17의 가장 큰 약점은 키보드다.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 키를 누르는 깊이감도 좋고, 잔고장이 많은 버터플라이 형식 키보드도 아니다. 하지만 키가 딱딱하고 누를 때 프레임에 대해 약간 짓누르는 느낌이 든다. 키보드 우측 숫자 패드를 포함하는 고집을 부리면서도 프레임 가장자리로 키보드를 확장하지 않은 것도 실수다. 결과적으로 스페이스바와 백스페이스키가 너무 작아진다. 



하지만 트랙패드는 터치와 탭에 익숙한 사용자에게는 기쁨이다. 오래 사용해도 끈끈한 느낌 없는 넓고 매끄러운 표면으로, 마이크로소프트 PTP (Microsoft Precision Touchpad) 드라이버는 타이핑 시 손바닥 눌림 방지 기능이 탁월하다. 트랙패드를 눌러 클릭하는 것을 선호한다면 불만일 수 있다. LG 그램 17의 클릭 메커니즘은 상당히 뻣뻣하다. 
 

스피커 및 소프트웨어

윈도우 노트북은 스피커 품질이 별로 좋진 않지만, LG 그램 17은 그 중에서도 단연 품질이 낮다. 음악을 들을 때 베이스라인은 거의 들리지 않으며, 전반적인 오디오 사운드는 전화기 너머 상대방의 목소리처럼 어딘지 모르게 답답하다. 유튜브 영상의 말소리 조차 괜찮은 수준의 노트북이나 태블릿 스피커가 아니라 스마트폰과 비슷한 수준이다. 

다소 비슷한 선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시그니처 에디션을 제외하고)대부분의 윈도우 노트북에는 몇 가지의 블로트웨어가 있다. 하지만 LG 소프트웨어 제품군에는 한 가지 특이한 단점이 있다. 지원 센터 소프트웨어는 시스템 트레이에 한국어로만 정보를 표시한다. “읽기 모드” 기능을 실행하면 화면이 붉은 색조를 띠지만 이건 그나마 괜찮다. 하지만 알림을 통해 사용하도록 잔소리로 괴롭히는 나쁜 습관은 참기 힘들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기본 기능 나이트 라이트(Night Light)가 더 낫다. 다행히 이 블로트웨어는 별 탈 없이 제거할 수 있다. 

성능 및 배터리 수명

최고의 뉴스부터 시작하자. LG 그램 17은 대용량 72Wh 배터리를 갖춰 뛰어난 런타임을 자랑한다. 하루 업무를 시작할 때 어댑터가 없어도 9시간이 넘는 윈도우의 배터리 예상 시간을 보는 건 매우 큰 안도감을 준다. 작업량에 따라 사용 시간은 달라질 수 있지만, 필자의 경우 종일 업무를 하기에 아무 문제 없었다. 

이 일회적인 경험은 PCWorld의 배터리 소모 테스트로 다시 증명되었다. LG 그램 17은 255니트 밝기의 영상을 재생했을 때 12시간 45분을 지속했다. 테스트에서 이 시간에 근접한 유일한 노트북은 역시 LG 제품으로, 그램 14 투인원이었다. 
 
배터리 수명은 LG 그램 17 벤치마크 테스트의 가장 빛나는 특징이었다. ⓒMELISSA RIOFRIO/IDG

발열 처리 설계에 대해서도 칭찬할 만하다. 예를 들어 대용량 영상 파일을 인코딩 하는 동안 과부하가 걸리면 하단 뒤쪽 중앙부터 발열 한다. 이 부위도 너무 뜨겁거나 하진 않고, 발열을 많이 요구하는 작업 중에도 넉넉한 너비 덕분에 발열 부위를 피해 무릎에 편안하게 걸칠 수 있다. 과부하가 걸리는 작업을 할 때도 상당히 조용하며, 일반적인 부하에서는 아무 소음도 느낄 수 없다. 

지금까지의 얘기는 주로 장점 설명이고, 전반적인 성능 벤치마크로 LG 그램 17을 프로필 또는 구성이 유사한 경쟁자와 비교해 보면 단점도 있다. 그램에 탑재된 인텔 코어 i7-8565U 프로세서는 엄밀히 말하면 한 세대 구식이므로 델의 최신 XPS 13 투인원과 같은 10세대 CPU 노트북보다는 약간 성능이 뒤처질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신제품 AMD 라이젠 기반 서피스3과 비교해도 마찬가지다. 

벤치마크 프로그램으로 생산성 작업 전반을 시뮬레이션 하는 PCMARK는 실제로 이번 테스트 규칙에는 예외였다. LG 그램 17이 최신 XPS 13을 포함한 다른 여러 노트북을 능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테스트한 모든 노트북이 2,000을 넘는 매우 좋은 점수를 받았다. 
 
8세대 인텔 프로세서를 쓰지만, LG 그램 17은 생산성 테스트에서 신형인 델 XPS 13 투인원보다 조금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MELISSA RIOFRIO/IDG

과부하가 급증할 때의 성능 테스트인 시네벤치(Cinebench) 결과도 덜 성공적이었다 LG 그램은 단일 쓰레드 성능은 상당히 견고했지만, 멀티 쓰레드 성능에서 다른 노트북, 특히 XPS 13보다 뒤처졌다. 
 
ⓒMELISSA RIOFRIO/IDG

앞서 언급한 핸드브레이크(HandBrake)를 사용한 비디오 인코딩 작업시간은, LG 그램 17이 다른 경량 노트북보다 더 오래 걸렸다. 8세대 인텔 프로세서보다도 긴 시간이다. 하지만 슬림한 디자인에도 인상적인 작동 성능을 구현한 걸 보면, LG는 사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성능을 기꺼이 조정할 것이다. 
 
ⓒMELISSA RIOFRIO/IDG

마지막으로, 당연한 얘기지만 LG 그램 17은 게임용 노트북이 아니다. 3DMark 스카이 다이버(Sky Diver) 벤치마크 그래픽 성능 결과는 델 인스피론 15 7000 블랙 에디션 같은 전용 그래픽 카드를 장착한 노트북 보다 훨씬 뒤처진다. 예상대로, 10세대 인텔 코어 i7-10710 CPU로 통합 그래픽 성능을 개선한 XPS 13이 더 뛰어나다. 
 
통합 그래픽이 처리하는 게임 성능에는 크게 기대하지 말 것. ⓒMELISSA RIOFRIO/IDG


LG 그램 17을 사야 할까?

LG 노트북은 주로 휴대성이 셀링 포인트지만, 그램 17은 최고의 노트북이라 할만하다. 보통 수준의 키보드와 끔찍한 스피커 음질에도 불구하고, 사용하기도 즐겁고 시장에 이만한 제품이 없다. 10세대 칩이 출시되었으므로 곧 8세대 인텔 코어 CPU 노트북 가격 하락이 예상된다. 지금이 이 독특한 초경량 노트북을 장만할 완벽한 시기다. editor@itworld.co.kr 



4일 전

리뷰 | LG 그램 17, 세상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

Jared Newman | PCWorld
LG 그램 17을 리뷰하면서, 한 가지 생각이 머리 속을 맴돌았다. 사람들이 왜 이 노트북에 놀라움을 느끼지 않는 걸까? 

17인치 대형 디스플레이와 최대 19.5시간 연속 사용할 수 있는 강력한 배터리 수명을 자랑하지만 무게는 단 1.34kg에 불과하다. 이 제품은 ‘세계에서 가장 가벼운 17인치 노트북'으로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거의 13인치 맥북만큼 가볍다. 냉각과 소음을 줄이는 기능이 탁월한 섀시, 부드럽고 매끄러운 트랙패드, 넉넉한 기본 저장공간에 내부 확장성까지 챙겼다.

포트 수도 많다. 일반 규격 USB 3.1 포트 3개와 USB 타입-C 포트 1개, 마이크로 SD카드 슬롯 및 음성 입출력 겸용 포트, 외부 디스플레이 연결용 HDMI 포트 및 전원 포트를 1개씩 갖췄다. 1,699 달러로 비싼 제품 정가를 제외하면, 이 초경량 노트북은 여타의 다른 대형 화면 노트북이 맞추기 힘든 균형을 이루고 있다. 실제 아마존 판매가는 조금 더 낮기는 하다. 

물론 세상에 완벽한 노트북은 없고 LG 그램도 마찬가지다. 키보드는 최고라 할 수 없고, 디자인도 약간 평범하며, 스피커 음질은 형편없다. 하지만 거의 데스크톱 크기의 화면에서 편안하게 작업하고 하루 종일 지속되는 배터리 수명을 원한다면, LG 그램17이 가진 약간의 문제는 뒷전으로 멀어질 수 있다. 
 

기술 사양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LG 그램17의 모니터는 17인치이며, 해상도는 16대 10 황금 비율에 맞춘 WQXGA(2560×1600)를 채택했다. 인텔 저전력 CPU 라인업 중 성능이 가장 좋은 코어 i7-8565U와 16GB DDR-2400 RAM, 512GB SSD을 탑재했다. 지문 판독기가 키보드 우측 상단의 전원 버튼에 내장돼 있지만, 720p 웹캠에 얼굴 인식 기능은 없다. 전통적인 폴더형 노트북으로 터치 스크린은 없다는 걸 기억하자. 



노트북 왼쪽 측면에 썬더볼트3, USB 3.0 타입 A, HDMI, 그램 전용 충전 어댑터 연결을 위한 DC-in포트가 위치한다. USB-C 포트로도 충전된다. 오른쪽 측면에는 USB 3.0 타입 A 포트 2개, 헤드폰 잭, 요새 일반 소비자용 노트북에서 점점 찾기 힘든 마이크로SD 카드 슬롯이 있다. 양쪽에 USB-C 포트가 부족하다고 느낄 수도 있지만, 전반적으로 포트 구성은 알차다. 
 

디자인 및 디스플레이

17인치 노트북의 대다수는 스피닝 하드디스크 드라이브, 전용 그래픽 카드, 때로는 구식 광디스크 드라이브를 사용하여 데스크톱 PC를 대체하고 싶어한다. 반면, LG 그램 17은 데스크톱보다는 작지만 얇고 가벼운 제품을 목표로 했기에 현재 가장 독특한 노트북 중 하나가 되었다. 

눈으로 봤을 때 훨씬 더 무거울 것으로 예상하지만, 막상 들어보면 가벼움에 감탄이 나온다. 이 17인치 노트북을 가족과 여러 친구에게 들어보라고 했을 때 그들의 반응을 봐서 잘 알고 있다. 가장 두꺼운 부분의 두께도 0.7 인치로 매우 얇다. 



디스플레이도 훌륭하다. 필자는 16:10 화면비 노트북을 좋아한다. 그램17은 전형적인 16:9 화면비 17.3인치 노트북보다 세로로 1/2인치 더 길다. 초고해상도 WQXGA(2560 x 1600) 디스플레이로 더욱 선명한 화면으로 볼 수 있고, 최고 밝기는 362니트로 노트북으로는 최고 수준이다

이 초경량 디자인에는 몇 가지 내재된 단점이 있다. 내구성은 이전 모델처럼 항공기, 우주선, 레이싱 카에 주로 쓰이는 메탈 마그네슘을 적용해 플라스틱보다 견고하지만, 촉감이 특히 덮개 중앙을 누를 때 밀리며 들어가는 느낌이 있어 값싸게 느껴진다. 어둡지도 밝지도 않은 회색은 칙칙하다. 지난 1월 CES에서 세련된 화이트 버전을 자랑하는 그램 17을 봤지만, 무슨 이유에선지 LG는 미국에서는 이 색상을 출시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매우 유감이다. 

LG는 15인치 프레임에 17인치 화면을 갖췄다고 주장하지만, 약간 과장이 있다. 너비와 길이는 15x10.5로, 15인치 맥북 프로보다 각 1인치씩 크다. 15인치 델 인스피론 이코노박스(Inspiron econobox)보다도 약간씩 더 크다. LG 그램 17을 넣어 다니려면 가방을 새로 장만해야 할 수도 있다. 
 

키보드 및 트랙패드

LG 그램 17의 가장 큰 약점은 키보드다. 그렇게 나쁘지는 않다. 키를 누르는 깊이감도 좋고, 잔고장이 많은 버터플라이 형식 키보드도 아니다. 하지만 키가 딱딱하고 누를 때 프레임에 대해 약간 짓누르는 느낌이 든다. 키보드 우측 숫자 패드를 포함하는 고집을 부리면서도 프레임 가장자리로 키보드를 확장하지 않은 것도 실수다. 결과적으로 스페이스바와 백스페이스키가 너무 작아진다. 



하지만 트랙패드는 터치와 탭에 익숙한 사용자에게는 기쁨이다. 오래 사용해도 끈끈한 느낌 없는 넓고 매끄러운 표면으로, 마이크로소프트 PTP (Microsoft Precision Touchpad) 드라이버는 타이핑 시 손바닥 눌림 방지 기능이 탁월하다. 트랙패드를 눌러 클릭하는 것을 선호한다면 불만일 수 있다. LG 그램 17의 클릭 메커니즘은 상당히 뻣뻣하다. 
 

스피커 및 소프트웨어

윈도우 노트북은 스피커 품질이 별로 좋진 않지만, LG 그램 17은 그 중에서도 단연 품질이 낮다. 음악을 들을 때 베이스라인은 거의 들리지 않으며, 전반적인 오디오 사운드는 전화기 너머 상대방의 목소리처럼 어딘지 모르게 답답하다. 유튜브 영상의 말소리 조차 괜찮은 수준의 노트북이나 태블릿 스피커가 아니라 스마트폰과 비슷한 수준이다. 

다소 비슷한 선에서, (마이크로소프트 시그니처 에디션을 제외하고)대부분의 윈도우 노트북에는 몇 가지의 블로트웨어가 있다. 하지만 LG 소프트웨어 제품군에는 한 가지 특이한 단점이 있다. 지원 센터 소프트웨어는 시스템 트레이에 한국어로만 정보를 표시한다. “읽기 모드” 기능을 실행하면 화면이 붉은 색조를 띠지만 이건 그나마 괜찮다. 하지만 알림을 통해 사용하도록 잔소리로 괴롭히는 나쁜 습관은 참기 힘들다. 마이크로소프트의 기본 기능 나이트 라이트(Night Light)가 더 낫다. 다행히 이 블로트웨어는 별 탈 없이 제거할 수 있다. 

성능 및 배터리 수명

최고의 뉴스부터 시작하자. LG 그램 17은 대용량 72Wh 배터리를 갖춰 뛰어난 런타임을 자랑한다. 하루 업무를 시작할 때 어댑터가 없어도 9시간이 넘는 윈도우의 배터리 예상 시간을 보는 건 매우 큰 안도감을 준다. 작업량에 따라 사용 시간은 달라질 수 있지만, 필자의 경우 종일 업무를 하기에 아무 문제 없었다. 

이 일회적인 경험은 PCWorld의 배터리 소모 테스트로 다시 증명되었다. LG 그램 17은 255니트 밝기의 영상을 재생했을 때 12시간 45분을 지속했다. 테스트에서 이 시간에 근접한 유일한 노트북은 역시 LG 제품으로, 그램 14 투인원이었다. 
 
배터리 수명은 LG 그램 17 벤치마크 테스트의 가장 빛나는 특징이었다. ⓒMELISSA RIOFRIO/IDG

발열 처리 설계에 대해서도 칭찬할 만하다. 예를 들어 대용량 영상 파일을 인코딩 하는 동안 과부하가 걸리면 하단 뒤쪽 중앙부터 발열 한다. 이 부위도 너무 뜨겁거나 하진 않고, 발열을 많이 요구하는 작업 중에도 넉넉한 너비 덕분에 발열 부위를 피해 무릎에 편안하게 걸칠 수 있다. 과부하가 걸리는 작업을 할 때도 상당히 조용하며, 일반적인 부하에서는 아무 소음도 느낄 수 없다. 

지금까지의 얘기는 주로 장점 설명이고, 전반적인 성능 벤치마크로 LG 그램 17을 프로필 또는 구성이 유사한 경쟁자와 비교해 보면 단점도 있다. 그램에 탑재된 인텔 코어 i7-8565U 프로세서는 엄밀히 말하면 한 세대 구식이므로 델의 최신 XPS 13 투인원과 같은 10세대 CPU 노트북보다는 약간 성능이 뒤처질 것으로 예상된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신제품 AMD 라이젠 기반 서피스3과 비교해도 마찬가지다. 

벤치마크 프로그램으로 생산성 작업 전반을 시뮬레이션 하는 PCMARK는 실제로 이번 테스트 규칙에는 예외였다. LG 그램 17이 최신 XPS 13을 포함한 다른 여러 노트북을 능가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테스트한 모든 노트북이 2,000을 넘는 매우 좋은 점수를 받았다. 
 
8세대 인텔 프로세서를 쓰지만, LG 그램 17은 생산성 테스트에서 신형인 델 XPS 13 투인원보다 조금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MELISSA RIOFRIO/IDG

과부하가 급증할 때의 성능 테스트인 시네벤치(Cinebench) 결과도 덜 성공적이었다 LG 그램은 단일 쓰레드 성능은 상당히 견고했지만, 멀티 쓰레드 성능에서 다른 노트북, 특히 XPS 13보다 뒤처졌다. 
 
ⓒMELISSA RIOFRIO/IDG

앞서 언급한 핸드브레이크(HandBrake)를 사용한 비디오 인코딩 작업시간은, LG 그램 17이 다른 경량 노트북보다 더 오래 걸렸다. 8세대 인텔 프로세서보다도 긴 시간이다. 하지만 슬림한 디자인에도 인상적인 작동 성능을 구현한 걸 보면, LG는 사용 편의를 높이기 위해 성능을 기꺼이 조정할 것이다. 
 
ⓒMELISSA RIOFRIO/IDG

마지막으로, 당연한 얘기지만 LG 그램 17은 게임용 노트북이 아니다. 3DMark 스카이 다이버(Sky Diver) 벤치마크 그래픽 성능 결과는 델 인스피론 15 7000 블랙 에디션 같은 전용 그래픽 카드를 장착한 노트북 보다 훨씬 뒤처진다. 예상대로, 10세대 인텔 코어 i7-10710 CPU로 통합 그래픽 성능을 개선한 XPS 13이 더 뛰어나다. 
 
통합 그래픽이 처리하는 게임 성능에는 크게 기대하지 말 것. ⓒMELISSA RIOFRIO/IDG


LG 그램 17을 사야 할까?

LG 노트북은 주로 휴대성이 셀링 포인트지만, 그램 17은 최고의 노트북이라 할만하다. 보통 수준의 키보드와 끔찍한 스피커 음질에도 불구하고, 사용하기도 즐겁고 시장에 이만한 제품이 없다. 10세대 칩이 출시되었으므로 곧 8세대 인텔 코어 CPU 노트북 가격 하락이 예상된다. 지금이 이 독특한 초경량 노트북을 장만할 완벽한 시기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