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라인-야후재팬 합병 검토 중··· 일본 최대 인터넷 플랫폼 등장할까

강옥주 | CIO KR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라인과 야후재팬의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의 지분을 출자한 합작사를 설립하고 이 합작사가 야후재팬의 운영사인 Z홀딩스와 라인을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Line Corporation

라인과 Z홀딩스는 합병 보도에 대해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방법의 하나로 합병을 검토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합병이 성사될 경우 일본 최대 규모의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한다. 요미우리신문은 메신저 서비스를 토대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라인과 인터넷 쇼핑몰, 모바일 결제 등 신사업을 시도하는 야후재팬이 합쳐져 규모 확대와 효율화를 이룰 것이라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일본 내 라인 사용자 규모는 8,000만 명, 야후 서비스 사용자는 5,000만 명에 이른다"라며, "간편결제와 같은 금융과 전자상거래까지 모두 아우르는 약 1억 명 규모의 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일본 인터넷 산업 판도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2019.11.14

라인-야후재팬 합병 검토 중··· 일본 최대 인터넷 플랫폼 등장할까

강옥주 | CIO KR
네이버와 일본 소프트뱅크가 라인과 야후재팬의 합병을 검토하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요미우리신문 등 현지 언론이 14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의 지분을 출자한 합작사를 설립하고 이 합작사가 야후재팬의 운영사인 Z홀딩스와 라인을 통합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Line Corporation

라인과 Z홀딩스는 합병 보도에 대해 "기업가치 향상을 위한 방법의 하나로 합병을 검토하는 것은 사실"이라고 인정했다. 

합병이 성사될 경우 일본 최대 규모의 인터넷 플랫폼이 탄생한다. 요미우리신문은 메신저 서비스를 토대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는 라인과 인터넷 쇼핑몰, 모바일 결제 등 신사업을 시도하는 야후재팬이 합쳐져 규모 확대와 효율화를 이룰 것이라고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신문도 "일본 내 라인 사용자 규모는 8,000만 명, 야후 서비스 사용자는 5,000만 명에 이른다"라며, "간편결제와 같은 금융과 전자상거래까지 모두 아우르는 약 1억 명 규모의 서비스가 탄생하면서 일본 인터넷 산업 판도가 크게 바뀔 것"이라고 말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