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05

‘끓는 물, 전자 레인지에도 버틴다’··· 마이크로소프트, 유리 스토리지 기술 ‘프로젝트 실리카’ 시연

Brian Cheon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가 신형 엣지 브라우저, 엑셀 내 자연어 쿼리와 같은 임박한 혁신을 공개하고 있는 가운데, 보다 장기적인 혁신 프로젝트 또한 공개해 눈길을 끈다. 유리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프로젝트 실리카’(Project Silica)다.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Ignite) 행사에서 회사는 유리 한 장에 슈퍼맨 영화를 저장하는 3차원 레코딩 시스템을 소개했다. 워터 브라더스 필름 스튜디오의 도움을 받아 개발된 이 시스템은 ‘복셀’(voxels)이라는 3차원 픽셀을 이용한다. 설명에 따르면 2mm 두께 이하의 유리 시트에 100개 이상의 복셀 층을 삽입할 수 있다. 


프로젝트 실리카 유리 근접 촬영 화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스토리지 신기술을 소개한 사례는 2016년에도 있었다. 당시 회사는 DNA 가닥을 이용해 데이터를 저장하는 기술을 소개했다. 이번 유리 스토리지 기술은 좀더 실용적일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실리카 유리를 끓는 물에 넣거나 강철 수세미로 문지르거나 극초단파에 노출시키는 테스트를 통해 데이터 저장성을 강조했다. 

설명에 따르면 적외선 레이어는 기존 DVD 매체에서처럼 유리를 왜곡한다. 그러나 외기와 분리된 내부에서 같은 작업을 수행한다. 데이터는 레이저를 이용해 해독되며, 유리로부터 반사된 빛을 해석하는 데에는 머신러닝이 활용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슈퍼맨 데모에서 드러나듯이 이번 유리 스토리지 기술에 관심을 가질 잠재 고객 분야는 영화 산업과 같은 콘텐츠 영역이다. 아날로그 필름은 쉽게 손상될 수 있다. 초기 영화 상당수가 유실된 이유다. 영화사들은 사본을 여러 곳에 저장하고 색상 데이터를 분리해 저장하는 방식을 이용하곤 하지만, 이 방법은 비용이 많이 들고 작업 난도가 높다는 단점을 지닌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번 기술은 이론적인 단계를 넘어섰지만 생산 단계는 아닌 것으로 관측된다. 버라이어티는 내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직 데이터를 읽고 쓸 수 있는 상용 장비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또 부피당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지, 데이터 보관 기한은 얼마인지에 대해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유리 스토리지 기술이 기존 콘텐츠 업계의 스토리지 저장 고민을 해결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iokr@idg.co.kr



2019.11.05

‘끓는 물, 전자 레인지에도 버틴다’··· 마이크로소프트, 유리 스토리지 기술 ‘프로젝트 실리카’ 시연

Brian Cheon | CIO KR
마이크로소프트가 신형 엣지 브라우저, 엑셀 내 자연어 쿼리와 같은 임박한 혁신을 공개하고 있는 가운데, 보다 장기적인 혁신 프로젝트 또한 공개해 눈길을 끈다. 유리에 데이터를 저장하는 ‘프로젝트 실리카’(Project Silica)다.

마이크로소프트 이그나이트(Ignite) 행사에서 회사는 유리 한 장에 슈퍼맨 영화를 저장하는 3차원 레코딩 시스템을 소개했다. 워터 브라더스 필름 스튜디오의 도움을 받아 개발된 이 시스템은 ‘복셀’(voxels)이라는 3차원 픽셀을 이용한다. 설명에 따르면 2mm 두께 이하의 유리 시트에 100개 이상의 복셀 층을 삽입할 수 있다. 


프로젝트 실리카 유리 근접 촬영 화면

마이크로소프트가 스토리지 신기술을 소개한 사례는 2016년에도 있었다. 당시 회사는 DNA 가닥을 이용해 데이터를 저장하는 기술을 소개했다. 이번 유리 스토리지 기술은 좀더 실용적일 가능성을 내포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실리카 유리를 끓는 물에 넣거나 강철 수세미로 문지르거나 극초단파에 노출시키는 테스트를 통해 데이터 저장성을 강조했다. 

설명에 따르면 적외선 레이어는 기존 DVD 매체에서처럼 유리를 왜곡한다. 그러나 외기와 분리된 내부에서 같은 작업을 수행한다. 데이터는 레이저를 이용해 해독되며, 유리로부터 반사된 빛을 해석하는 데에는 머신러닝이 활용된다고 회사 측은 전했다. 

슈퍼맨 데모에서 드러나듯이 이번 유리 스토리지 기술에 관심을 가질 잠재 고객 분야는 영화 산업과 같은 콘텐츠 영역이다. 아날로그 필름은 쉽게 손상될 수 있다. 초기 영화 상당수가 유실된 이유다. 영화사들은 사본을 여러 곳에 저장하고 색상 데이터를 분리해 저장하는 방식을 이용하곤 하지만, 이 방법은 비용이 많이 들고 작업 난도가 높다는 단점을 지닌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번 기술은 이론적인 단계를 넘어섰지만 생산 단계는 아닌 것으로 관측된다. 버라이어티는 내부 관계자 말을 인용해 마이크로소프트가 아직 데이터를 읽고 쓸 수 있는 상용 장비를 가지고 있지 않다고 보도했다. 또 부피당 얼마나 많은 데이터를 저장할 수 있는지, 데이터 보관 기한은 얼마인지에 대해 확실히 알려지지 않았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유리 스토리지 기술이 기존 콘텐츠 업계의 스토리지 저장 고민을 해결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