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2012.07.03

트위터, 사용자 정보에 대한 정부 요구 관련 보고서 발표

Cameron Scott | Computerworld
트위터가 월요일 올해 정부로부터 받은 사용자 정보 제공 요구와 그에 대해서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대한 보고서 https://support.twitter.com/articles/20170002# 를 발표했다.
 
이 데이터에 따르면, 다른 국가보다 미국 정부가 정보를 요구한 횟수가 많았다. 1월 1일부터 6월 30일 사이 트위터는 미국 정부로부터 679회에 걸쳐 사용자 948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 받았다.
 
일본은 차이가 많이 나는 2위로 98회에 걸쳐 147명에 대한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한국의 경우 10회 미만의 요구를 받았으며, 제공된 정보는 없다.
 
지난 1월 세미오캐스트(Semiocast)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대부분의 트위터 사용자들은 미국에 거주하고 있으며, 일본은 브라질에 이어 3위이다. 트위터는 일부 사용자 정보 제공 요구가 같은 사용자이거나 존재하지 않는 사용자였다고 전했다.
 
트위터는 미국 정부가 요구한 사례 중 75%에 대해서 전부 혹은 일부 정보를 제공했다. 네덜란드의 요청 중에서는 절반, 일본과 호주의 요청 중에서는 1/3에 대해서 정보를 제공했다.
 
트위터는 대부분의 정보 제공 요청은 범죄 조사와 연관되어 있으며, 2012년에 받은 요청이 이미 2011년의 전체 요청 수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전자 프론티어 재단의 국제 표현의 자유 코디네이터인 에바 갈페린은 정부가 소셜 네트워크에 저장된 사용자 정보가 법적으로 유용할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정보에는 때때로 물리적인 위치, 정치적 사회적으로 소속된 집단 정보도 포함되어 있다.
 
갈페린은 “정보를 제공할지 안 할지는 업체에 달려있어서, 실제로 검열에 강력한 중재자로서의 권력을 갖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전자 프론티어 제단은 정부의 요청에 투명하게 대응한다는 점에서 트위터에 다른 업체보다 높은 점수를 주었다. 예를 들어, 최근에 월스트리트 점령 시위에 참여한 사용자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을 거부한 바 있다.
 
미국 시민 자유 연맹 북부 캘리포니아의 기술 및 시민 자유 전문 변호사인 크리스 콘레이는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것은 훌륭한 사업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는 사용자들이 단순히 좋은 서비스일 뿐만 아니라, 믿기 때문에 트위터를 사용한다는 점을 이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들에게 사용자의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서 무엇이든 한다는 신뢰를 더 보여줄수록, 사용자들은 계속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SNS
2012.07.03

트위터, 사용자 정보에 대한 정부 요구 관련 보고서 발표

Cameron Scott | Computerworld
트위터가 월요일 올해 정부로부터 받은 사용자 정보 제공 요구와 그에 대해서 어떻게 대응했는지에 대한 보고서 https://support.twitter.com/articles/20170002# 를 발표했다.
 
이 데이터에 따르면, 다른 국가보다 미국 정부가 정보를 요구한 횟수가 많았다. 1월 1일부터 6월 30일 사이 트위터는 미국 정부로부터 679회에 걸쳐 사용자 948명에 대한 정보 제공을 요청 받았다.
 
일본은 차이가 많이 나는 2위로 98회에 걸쳐 147명에 대한 정보 공개를 요구했다. 한국의 경우 10회 미만의 요구를 받았으며, 제공된 정보는 없다.
 
지난 1월 세미오캐스트(Semiocast)가 발표한 데이터에 따르면, 대부분의 트위터 사용자들은 미국에 거주하고 있으며, 일본은 브라질에 이어 3위이다. 트위터는 일부 사용자 정보 제공 요구가 같은 사용자이거나 존재하지 않는 사용자였다고 전했다.
 
트위터는 미국 정부가 요구한 사례 중 75%에 대해서 전부 혹은 일부 정보를 제공했다. 네덜란드의 요청 중에서는 절반, 일본과 호주의 요청 중에서는 1/3에 대해서 정보를 제공했다.
 
트위터는 대부분의 정보 제공 요청은 범죄 조사와 연관되어 있으며, 2012년에 받은 요청이 이미 2011년의 전체 요청 수를 넘어섰다고 전했다.
 
전자 프론티어 재단의 국제 표현의 자유 코디네이터인 에바 갈페린은 정부가 소셜 네트워크에 저장된 사용자 정보가 법적으로 유용할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이 정보에는 때때로 물리적인 위치, 정치적 사회적으로 소속된 집단 정보도 포함되어 있다.
 
갈페린은 “정보를 제공할지 안 할지는 업체에 달려있어서, 실제로 검열에 강력한 중재자로서의 권력을 갖게 된다”라고 지적했다.
 
전자 프론티어 제단은 정부의 요청에 투명하게 대응한다는 점에서 트위터에 다른 업체보다 높은 점수를 주었다. 예를 들어, 최근에 월스트리트 점령 시위에 참여한 사용자에 대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것을 거부한 바 있다.
 
미국 시민 자유 연맹 북부 캘리포니아의 기술 및 시민 자유 전문 변호사인 크리스 콘레이는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지키는 것은 훌륭한 사업 전략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트위터는 사용자들이 단순히 좋은 서비스일 뿐만 아니라, 믿기 때문에 트위터를 사용한다는 점을 이식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들에게 사용자의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서 무엇이든 한다는 신뢰를 더 보여줄수록, 사용자들은 계속 이 서비스를 이용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