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29

“목표 공격의 절반 이상이 금융사기 유발” 체크포인트 발표

편집부 | CIO KR
보안공격을 당한 기업들 중 65%가 금융사기를 목적으로 한 해커들에 의해 사업방해나 지적재산권, 영업 기밀과 같은 중요 정보유출 등의 피해를 겪었다고 체크포인트(www.checkpoint.com)가 발표했다.

체크포인트가 발표한 ‘사이버범죄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기업들은 일주일 평균 66차례의 새로운 보안 공격을 당하며, 이 공격이 성공할 경우 10만 달러에서 30만 달러 상당의 피해가 발생한다고 밝혔다. 기업들에게 가장 큰 위험을 안겨준 주요 공격 유형은 ‘디도스 공격’이 꼽혔다.

최근 사이버범죄자들은 멀웨어, 봇, 기타 여러 유형의 첨단공격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경제적 이득이나 기업운영 방해에서부터 데이터 탈취나 정치적 목적 등 다양한 이유로 기업들을 공격하고 있다.

공격 이유와 상관없이 멀웨어의 새로운 변형들이 매일 생겨나고 있으며, 여러 사이트와 기업을 동시에 공격한다. 이 멀웨어 변형들은 공격의 초기 성공률과 기업 전체에 위협을 퍼뜨릴 가능성을 증가시킨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SQL 감염이 지난 2년간 발생한 기업공격 중 가장 심각한 유형으로 꼽히며, 응답자 중 1/3 이상이 지능형지속위협(APT), 봇넷 감염과 디도스 공격을 당했다고 밝혔다. 타깃화된 공격들에 대한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사업 방해이나 지적재산권, 영업비밀과 같은 중요정보유출 등이 공격 후에 따르는 가장 큰 피해로 나타났다. ciokr@idg.co.kr



2012.05.29

“목표 공격의 절반 이상이 금융사기 유발” 체크포인트 발표

편집부 | CIO KR
보안공격을 당한 기업들 중 65%가 금융사기를 목적으로 한 해커들에 의해 사업방해나 지적재산권, 영업 기밀과 같은 중요 정보유출 등의 피해를 겪었다고 체크포인트(www.checkpoint.com)가 발표했다.

체크포인트가 발표한 ‘사이버범죄가 기업에 미치는 영향’에 따르면, 기업들은 일주일 평균 66차례의 새로운 보안 공격을 당하며, 이 공격이 성공할 경우 10만 달러에서 30만 달러 상당의 피해가 발생한다고 밝혔다. 기업들에게 가장 큰 위험을 안겨준 주요 공격 유형은 ‘디도스 공격’이 꼽혔다.

최근 사이버범죄자들은 멀웨어, 봇, 기타 여러 유형의 첨단공격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으며, 경제적 이득이나 기업운영 방해에서부터 데이터 탈취나 정치적 목적 등 다양한 이유로 기업들을 공격하고 있다.

공격 이유와 상관없이 멀웨어의 새로운 변형들이 매일 생겨나고 있으며, 여러 사이트와 기업을 동시에 공격한다. 이 멀웨어 변형들은 공격의 초기 성공률과 기업 전체에 위협을 퍼뜨릴 가능성을 증가시킨다.

이번 설문조사에 따르면, SQL 감염이 지난 2년간 발생한 기업공격 중 가장 심각한 유형으로 꼽히며, 응답자 중 1/3 이상이 지능형지속위협(APT), 봇넷 감염과 디도스 공격을 당했다고 밝혔다. 타깃화된 공격들에 대한 조사에서 응답자들은 사업 방해이나 지적재산권, 영업비밀과 같은 중요정보유출 등이 공격 후에 따르는 가장 큰 피해로 나타났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