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17

블로그 | 페이스북 마케팅과 GM의 궁합이 맞지 않는 이유

Tony Bradley | PCWorld
어쩌면 제너럴모터스가 소셜 네트워크에서 기업 광고를 하기엔 맞지 않을 수도 있다.

월스트리트저널 보고서에 따르면, 제너럴모터스(GM)가 더 이상 페이스북으로 자동차와 트럭 광고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소셜 네트워크에서 GM 광고 효과가 그다지 좋지 않았으며 이는 페이스북 광고가 반드시 필요한 요소가 아니라는 것을 뜻한다. GM의 결정은 페이스북 마케팅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

페이스북 아름다움, 그리고 페이스북의 마케팅은 그 자체가 사회 현상의 하나로 봐야 한다. GM이 2012 수퍼볼 기간 동안 내보냈던 쉐보레 실버라도(Chevrolet Silverado) 신차 광고 같은 상업용 광고는 크게 히트를 칠 수 있다. 특히 TV에서 말이다. 그러나, 소셜 네트워크는 완전히 다른 매체며, 여기서 성공적으로 마케팅 캠페인을 수행하려면 완전히 다른 전략이 필요하다.

페이스북은 입소문에 관한 것이다.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의 가치는 친구와 가족들간에 공유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어떤 사람이 식당에 갔는데 그곳의 음식 맛도 좋았다면, 그 경험을 소셜 네트워크의 지인들과 공유는 것이다. 편안 신발을 구입해서 신고 있는 사람이 소셜 네트워크에 자신의 신발 사진과 평을 올리면, 누구나 온라인으로 이 게시물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상호작용의 유형은 자동차와 같은 아주 큰 구매품에서는 가능성이 낮지만 수퍼볼 광고에 돈을 쓸 수 없는 소기업들에게 소셜 네트워크는 ‘금광’과도 같은 존재다.

페이스북이 1,000만 달러 짜리 GM 광고를 놓쳤지만, 그리 큰 금액은 아니다.

필자의 PC월드 동료 중 하나가 워드스트림(Wordstream) 연구 보고서를 소개했는데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구글 광고의 클릭률이 페이스북보다 10배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정보만을 놓고 보면, 페이스북 대신 구글 광고로 마케팅하는 것이 훨씬 너 나아 보일 것이다.

페이스북은 구글만큼 성숙했다고 볼 수 없다. 온라인 광고 시장에서 구글의 주요 경쟁자라고 보기 어렵다는 뜻이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서비스 가입자가 있고, 그들이 온라인의 대부분을 소셜 네트워크에 보내고 있다. 그래서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이 마케팅 옵션을 확장하면서 발전한다면, 이는 온라인 광고를 위한 비옥한 땅이 될 것이다. 제너럴모터스와의 궁합만 맞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다.



제너럴모터스, 또는 코카콜라, 아니면 맥도날드 같은 대기업은 아직 페이스북이나 기타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 혜택을 누릴 수 있지만, 이 기업들은 광고에서 직접 발생하는 매출을 측정하기보다는 브랜드 인지도의 맥락에서 볼 수 있어야 한다. 반면 소기업은 제대로 페이스북 마케팅 캠페인과 소셜 네트워크의 입소문 광고로 대박을 칠 수 있다.

1,000만 달러 짜리 고객은 소셜 네트워크에 대한 수지 맞는 광고주다. 그리고, 페이스북이 앞으로 그만큼의 광고 매출을 잃을 수도 있다. 하지만 광고주로서 GM을 잃는 것은 페이스북에게 그다지 큰 타격을 입힐 것 같지 않다. 페이스북의 2011년 광고 매출은 37억 달러였으며 GM이 여기서 차지하는 비율은 1%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ciokr@idg.co.kr



2012.05.17

블로그 | 페이스북 마케팅과 GM의 궁합이 맞지 않는 이유

Tony Bradley | PCWorld
어쩌면 제너럴모터스가 소셜 네트워크에서 기업 광고를 하기엔 맞지 않을 수도 있다.

월스트리트저널 보고서에 따르면, 제너럴모터스(GM)가 더 이상 페이스북으로 자동차와 트럭 광고를 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소셜 네트워크에서 GM 광고 효과가 그다지 좋지 않았으며 이는 페이스북 광고가 반드시 필요한 요소가 아니라는 것을 뜻한다. GM의 결정은 페이스북 마케팅의 발목을 잡을 수도 있다.

페이스북 아름다움, 그리고 페이스북의 마케팅은 그 자체가 사회 현상의 하나로 봐야 한다. GM이 2012 수퍼볼 기간 동안 내보냈던 쉐보레 실버라도(Chevrolet Silverado) 신차 광고 같은 상업용 광고는 크게 히트를 칠 수 있다. 특히 TV에서 말이다. 그러나, 소셜 네트워크는 완전히 다른 매체며, 여기서 성공적으로 마케팅 캠페인을 수행하려면 완전히 다른 전략이 필요하다.

페이스북은 입소문에 관한 것이다.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의 가치는 친구와 가족들간에 공유할 수 있다는 데 있다. 어떤 사람이 식당에 갔는데 그곳의 음식 맛도 좋았다면, 그 경험을 소셜 네트워크의 지인들과 공유는 것이다. 편안 신발을 구입해서 신고 있는 사람이 소셜 네트워크에 자신의 신발 사진과 평을 올리면, 누구나 온라인으로 이 게시물을 볼 수 있을 것이다. 상호작용의 유형은 자동차와 같은 아주 큰 구매품에서는 가능성이 낮지만 수퍼볼 광고에 돈을 쓸 수 없는 소기업들에게 소셜 네트워크는 ‘금광’과도 같은 존재다.

페이스북이 1,000만 달러 짜리 GM 광고를 놓쳤지만, 그리 큰 금액은 아니다.

필자의 PC월드 동료 중 하나가 워드스트림(Wordstream) 연구 보고서를 소개했는데 이 보고서에 따르면, 구글 광고의 클릭률이 페이스북보다 10배 정도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정보만을 놓고 보면, 페이스북 대신 구글 광고로 마케팅하는 것이 훨씬 너 나아 보일 것이다.

페이스북은 구글만큼 성숙했다고 볼 수 없다. 온라인 광고 시장에서 구글의 주요 경쟁자라고 보기 어렵다는 뜻이다. 하지만, 페이스북은 서비스 가입자가 있고, 그들이 온라인의 대부분을 소셜 네트워크에 보내고 있다. 그래서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페이스북이 마케팅 옵션을 확장하면서 발전한다면, 이는 온라인 광고를 위한 비옥한 땅이 될 것이다. 제너럴모터스와의 궁합만 맞지 않을 수 있다는 의미다.



제너럴모터스, 또는 코카콜라, 아니면 맥도날드 같은 대기업은 아직 페이스북이나 기타 소셜 네트워크 마케팅 혜택을 누릴 수 있지만, 이 기업들은 광고에서 직접 발생하는 매출을 측정하기보다는 브랜드 인지도의 맥락에서 볼 수 있어야 한다. 반면 소기업은 제대로 페이스북 마케팅 캠페인과 소셜 네트워크의 입소문 광고로 대박을 칠 수 있다.

1,000만 달러 짜리 고객은 소셜 네트워크에 대한 수지 맞는 광고주다. 그리고, 페이스북이 앞으로 그만큼의 광고 매출을 잃을 수도 있다. 하지만 광고주로서 GM을 잃는 것은 페이스북에게 그다지 큰 타격을 입힐 것 같지 않다. 페이스북의 2011년 광고 매출은 37억 달러였으며 GM이 여기서 차지하는 비율은 1%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