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2

클라우드 HR 업체 코너스톤, 한국 진출… 첫 고객은 '삼성전자'

박해정 | CIO KR
글로벌 클라우드 기반 HR 업체인 코너스톤이 국내 시장에 진출하면서 국내 첫 고객사로 삼성전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전세계 임직원 30만 명은 코너스톤을 교육받게 됐다. 
 
ⓒConerstone
삼성전자는 그룹 내 인재개발원이 있지만, 이곳에서는 한 번에 1만 명만 수용할 수 있는 물리적인 한계가 있었다. 12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코너스톤 창립자 겸 CEO인 애덤 밀러는 삼성전자가 전세계 임직원에게 좀더 신속하게 교육을 제공할 방법을 찾았고 코너스톤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밀러 사장은 코너스톤이 주력하는 3가지 영역으로 ‘적임자 찾기, 인재 개발, 지속적인 인재 교육’을 꼽았다. 특히 지속적인 인재 교육에 관해 밀러 사장은 “근무시간의 5%를 교육에 투자할 수 있어야 한다. 근무일 기준으로 하면 한달에 하루 정도다. 정기적으로 새로운 기술을 습득한다면 변화의 속도를 따라가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코너스톤이 말하는 인재관리란 직원을 채용해 교육하고 직원의 자기계발을 관리하며 성과를 감독해 개별 직원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전체 라이프사이클이다. 여기에 조직의 관점이 아닌 직원의 관점으로 바라보고 인재 경험 플랫폼을 만들어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밀러 사장은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와 함께 코너스톤 본사 수석 부사장 쉬락 샤를 비롯해 한국이콜랩 인사총괄 조은미 전무, 딜로이트컨설팅 김성진 상무, 고려대학교 권대봉 명예교수 등 참여하고 CDK 박상욱 사장이 좌장을 맡은 인사 전문가 패널토의도 진행됐다. 

패널토의에서 권 명예교수는 “최근 정부의 다양한 노동 정책과 기업의 직원 복지 정책하에서 기업 생산성을 유지하거나, 한 걸음 더 나아가 생산성을 향상하려면 직무환경과 교육방법의 변화가 필요하다”라며 “직무환경은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으로, 교육방법은 기업의 구성원들이 학습을 자기주도적으로 진행할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딜로이트컨설팅의 김 상무는 자사의 2019년 휴먼 캐피탈 트렌드(Human Capital Trend) 조사를 인용해 “86%가 인재교육이 중요하다고 응답하였으며, 오직 10%의 응답자만이 매우 준비가 되어 있다고 응답하였다. 또한, 로보틱스, AI 기술이 적극적으로 도입되면서 기업 내 필요한 직무는 새롭게 재편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사라지는 직무, 변화해야 하는 직무, 새롭게 생겨나는 직무가 일상화되고 있다”라며 “기업이 이러한 환경에 대응하고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지속해서 확보하고 내부 인재가 변화되는 직무에 적응할 수 있도록 재교육(Re-skilling)하는 일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이콜랩의 조 전무는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지금, 핵심 인재들에게 꼭 필요한 역량은 학습 민첩성(Learning Agility)이며, 조직의 핵심역량은 여전히 사람에 대한 개발에 있다”며 “향후 기업들의 교육 모델은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LMS의 활용이 될 것이다. 그 이유는 기업 입장에서는 복잡성을 줄여 비용 절감의 효과가 있고, 매니저 입장에서는 분석 및 관리가 편리해 실시간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으며, 직원 입장에서는 교육의 기회를 언제 어디서나 얻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너스톤의 샤 수석 부사장은 “전세계 혁신 기업들은 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인재양성과 교육의 중요성을 너무도 절실히 인식하고 있다. 코너스톤은 현재 192개국에서 43개 언어로 지원되고 있으며 전세계 3500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선택받은, 이미 검증된 글로벌 넘버1 솔루션이다”며 “클라우드 기반의 러닝 솔루션과 인사전략의 다양한 성공사례 융합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향상하는 것이 코너스톤의 고객지원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너스톤은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과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며 현재 삼성SDS, i2MAX, COINUS와 제휴를 맺었다. ciokr@idg.co.kr



2019.07.12

클라우드 HR 업체 코너스톤, 한국 진출… 첫 고객은 '삼성전자'

박해정 | CIO KR
글로벌 클라우드 기반 HR 업체인 코너스톤이 국내 시장에 진출하면서 국내 첫 고객사로 삼성전자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삼성전자의 전세계 임직원 30만 명은 코너스톤을 교육받게 됐다. 
 
ⓒConerstone
삼성전자는 그룹 내 인재개발원이 있지만, 이곳에서는 한 번에 1만 명만 수용할 수 있는 물리적인 한계가 있었다. 12일 기자간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 코너스톤 창립자 겸 CEO인 애덤 밀러는 삼성전자가 전세계 임직원에게 좀더 신속하게 교육을 제공할 방법을 찾았고 코너스톤을 선택하게 됐다고 밝혔다. 

밀러 사장은 코너스톤이 주력하는 3가지 영역으로 ‘적임자 찾기, 인재 개발, 지속적인 인재 교육’을 꼽았다. 특히 지속적인 인재 교육에 관해 밀러 사장은 “근무시간의 5%를 교육에 투자할 수 있어야 한다. 근무일 기준으로 하면 한달에 하루 정도다. 정기적으로 새로운 기술을 습득한다면 변화의 속도를 따라가는 데 어려움이 없을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코너스톤이 말하는 인재관리란 직원을 채용해 교육하고 직원의 자기계발을 관리하며 성과를 감독해 개별 직원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전체 라이프사이클이다. 여기에 조직의 관점이 아닌 직원의 관점으로 바라보고 인재 경험 플랫폼을 만들어 가능하게 해야 한다고 밀러 사장은 강조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와 함께 코너스톤 본사 수석 부사장 쉬락 샤를 비롯해 한국이콜랩 인사총괄 조은미 전무, 딜로이트컨설팅 김성진 상무, 고려대학교 권대봉 명예교수 등 참여하고 CDK 박상욱 사장이 좌장을 맡은 인사 전문가 패널토의도 진행됐다. 

패널토의에서 권 명예교수는 “최근 정부의 다양한 노동 정책과 기업의 직원 복지 정책하에서 기업 생산성을 유지하거나, 한 걸음 더 나아가 생산성을 향상하려면 직무환경과 교육방법의 변화가 필요하다”라며 “직무환경은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으로, 교육방법은 기업의 구성원들이 학습을 자기주도적으로 진행할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딜로이트컨설팅의 김 상무는 자사의 2019년 휴먼 캐피탈 트렌드(Human Capital Trend) 조사를 인용해 “86%가 인재교육이 중요하다고 응답하였으며, 오직 10%의 응답자만이 매우 준비가 되어 있다고 응답하였다. 또한, 로보틱스, AI 기술이 적극적으로 도입되면서 기업 내 필요한 직무는 새롭게 재편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사라지는 직무, 변화해야 하는 직무, 새롭게 생겨나는 직무가 일상화되고 있다”라며 “기업이 이러한 환경에 대응하고 생산성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직무에 적합한 인재를 지속해서 확보하고 내부 인재가 변화되는 직무에 적응할 수 있도록 재교육(Re-skilling)하는 일이 매우 중요해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한국이콜랩의 조 전무는 “디지털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지금, 핵심 인재들에게 꼭 필요한 역량은 학습 민첩성(Learning Agility)이며, 조직의 핵심역량은 여전히 사람에 대한 개발에 있다”며 “향후 기업들의 교육 모델은 디지털을 기반으로 한 LMS의 활용이 될 것이다. 그 이유는 기업 입장에서는 복잡성을 줄여 비용 절감의 효과가 있고, 매니저 입장에서는 분석 및 관리가 편리해 실시간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으며, 직원 입장에서는 교육의 기회를 언제 어디서나 얻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코너스톤의 샤 수석 부사장은 “전세계 혁신 기업들은 기업 경쟁력 확보를 위해 인재양성과 교육의 중요성을 너무도 절실히 인식하고 있다. 코너스톤은 현재 192개국에서 43개 언어로 지원되고 있으며 전세계 3500개 이상의 글로벌 기업들로부터 선택받은, 이미 검증된 글로벌 넘버1 솔루션이다”며 “클라우드 기반의 러닝 솔루션과 인사전략의 다양한 성공사례 융합을 통해 기업 경쟁력을 향상하는 것이 코너스톤의 고객지원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코너스톤은 국내 기업을 대상으로 영업과 마케팅을 전개할 계획이며 현재 삼성SDS, i2MAX, COINUS와 제휴를 맺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