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5.09

구글의 무인 자동차, 미 네바다주에서 운전면허 취득

Sharon Gaudin | Computerworld
미국 네바다주 사람들은 시장을 가거나 고속도로에 들어서면서 운전자가 없는 자동차를 보고 놀랄 지도 모르겠다. 네바다주 교통부가 구글의 자동 운전 자동차용으로 운전면허를 발급했기 때문이다. 이는 또한 미국 내에서 자동운전 자동차에 대한 첫번째 면허이기도 하다.




라스베이거스 거리를 주행하고 있는 구글 자동 운전 자동차. 사진 : 네바다주 교통부

 
네바다주 교통부 대변인 톰 제이콥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발전 중인 상태이다. 시스템은 브레이크와 가속기, 스티어링을 제어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여름, 네바다 의회는 입법을 통해 네바다주 교통부가 자동운전 또는 무인자동차에 대한 도로 규칙을 세울 권한을 부여한 바 있다. 
 
이번 면허 발급은 네바다주에서 일반 도로에 무인자동차가 다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첫번째 진전으로 평가되고 있다. 시험용 자동차는 인공지능과 컴퓨터 센서, GPS 기술을 이용해 스스로 운전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구글은 이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언급은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 달 구글 임원들은 자사의 자동 운전 자동차 개발에 합류할 협력업체를 찾기 위해 디트로이트를 방문했으며, 구글의 자동 운전 자동차 프로젝트 책임자인 앤소니 레반도우스키는 당시 향후 10년 내에 이런 자동차를 도로에서 보고자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네바다주 교통부의 담당관은 구글의 자동 운전 자동차를 시운전을 했으며, 고속도로와 도심 거리, 그리고 유명한 라스베이거스 거리도 주행했다. 하지만 제이콥스는 네바다주와 자동 운전 자동차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는 곳이 구글만은 아니라며, “많은 경쟁자가 있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2012.05.09

구글의 무인 자동차, 미 네바다주에서 운전면허 취득

Sharon Gaudin | Computerworld
미국 네바다주 사람들은 시장을 가거나 고속도로에 들어서면서 운전자가 없는 자동차를 보고 놀랄 지도 모르겠다. 네바다주 교통부가 구글의 자동 운전 자동차용으로 운전면허를 발급했기 때문이다. 이는 또한 미국 내에서 자동운전 자동차에 대한 첫번째 면허이기도 하다.




라스베이거스 거리를 주행하고 있는 구글 자동 운전 자동차. 사진 : 네바다주 교통부

 
네바다주 교통부 대변인 톰 제이콥스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아직 발전 중인 상태이다. 시스템은 브레이크와 가속기, 스티어링을 제어한다”고 밝혔다. 지난 해 여름, 네바다 의회는 입법을 통해 네바다주 교통부가 자동운전 또는 무인자동차에 대한 도로 규칙을 세울 권한을 부여한 바 있다. 
 
이번 면허 발급은 네바다주에서 일반 도로에 무인자동차가 다닐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첫번째 진전으로 평가되고 있다. 시험용 자동차는 인공지능과 컴퓨터 센서, GPS 기술을 이용해 스스로 운전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구글은 이에 대해 아직 공식적인 언급은 내놓지 않고 있다.
 
지난 달 구글 임원들은 자사의 자동 운전 자동차 개발에 합류할 협력업체를 찾기 위해 디트로이트를 방문했으며, 구글의 자동 운전 자동차 프로젝트 책임자인 앤소니 레반도우스키는 당시 향후 10년 내에 이런 자동차를 도로에서 보고자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네바다주 교통부의 담당관은 구글의 자동 운전 자동차를 시운전을 했으며, 고속도로와 도심 거리, 그리고 유명한 라스베이거스 거리도 주행했다. 하지만 제이콥스는 네바다주와 자동 운전 자동차와 관련해 논의하고 있는 곳이 구글만은 아니라며, “많은 경쟁자가 있다”고 덧붙였다.  editor@itworld.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