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2

KMW-노키아, '5G 기술협력 및 공동해외진출' 위한 MOU 체결

편집부 | CIO KR
케이엠더블유(이하 KMW) 노키아와 5G 기술협력 및 공동해외진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국내 5G 생태계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및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양사는 국내 5G 인프라 구축은 물론, 5G 상용화를 준비 중인 해외 수요에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KMW가 노키아와 공동개발한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는 5G에서 가장 중요한 장비 중 하나로, 전파를 한 곳으로 집중시켜 신호의 세기를 강화하는 ‘빔포밍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다수의 안테나를 결합한 다중 입력, 다중 출력 장비다. 양사는 지난 2016년부터 공동으로 기술개발에 착수해 지난해 상용화 버전을 출시한 후, 올해 5G 서비스를 상용화한 국내 이동통신 3사 모두에게 장비를 공급한 바 있다.

이번 MOU 체결로 KMW의 해외시장 진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노키아가 이미 공급 계약을 체결한 지역은 물론, 현재 5G 상용화를 모색 중인 국가들에 우선적으로 공동 개발한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를 소개할 예정이다. KMW는 앞으로도 노키아와 함께 계속 제품 최적화와 기술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노키아코리아 안태호 대표는 “노키아와 KMW가 성공적으로 5G 인프라를 구축하고 앞으로도 계속 5G 생태계 발전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노키아는 이번 MOU 체결이 양사 간 신뢰를 바탕으로 보다 포괄적인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MW 김덕용 대표는 “이번 MOU를 바탕으로 국내 5G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전세계의 수많은 고객과 소통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현재 KMW는 핀란드에서 개최 중인 한국-핀란드 비즈니스 포럼에 참가해 현지 이동통신업체 및 기관/기업 관계자들에게 5G 무선장비를 전시 중이다. ciokr@idg.co.kr



2019.06.12

KMW-노키아, '5G 기술협력 및 공동해외진출' 위한 MOU 체결

편집부 | CIO KR
케이엠더블유(이하 KMW) 노키아와 5G 기술협력 및 공동해외진출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MOU는 국내 5G 생태계 발전을 위한 상생협력 및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양사는 국내 5G 인프라 구축은 물론, 5G 상용화를 준비 중인 해외 수요에도 긴밀한 협력관계를 이어나갈 방침이다.

KMW가 노키아와 공동개발한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Massive MIMO)는 5G에서 가장 중요한 장비 중 하나로, 전파를 한 곳으로 집중시켜 신호의 세기를 강화하는 ‘빔포밍 기능’을 제공하기 위해 다수의 안테나를 결합한 다중 입력, 다중 출력 장비다. 양사는 지난 2016년부터 공동으로 기술개발에 착수해 지난해 상용화 버전을 출시한 후, 올해 5G 서비스를 상용화한 국내 이동통신 3사 모두에게 장비를 공급한 바 있다.

이번 MOU 체결로 KMW의 해외시장 진출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노키아가 이미 공급 계약을 체결한 지역은 물론, 현재 5G 상용화를 모색 중인 국가들에 우선적으로 공동 개발한 대용량 다중입출력장치를 소개할 예정이다. KMW는 앞으로도 노키아와 함께 계속 제품 최적화와 기술 발전을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노키아코리아 안태호 대표는 “노키아와 KMW가 성공적으로 5G 인프라를 구축하고 앞으로도 계속 5G 생태계 발전을 위해 협력할 것”이라며, “노키아는 이번 MOU 체결이 양사 간 신뢰를 바탕으로 보다 포괄적인 파트너십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KMW 김덕용 대표는 “이번 MOU를 바탕으로 국내 5G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고, 나아가 전세계의 수많은 고객과 소통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밝혔다.

현재 KMW는 핀란드에서 개최 중인 한국-핀란드 비즈니스 포럼에 참가해 현지 이동통신업체 및 기관/기업 관계자들에게 5G 무선장비를 전시 중이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