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SAP의 새 CRM ‘C/4HANA’, 솔루션 특장점과 전략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2018년에 개최한 사파이어(Sapphire) 컨퍼런스에서 SAP는 시장 선두 자리를 굳힌 세일즈포스를 따라잡고자 새로운 CRM(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스위트를 발표했다.
 
ⓒSAP


C/4HANA로 불리는 신제품은 마케팅, 세일즈, 고객 서비스, 커머스용 CRM 솔루션을 모은 것이다. 또 클라우드를 최우선시한 제품이다. C/4HANA는 SAP도 클라우드 CRM 시장에 합류했음을 알린 신호였다.

C/4HANA 포트폴리오는 클라우드 CRM 시장의 선두 주자인 세일즈포스 제품을 닮았다. 더 자세히 설명하면, SAP 마케팅 클라우드, SAP 커머스 클라우드, SAP 서비스 클라우드, SAP 커스터머 데이터 클라우드(Gigya 인수 후), SAP 세일즈 클라우드(CallidusCloud 인수 후)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SAP 하이브리드 브랜드를 SAP 커스터머 익스피리언스라는 브랜드로 바꿨다.

SAP는 보도 자료에서, “SAP는 시장 리더인 하이브리스(Hybris), 긱야(Gigya), 캘리더스클라우드(CallidusCloud)에 대한 인수를 완료하고, 고객 데이터 보호와 마케팅, 커머스, 세일즈, 고객 서비스 같은 프론트-오피스 기능을 모두 지원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통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SAP 커스터머 익스피리언스 대표인 알렉스 에이츠버거는 당시 단상에서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효율성이 아니라, 효과성을 견인하는 것이고, 이는 인텔리전스와 통합에서 창출된다. 이 5개 클라우드가 SAP C/4HANA를 구성하지만, 스위트가 되는 이유는 첫째, 하나의 데이터 모델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둘째, SAP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불리는 마이크로서비스 기반 생태계, 단 하나의 익스텐션 프레임워크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또 셋째, SAP 레오나르도를 매개체로 더 나은 인텔리전스를 구현했고, 넷째, 캠페인부터 과금까지 멋진 사용자 경험을 전달하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차세대 CRM
SAP의 빌 맥더멋 CEO도 단상에 올라, 기존 CRM이 고객을 하나의 관점으로 파악하는 데 방해되는지 지적했다.

그는 “변화할 시간이다. 확실한 패러다임 변화가 펼쳐지고 있다. 우리는 일부 기업이 초점을 맞추는 세일즈 자동화에 대한 360도 관점에서 실제 고객에 대한 360도 관점으로 변화를 달성했다. CRM에 레코드(기록)를 추가했을 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환경부터 모든 것이 일어나는 환경까지 전체 공급 사슬이 고객 경험과 연결되어 있다”라고 강조했다.

SAP는 CRM과 인기 높은 백엔드 시스템을 통합하는 역량이 고객에게 전달할 가치를 확인했다. 이후 1년 뒤, 유타 소재 SaaS 회사인 퀄트릭스(Qualtrics)를 인수해 역량을 더욱 강화했다. SAP가 전통적으로 전문성을 가진 운영 데이터(O-data)와 정성적 경험 데이터(X-data)를 통합해 전달하는 역량을 추구하고 있다.

맥더멋은 2019년 사파이어 컨퍼런스에서 SAP는 X 및 O 데이터를 결합, 대규모로 진짜 개인화를 전달해 경험 측면의 갭을 없앨 것이라고 강조했다.  

1년 전인 2018년의 언론 대상 질의응답 시간에도 에이츠버거가 동일한 개념에 대해 잠깐 언급을 했었다. 그는 “연결된 엔터프라이즈가 중요하다. 따라서 고객 경험을 공급망과 연결해야 한다. 이렇게 할 수 있는 유일한 회사가 SAP다”라고 강조했다.

캘리더스클라우드의 질스 하우스 최고 제품 책임자는 한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고객에 대한 완전한 관점을 전달하려면 백오피스를 맨 앞으로 가져와야 한다. SAP만 이를 전달할 수 있다. 전세계 트랜잭션의 77%에 관여되기 때문이다. 이것이 진짜 고객 중심 솔루션이다. 고객은 기회, 리드, 고객을 일컫는 어카운트가 아니다. 고객은 사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2019.05.16

SAP의 새 CRM ‘C/4HANA’, 솔루션 특장점과 전략

Scott Carey | Computerworld UK
2018년에 개최한 사파이어(Sapphire) 컨퍼런스에서 SAP는 시장 선두 자리를 굳힌 세일즈포스를 따라잡고자 새로운 CRM(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스위트를 발표했다.
 
ⓒSAP


C/4HANA로 불리는 신제품은 마케팅, 세일즈, 고객 서비스, 커머스용 CRM 솔루션을 모은 것이다. 또 클라우드를 최우선시한 제품이다. C/4HANA는 SAP도 클라우드 CRM 시장에 합류했음을 알린 신호였다.

C/4HANA 포트폴리오는 클라우드 CRM 시장의 선두 주자인 세일즈포스 제품을 닮았다. 더 자세히 설명하면, SAP 마케팅 클라우드, SAP 커머스 클라우드, SAP 서비스 클라우드, SAP 커스터머 데이터 클라우드(Gigya 인수 후), SAP 세일즈 클라우드(CallidusCloud 인수 후)로 구성되어 있다. 그리고 SAP 하이브리드 브랜드를 SAP 커스터머 익스피리언스라는 브랜드로 바꿨다.

SAP는 보도 자료에서, “SAP는 시장 리더인 하이브리스(Hybris), 긱야(Gigya), 캘리더스클라우드(CallidusCloud)에 대한 인수를 완료하고, 고객 데이터 보호와 마케팅, 커머스, 세일즈, 고객 서비스 같은 프론트-오피스 기능을 모두 지원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통합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SAP 커스터머 익스피리언스 대표인 알렉스 에이츠버거는 당시 단상에서 “궁극적으로 중요한 것은 효율성이 아니라, 효과성을 견인하는 것이고, 이는 인텔리전스와 통합에서 창출된다. 이 5개 클라우드가 SAP C/4HANA를 구성하지만, 스위트가 되는 이유는 첫째, 하나의 데이터 모델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둘째, SAP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불리는 마이크로서비스 기반 생태계, 단 하나의 익스텐션 프레임워크를 갖고 있기 때문이다. 또 셋째, SAP 레오나르도를 매개체로 더 나은 인텔리전스를 구현했고, 넷째, 캠페인부터 과금까지 멋진 사용자 경험을 전달하기 때문이다”라고 강조했다.
 


차세대 CRM
SAP의 빌 맥더멋 CEO도 단상에 올라, 기존 CRM이 고객을 하나의 관점으로 파악하는 데 방해되는지 지적했다.

그는 “변화할 시간이다. 확실한 패러다임 변화가 펼쳐지고 있다. 우리는 일부 기업이 초점을 맞추는 세일즈 자동화에 대한 360도 관점에서 실제 고객에 대한 360도 관점으로 변화를 달성했다. CRM에 레코드(기록)를 추가했을 때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 환경부터 모든 것이 일어나는 환경까지 전체 공급 사슬이 고객 경험과 연결되어 있다”라고 강조했다.

SAP는 CRM과 인기 높은 백엔드 시스템을 통합하는 역량이 고객에게 전달할 가치를 확인했다. 이후 1년 뒤, 유타 소재 SaaS 회사인 퀄트릭스(Qualtrics)를 인수해 역량을 더욱 강화했다. SAP가 전통적으로 전문성을 가진 운영 데이터(O-data)와 정성적 경험 데이터(X-data)를 통합해 전달하는 역량을 추구하고 있다.

맥더멋은 2019년 사파이어 컨퍼런스에서 SAP는 X 및 O 데이터를 결합, 대규모로 진짜 개인화를 전달해 경험 측면의 갭을 없앨 것이라고 강조했다.  

1년 전인 2018년의 언론 대상 질의응답 시간에도 에이츠버거가 동일한 개념에 대해 잠깐 언급을 했었다. 그는 “연결된 엔터프라이즈가 중요하다. 따라서 고객 경험을 공급망과 연결해야 한다. 이렇게 할 수 있는 유일한 회사가 SAP다”라고 강조했다.

캘리더스클라우드의 질스 하우스 최고 제품 책임자는 한 블로그 게시글을 통해, “고객에 대한 완전한 관점을 전달하려면 백오피스를 맨 앞으로 가져와야 한다. SAP만 이를 전달할 수 있다. 전세계 트랜잭션의 77%에 관여되기 때문이다. 이것이 진짜 고객 중심 솔루션이다. 고객은 기회, 리드, 고객을 일컫는 어카운트가 아니다. 고객은 사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