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16

재해 복구의 시장의 판도를 바꾼 클라우드

Jeff Vance | CIO
CIO닷컴의 제프 밴스가 기술의 엄청난 변화가 어떻게 재해복구 기술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SMB들에게 보안 실패로 닥칠 위험 요소가 무엇인지를 설명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재해 복구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재해 복구(DR)란 둘 중 하나였다. 대기업들에겐 막대한 양의 자본 출자를 의미할 뿐이고, 중견 기업들에게는 가장 중요한 정보만을 저장해 안전한 곳에 저장해 두는 일일 뿐이었다.

사실, 다른 의미도 있었다. 심지어 오늘날에도 많은 기업들에서는 재해 복구를 최소한의 조치로 보고, 그저 요행을 바라기만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그러한 추세가 클라우드에 의해 변화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재해 복구의 ‘민주화’를 추구해 중소기업들도 재해 복구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고, 다른 한 편으로는 혼란을 초래해 기업들에게 잘못된 보안 인식을 갖게 하고 잘못된 판단을 내리도록 한다.

중소기업들은 드롭박스(Dropbox)박스(Box), 스카이 드라이브(SkyDrive) 등의 저렴하거나 무료인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으며 그 정도면 충분한 재해 대책 계획이라고 자신 있게 말 할 것이다(틀린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업들은 자신들의 재해 대책 계획 일부가 지식 노동자들의 습관 같은 것이며 중소기업들이 재해 대책에 대해 취하고 있는 방책들을 반영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지식 근로자들의 수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지금, 많은 지식 근로자들이 중요한 정보를 기업의 데이터 저장 센터에서 빼내 자신의 사적인 클라우드 기반 저장고로 옮기고 있다. 어떤 기기에서 접속하든 데이터에 쉽게 접근하기 위해서 말이다.

물론 이러한 접근 방식에는 문제가 있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을 통하면 재해가 닥쳤을 때 영업 부서가 접근 가능한 고객 목록을 손에 쥘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홍보 전문가들은 주요 연락처들을 모두 가지고 있을 것이고 개발자들은 PR 전문가들이 최근에 클라우드에서 진행한 프로젝트에 접근하기만 하면 될 것이다.

이쯤 되면 분명해 졌을 것이다. 설령 재해 대책을 목적으로 한 클라우드 사용에 대해 충분히 경계하는 사람이라고 해도, 기술 전문가인 직원들 덕택에 클라우드 기반의 재해 대책에 깊이 연관되지 않기란 힘들다는 것을 말이다.

자유방임주의 재해 대책이 가진 위험성
생각보다 재해 대책이 잘 돼 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기 전, 자유방임주의적(laissez-faire) 재해 대책은 정전과 같은 평범한 문제에 발생할 때는 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진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쓸모가 없을 수도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노인 요양 시설 리쥬어월드 시니어 케어의 정보 시스템 부 책임자 대니얼 뉴펠드는 “플로리다에 살 때 일했던 회사가 허리케인을 겪은 후 재해 복구를 해야 했다. 그 과정에서 미리미리 준비해야 했으나 하지 않았던 것들에 대해 뼈저리게 후회했다”라고 말했다.

뉴펠드가 일했던 회사는 처음에 구내 전화교환 시스템(PBX)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점을 매우 기뻐했다. “PBX 없이도 핸드폰을 사용하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우리 생각은 얼마 지나지 않아 틀린 것으로 판명 났다”라고 그는 말한다. 휴대 전화 송신탑들은 여분의 배터리를 갖추고 있지 않다는 것을 몰랐던 것이다.




2012.04.16

재해 복구의 시장의 판도를 바꾼 클라우드

Jeff Vance | CIO
CIO닷컴의 제프 밴스가 기술의 엄청난 변화가 어떻게 재해복구 기술의 진입 장벽을 낮추고 SMB들에게 보안 실패로 닥칠 위험 요소가 무엇인지를 설명했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재해 복구 시장의 판도를 바꾸고 있다. 불과 몇 년 전만 해도 재해 복구(DR)란 둘 중 하나였다. 대기업들에겐 막대한 양의 자본 출자를 의미할 뿐이고, 중견 기업들에게는 가장 중요한 정보만을 저장해 안전한 곳에 저장해 두는 일일 뿐이었다.

사실, 다른 의미도 있었다. 심지어 오늘날에도 많은 기업들에서는 재해 복구를 최소한의 조치로 보고, 그저 요행을 바라기만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그러한 추세가 클라우드에 의해 변화하고 있다. 한편으로는 재해 복구의 ‘민주화’를 추구해 중소기업들도 재해 복구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도록 만들고 있고, 다른 한 편으로는 혼란을 초래해 기업들에게 잘못된 보안 인식을 갖게 하고 잘못된 판단을 내리도록 한다.

중소기업들은 드롭박스(Dropbox)박스(Box), 스카이 드라이브(SkyDrive) 등의 저렴하거나 무료인 서비스들을 이용할 수 있으며 그 정도면 충분한 재해 대책 계획이라고 자신 있게 말 할 것이다(틀린 얘기는 아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기업들은 자신들의 재해 대책 계획 일부가 지식 노동자들의 습관 같은 것이며 중소기업들이 재해 대책에 대해 취하고 있는 방책들을 반영한다는 사실을 알지 못한다.

모바일 기기를 사용하는 지식 근로자들의 수가 그 어느 때보다 많은 지금, 많은 지식 근로자들이 중요한 정보를 기업의 데이터 저장 센터에서 빼내 자신의 사적인 클라우드 기반 저장고로 옮기고 있다. 어떤 기기에서 접속하든 데이터에 쉽게 접근하기 위해서 말이다.

물론 이러한 접근 방식에는 문제가 있다. 그러나 이러한 방식을 통하면 재해가 닥쳤을 때 영업 부서가 접근 가능한 고객 목록을 손에 쥘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홍보 전문가들은 주요 연락처들을 모두 가지고 있을 것이고 개발자들은 PR 전문가들이 최근에 클라우드에서 진행한 프로젝트에 접근하기만 하면 될 것이다.

이쯤 되면 분명해 졌을 것이다. 설령 재해 대책을 목적으로 한 클라우드 사용에 대해 충분히 경계하는 사람이라고 해도, 기술 전문가인 직원들 덕택에 클라우드 기반의 재해 대책에 깊이 연관되지 않기란 힘들다는 것을 말이다.

자유방임주의 재해 대책이 가진 위험성
생각보다 재해 대책이 잘 돼 있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기 전, 자유방임주의적(laissez-faire) 재해 대책은 정전과 같은 평범한 문제에 발생할 때는 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진짜 심각한 문제가 발생할 경우 쓸모가 없을 수도 있음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노인 요양 시설 리쥬어월드 시니어 케어의 정보 시스템 부 책임자 대니얼 뉴펠드는 “플로리다에 살 때 일했던 회사가 허리케인을 겪은 후 재해 복구를 해야 했다. 그 과정에서 미리미리 준비해야 했으나 하지 않았던 것들에 대해 뼈저리게 후회했다”라고 말했다.

뉴펠드가 일했던 회사는 처음에 구내 전화교환 시스템(PBX)에 얽매일 필요가 없다는 점을 매우 기뻐했다. “PBX 없이도 핸드폰을 사용하면 된다고 생각했지만, 우리 생각은 얼마 지나지 않아 틀린 것으로 판명 났다”라고 그는 말한다. 휴대 전화 송신탑들은 여분의 배터리를 갖추고 있지 않다는 것을 몰랐던 것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