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3.30

ERP 실패를 부르는 13가지 원인 '그리고 대책'

Jennifer Lonoff Schiff | CIO
ERP시스템은 돈, 자원, 시간 측면에서 방대한 투자다. 물론 성공적인 ERP 도입을 통해 워크플로우를 간소화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그러나 ERP를 잘못 도입하면 생산성이 저하되고 개발이 지연되는 등 막대한 비용이 초래될 수 있다.
 
CIO닷컴은 성공적인 ERP 도입과 잠재적인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십 명의 ERP 전문가(IT 책임자, 컨설턴트, ERP 개발업체)들을 대상으로 ERP와 관련해 가장 일반적인 시행착오가 무엇인지, 이를 피하거나 해결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물었다.다음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 밝혀진 13가지 ERP 시행착오다.
 
ERP 시행착오 1 : 잘못된 계획
세이지(Sage) 미드마켓 ERP 제품 관리 부사장 에릭 카스는 "ERP 프로젝트를 성공시키려면 계획을 잘 수립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즉흥적으로 ERP를 도입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미드마켓과 대기업을 대상으로 ERP 소프트웨어와 솔루션을 공급하는 바이(VAI) CIO 케빈 비슬리 또한 이런 의견에 동의했다. 비슬리는 "많은 기업들이 ERP 소프트웨어 평가에 앞서 충분한 계획을 수립하지 않는다. 이는 도입 과정에서 종종 혼란을 초래하곤 한다. 현재 프로세스와 이를 발전시켜 최대 이익과 효율성을 달성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제대로 이해를 못하는 상황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들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ERP 시스템 선정에 앞서 해당 기업의 프로세스와 정책 일체를 내부 감사해야 한다. 
 
비슬리는 "다양한 부서의 관계자들로 ERP 평가 팀을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권장했다. 또한 내부적으로 ERP 시스템을 평가할 역량을 갖추고 있지 않다면, 해당 산업에서 ERP 솔루션을 도입한 경험이 있는 경험이 많으면서도, 특정 개발업체에 치우치지 않는 컨설턴트나 회사들을 채용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ERP 시행착오 2 : ERP 개발업체에 대한 평가 미흡
운영 성능 개선과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이스모어(Casemore & Co.) 사장 숀 케이스모어는 "많은 고객이 개발업체 마케팅 팀의 일방적인 주장에 현혹돼 제품을 선정하고 있다. 그렇게 제품을 도입하고 나서 기능에 제약이 있거나, 성능이 부족하다거나, 기존 업무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놀라곤 한다"고 말했다. 
 
케이스모어 사장은 따라서 항상 조언을 구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케이스모어는 "동종 산업에서 해당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기업 세 곳에 대한 명단을 요청해 기능과 특징, 문제점을 물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개발업체가 세 개 회사를 알려주지 않거나, 그럴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케이스모어 사장은 "해당 소프트웨어를 단호히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RP 시행착오 3 : 핵심 기능에 대한 이해 부족, 또는 사용 미흡
비즈니스 컨설팅 및 기술 솔루션 업체인 모건프랭클린(MorganFranklin Corp.) 관리 이사 존 호에블러는 "매년 실시하는 ERP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신이 사용하는 ERP 시스템 기능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곳은 전체 응답자 가운데 46%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호에블러는 "아주 많은 기업들이 ERP 시스템에 투자를 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놀랄만한 수치다. 그러나 기능을 모르면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기능을 빠르게 만들고, 기업 목표를 달성하는 기회를 놓치게 된다. 또한 업그레이드와 기능 강화, 유지보수에 많은 돈이 들고, 성공 확률도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호에블러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모든 기능을 대상으로 리스트를 만들고, 사용 현황을 추적하고, 정기적으로 평가를 해 어떤 기능을 사용하며, 어떤 기능이 가장 큰 도움을 주는지 판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신입 직원들에게 이를 통해 터득한 지식을 훈련시키고, 테스트 결과를 작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감사를 하고, 규제준수 및 보고 요건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ERP 시행착오 4 : 필요한 시간 및 자원을 과소 평가
E2B 테크놀러지스(e2b teknologies) 관리 이사 제임스 말로리는 "사실상 모든 기업이 새로운 ERP 시스템 도입에 필요한 자원과 시간을 과소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ERP 도입에 필요한 시간은 어떻게 계산할 수 있을까? 말로리는 "소프트웨어 비용을 100으로 나누면 시간이 산출된다. 예를 들어, 2만 달러짜리 소프트웨어라면 대략 200인시(man-hour), 또는 전문 컨설턴트를 채용했다면 도입에 5주가 소요된다. 가능한 전문가의 지원을 받지 않고 직접 도입하는 경우라면, 여기에 2를 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ERP 도입을 전담할 프로젝트 매니저를 지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RP 시행착오 5 : 시작부터 잘못된 인력 구성
케빈 비슬리는 "기업들은 ERP 도입 시작 단계부터 잘못된 인력으로 팀을 구성하는 우를 범하곤 한다. ERP 도입은 가장 규모가 큰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다. 따라서 의사결정 프로세스의 모든 단계에서 제대로 인력을 구성하지 못한다면, 실수를 범하고 계획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많은 기업들이 경영진의 승인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보다는 재무, 생산, 조달, 재고 관리, IT에 이르기까지 전사적으로 핵심 인재를 모아 인력을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하면, ERP 도입에 활발히 참여한 직원들이 출발점부터 제대로 된 도입을 위해 스스로를 투자하게 된다.
 



2012.03.30

ERP 실패를 부르는 13가지 원인 '그리고 대책'

Jennifer Lonoff Schiff | CIO
ERP시스템은 돈, 자원, 시간 측면에서 방대한 투자다. 물론 성공적인 ERP 도입을 통해 워크플로우를 간소화하고,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그러나 ERP를 잘못 도입하면 생산성이 저하되고 개발이 지연되는 등 막대한 비용이 초래될 수 있다.
 
CIO닷컴은 성공적인 ERP 도입과 잠재적인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수십 명의 ERP 전문가(IT 책임자, 컨설턴트, ERP 개발업체)들을 대상으로 ERP와 관련해 가장 일반적인 시행착오가 무엇인지, 이를 피하거나 해결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물었다.다음은 이번 설문조사 결과 밝혀진 13가지 ERP 시행착오다.
 
ERP 시행착오 1 : 잘못된 계획
세이지(Sage) 미드마켓 ERP 제품 관리 부사장 에릭 카스는 "ERP 프로젝트를 성공시키려면 계획을 잘 수립하는 것이 아주 중요하다. 즉흥적으로 ERP를 도입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미드마켓과 대기업을 대상으로 ERP 소프트웨어와 솔루션을 공급하는 바이(VAI) CIO 케빈 비슬리 또한 이런 의견에 동의했다. 비슬리는 "많은 기업들이 ERP 소프트웨어 평가에 앞서 충분한 계획을 수립하지 않는다. 이는 도입 과정에서 종종 혼란을 초래하곤 한다. 현재 프로세스와 이를 발전시켜 최대 이익과 효율성을 달성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제대로 이해를 못하는 상황을 불러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업들이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ERP 시스템 선정에 앞서 해당 기업의 프로세스와 정책 일체를 내부 감사해야 한다. 
 
비슬리는 "다양한 부서의 관계자들로 ERP 평가 팀을 구성할 필요가 있다"고 권장했다. 또한 내부적으로 ERP 시스템을 평가할 역량을 갖추고 있지 않다면, 해당 산업에서 ERP 솔루션을 도입한 경험이 있는 경험이 많으면서도, 특정 개발업체에 치우치지 않는 컨설턴트나 회사들을 채용하는 것을 고려해야 한다.
 
ERP 시행착오 2 : ERP 개발업체에 대한 평가 미흡
운영 성능 개선과 관련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케이스모어(Casemore & Co.) 사장 숀 케이스모어는 "많은 고객이 개발업체 마케팅 팀의 일방적인 주장에 현혹돼 제품을 선정하고 있다. 그렇게 제품을 도입하고 나서 기능에 제약이 있거나, 성능이 부족하다거나, 기존 업무 방식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발견하고 놀라곤 한다"고 말했다. 
 
케이스모어 사장은 따라서 항상 조언을 구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케이스모어는 "동종 산업에서 해당 소프트웨어를 사용하는 기업 세 곳에 대한 명단을 요청해 기능과 특징, 문제점을 물어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개발업체가 세 개 회사를 알려주지 않거나, 그럴 수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케이스모어 사장은 "해당 소프트웨어를 단호히 포기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ERP 시행착오 3 : 핵심 기능에 대한 이해 부족, 또는 사용 미흡
비즈니스 컨설팅 및 기술 솔루션 업체인 모건프랭클린(MorganFranklin Corp.) 관리 이사 존 호에블러는 "매년 실시하는 ERP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자신이 사용하는 ERP 시스템 기능에 대해 제대로 이해하고 있는 곳은 전체 응답자 가운데 46%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호에블러는 "아주 많은 기업들이 ERP 시스템에 투자를 했다는 점을 감안하면 놀랄만한 수치다. 그러나 기능을 모르면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자동화하고, 기능을 빠르게 만들고, 기업 목표를 달성하는 기회를 놓치게 된다. 또한 업그레이드와 기능 강화, 유지보수에 많은 돈이 들고, 성공 확률도 낮아진다"고 설명했다.
 
호에블러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려면 모든 기능을 대상으로 리스트를 만들고, 사용 현황을 추적하고, 정기적으로 평가를 해 어떤 기능을 사용하며, 어떤 기능이 가장 큰 도움을 주는지 판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또 신입 직원들에게 이를 통해 터득한 지식을 훈련시키고, 테스트 결과를 작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감사를 하고, 규제준수 및 보고 요건을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ERP 시행착오 4 : 필요한 시간 및 자원을 과소 평가
E2B 테크놀러지스(e2b teknologies) 관리 이사 제임스 말로리는 "사실상 모든 기업이 새로운 ERP 시스템 도입에 필요한 자원과 시간을 과소 평가하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ERP 도입에 필요한 시간은 어떻게 계산할 수 있을까? 말로리는 "소프트웨어 비용을 100으로 나누면 시간이 산출된다. 예를 들어, 2만 달러짜리 소프트웨어라면 대략 200인시(man-hour), 또는 전문 컨설턴트를 채용했다면 도입에 5주가 소요된다. 가능한 전문가의 지원을 받지 않고 직접 도입하는 경우라면, 여기에 2를 곱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또 ERP 도입을 전담할 프로젝트 매니저를 지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ERP 시행착오 5 : 시작부터 잘못된 인력 구성
케빈 비슬리는 "기업들은 ERP 도입 시작 단계부터 잘못된 인력으로 팀을 구성하는 우를 범하곤 한다. ERP 도입은 가장 규모가 큰 프로젝트 가운데 하나다. 따라서 의사결정 프로세스의 모든 단계에서 제대로 인력을 구성하지 못한다면, 실수를 범하고 계획에 차질을 빚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예를 들어, 많은 기업들이 경영진의 승인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보다는 재무, 생산, 조달, 재고 관리, IT에 이르기까지 전사적으로 핵심 인재를 모아 인력을 구성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렇게 하면, ERP 도입에 활발히 참여한 직원들이 출발점부터 제대로 된 도입을 위해 스스로를 투자하게 된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