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0

'IBM 블록체인으로 스테이크 원산지 이력 추적' 호주 슈퍼마켓체인 이야기

George Nott | CIO Australia
호주 최대의 식료품 소매 기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쇠고기 스테이크 원산지인 생산 농장을 추적하기 위해 호주 최대 규모 가족 소유 육가공 기업과 손잡았다.
 
ⓒGetty Images Bank

호주 남부에 위치한 토마스 푸드 인터내셔널과 호주 남부 및 퀸즐랜드에서 50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드레이크스 슈퍼마켓은 18일 IBM의 푸드 트러스트 솔루션에 대한 3개월 시범 운영 결과를 발표했다.

IBM은 이 시범 운영을 통해 두 회사가 농장에서 접시까지 식품의 라이프사이클 전체를 추적하고 기록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시범 운영에는 4개의 개별 농장 중 한 곳에서 생산된 스테이크의 생산지를 추적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었다.

하이퍼레저 패브릭에 기초하여 개발된 IBM 푸드 트러스트 솔루션을 사용한 토마스 푸드와 드레이크스는 공유 플랫폼에 데이터를 업로드하고 조직 전반에 걸쳐 추적하는 제품의 라이프사이클을 지도화하여 공급망을 따라 이동하는 스테이크를 추적할 수 있었다.

토마스 푸드의 사이먼 탐케는 "그룹화된 제품에 관한 데이터로 이행하는 대신에 각 제품과 관련된 개별적인 데이터를 유지함으로써 우리는 공급망에서 각 식품이 어떻게 이동하는지 더욱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추가적인 수준의 투명성과 검증 가능성을 통해 제품 출처에 대한 고객 및 소비자 신뢰도가 상승할 것이며 이는 블록체인을 기술 덕분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IBM과 꾸준한 블록체인 협업에 만족하고 있으며 업계 및 고객들에게 지속해서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식품 공급망 기업에 대한 정보의 "공유 확인"은 여러 이점이 있다. 예를 들어, 리콜 시 고객들은 최소화된 긍정 오류로 위험한 제품의 양을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소매 기업들은 고객에 대한 부가 서비스로써 각 육류의 출처와 이력을 입증할 수 있다.

드레이크스의 신선 식품 관리자 팀 카트라이트는 "IBM 푸드 트러스트를 도입하면서 증가한 조립성으로 인해 공급망에서 식품 패키지의 추적이 가능해져 제품 출처를 확인하는데 필요한 시간이 며칠에서 몇 초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IBM은 자사의 푸드 트러스트 솔루션이 "현재 생산 중인 전 세계에서 가장 크고 활성화된 기업 블록체인 네트워크"라고 밝혔다. 18개월의 시험을 거친 후 지난 해에 출시되었으며 프랑스 유통 대기업인 까르푸와 공급 기업 비프체인, 스미스필드, 데닉 프룻 소스 등의 여러 세계적인 기업들이 이용하고 있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IBM의 멜버른 데이터센터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곧 시드니 데이터센터에서도 제공될 예정이다.

식품 공급망 기업들은 구독 서비스로 블록체인의 구성원이 되며 네트워크에 무료로 데이터를 제공한다.

IBM 호주 및 뉴질랜드 블록체인 책임자 루퍼트 콜체스터는 "블록체인은 식품 추적을 위한 잠재적으로 혁신적인 기술이라고 생각한다. 드레이크스와 토마스 푸드는 단일 공급망의 여러 기업이 어떻게 데이터와 핵심 이벤트를 안전하게 공유하여 소비자들의 이익과 자체 비즈니스 프로세스의 이익을 위해 조직의 경계를 연계할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내년에는 이런 협업이 증가할 것이며 파트너 그룹들이 식품 산업 전체의 이익을 위해 협력할 것이다"고 그는 덧붙였다.
 
---------------------------------------------------------------
블록체인과 공급망 인기기사
->블록체인 기술, 올해 공급망 관리 분야 '킬러 앱'으로 뜬다
->'서비스로서 블록체인’ 쏟아진다··· 위험부담 없이 기술 테스트 가능
->'식품 공급망 전체를 조망하겠다'··· 월마트의 블록체인·IoT 프로젝트
->온라인 투표, 저작권 배분··· 각양각색 블록체인 활용처
->'농산물 추적부터 다이아몬드 감정까지' 11가지 블록체인 활용 사례
->개념증명 끝났다··· 현실 속 블록체인 활용처 18선
->오픈소스 블록체인 '패브릭' 공개··· 보험·공급망 등 활용성 '무궁무진'
->'블록체인으로 식품 추적'··· IBM, 네슬레·월마트 등과 시범 사업 추진 중
->물류부터 금융, 유통까지··· 블록체인, 본격 확산 '준비끝'
->블록체인이 당신의 기업에 치명적일 수 있는 이유
->'피의 다이아몬드' 걸러낸다··· 보석업체의 블록체인 활용법
---------------------------------------------------------------
 
블록체인의 맛
식품 공급망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혁신의 기회가 무르익은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지난해 CBA(Commonwealth Bank of Australia)와 5개의 주요 공급망 기업들은 블록체인 기반 실험의 일환으로 17톤에 달하는 아몬드를 거래하고 추적했다.

유사 솔루션인 오라클의 ITT(Intelligent Track and Trace) 등을 활용해 이탈리아의 올리브 과수원부터 북미에서 판매되는 벨루치 브랜드의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까지 공급망의 주요 단계를 추적하고 있다.

공급망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성할 때 가장 어려운 문제는 하나의 솔루션을 위해 여러 이해당사자를 모아야 한다는 점이다.

가트너의 9월 보고서에 따르면 광범위한 무역 파트너 생태계에서의 데이터 및 거버넌스 표준 부재로 인해 "다중 기업 협업이 저하되어 시범 운영이 중단되고 광범위한 도입이 저해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급망 지향적인 블록체인 솔루션에 대한 가트너의 조사에서 시장은 "불확실하고 혼란스러우며 과대광고되어 있고 제안된 많은 사용례는 처음부터 블록체인이 필요 없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ciokr@idg.co.kr



2019.03.20

'IBM 블록체인으로 스테이크 원산지 이력 추적' 호주 슈퍼마켓체인 이야기

George Nott | CIO Australia
호주 최대의 식료품 소매 기업이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해 쇠고기 스테이크 원산지인 생산 농장을 추적하기 위해 호주 최대 규모 가족 소유 육가공 기업과 손잡았다.
 
ⓒGetty Images Bank

호주 남부에 위치한 토마스 푸드 인터내셔널과 호주 남부 및 퀸즐랜드에서 50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드레이크스 슈퍼마켓은 18일 IBM의 푸드 트러스트 솔루션에 대한 3개월 시범 운영 결과를 발표했다.

IBM은 이 시범 운영을 통해 두 회사가 농장에서 접시까지 식품의 라이프사이클 전체를 추적하고 기록을 실시간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시범 운영에는 4개의 개별 농장 중 한 곳에서 생산된 스테이크의 생산지를 추적하는 것이 포함되어 있었다.

하이퍼레저 패브릭에 기초하여 개발된 IBM 푸드 트러스트 솔루션을 사용한 토마스 푸드와 드레이크스는 공유 플랫폼에 데이터를 업로드하고 조직 전반에 걸쳐 추적하는 제품의 라이프사이클을 지도화하여 공급망을 따라 이동하는 스테이크를 추적할 수 있었다.

토마스 푸드의 사이먼 탐케는 "그룹화된 제품에 관한 데이터로 이행하는 대신에 각 제품과 관련된 개별적인 데이터를 유지함으로써 우리는 공급망에서 각 식품이 어떻게 이동하는지 더욱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추가적인 수준의 투명성과 검증 가능성을 통해 제품 출처에 대한 고객 및 소비자 신뢰도가 상승할 것이며 이는 블록체인을 기술 덕분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IBM과 꾸준한 블록체인 협업에 만족하고 있으며 업계 및 고객들에게 지속해서 매우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식품 공급망 기업에 대한 정보의 "공유 확인"은 여러 이점이 있다. 예를 들어, 리콜 시 고객들은 최소화된 긍정 오류로 위험한 제품의 양을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소매 기업들은 고객에 대한 부가 서비스로써 각 육류의 출처와 이력을 입증할 수 있다.

드레이크스의 신선 식품 관리자 팀 카트라이트는 "IBM 푸드 트러스트를 도입하면서 증가한 조립성으로 인해 공급망에서 식품 패키지의 추적이 가능해져 제품 출처를 확인하는데 필요한 시간이 며칠에서 몇 초로 감소했다"고 말했다.

IBM은 자사의 푸드 트러스트 솔루션이 "현재 생산 중인 전 세계에서 가장 크고 활성화된 기업 블록체인 네트워크"라고 밝혔다. 18개월의 시험을 거친 후 지난 해에 출시되었으며 프랑스 유통 대기업인 까르푸와 공급 기업 비프체인, 스미스필드, 데닉 프룻 소스 등의 여러 세계적인 기업들이 이용하고 있다.

블록체인 플랫폼은 IBM의 멜버른 데이터센터에서 제공하고 있으며 곧 시드니 데이터센터에서도 제공될 예정이다.

식품 공급망 기업들은 구독 서비스로 블록체인의 구성원이 되며 네트워크에 무료로 데이터를 제공한다.

IBM 호주 및 뉴질랜드 블록체인 책임자 루퍼트 콜체스터는 "블록체인은 식품 추적을 위한 잠재적으로 혁신적인 기술이라고 생각한다. 드레이크스와 토마스 푸드는 단일 공급망의 여러 기업이 어떻게 데이터와 핵심 이벤트를 안전하게 공유하여 소비자들의 이익과 자체 비즈니스 프로세스의 이익을 위해 조직의 경계를 연계할 수 있는지 보여주었다"고 말했다.

"내년에는 이런 협업이 증가할 것이며 파트너 그룹들이 식품 산업 전체의 이익을 위해 협력할 것이다"고 그는 덧붙였다.
 
---------------------------------------------------------------
블록체인과 공급망 인기기사
->블록체인 기술, 올해 공급망 관리 분야 '킬러 앱'으로 뜬다
->'서비스로서 블록체인’ 쏟아진다··· 위험부담 없이 기술 테스트 가능
->'식품 공급망 전체를 조망하겠다'··· 월마트의 블록체인·IoT 프로젝트
->온라인 투표, 저작권 배분··· 각양각색 블록체인 활용처
->'농산물 추적부터 다이아몬드 감정까지' 11가지 블록체인 활용 사례
->개념증명 끝났다··· 현실 속 블록체인 활용처 18선
->오픈소스 블록체인 '패브릭' 공개··· 보험·공급망 등 활용성 '무궁무진'
->'블록체인으로 식품 추적'··· IBM, 네슬레·월마트 등과 시범 사업 추진 중
->물류부터 금융, 유통까지··· 블록체인, 본격 확산 '준비끝'
->블록체인이 당신의 기업에 치명적일 수 있는 이유
->'피의 다이아몬드' 걸러낸다··· 보석업체의 블록체인 활용법
---------------------------------------------------------------
 
블록체인의 맛
식품 공급망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한 혁신의 기회가 무르익은 것으로 여겨지고 있다.

지난해 CBA(Commonwealth Bank of Australia)와 5개의 주요 공급망 기업들은 블록체인 기반 실험의 일환으로 17톤에 달하는 아몬드를 거래하고 추적했다.

유사 솔루션인 오라클의 ITT(Intelligent Track and Trace) 등을 활용해 이탈리아의 올리브 과수원부터 북미에서 판매되는 벨루치 브랜드의 엑스트라 버진 올리브 오일까지 공급망의 주요 단계를 추적하고 있다.

공급망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구성할 때 가장 어려운 문제는 하나의 솔루션을 위해 여러 이해당사자를 모아야 한다는 점이다.

가트너의 9월 보고서에 따르면 광범위한 무역 파트너 생태계에서의 데이터 및 거버넌스 표준 부재로 인해 "다중 기업 협업이 저하되어 시범 운영이 중단되고 광범위한 도입이 저해될 것"이라고 밝혔다.

공급망 지향적인 블록체인 솔루션에 대한 가트너의 조사에서 시장은 "불확실하고 혼란스러우며 과대광고되어 있고 제안된 많은 사용례는 처음부터 블록체인이 필요 없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