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5

칼럼 | 이제 IoT '리스크 떠넘기기'를 끝낼 때가 됐다

Kevin Dillalo, Laura McDonald, Joe Schmidt | Network World
지난해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도입하는 기업이 크게 늘었다. 무선 데이터 수집과 분석, 연결성 등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새로운 방법으로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려는 기업이 중심이었다.

© Getty Images Bank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미국내 기업 대상 IoT 시장은 2019년에 2000억 달러로 전망된다. 전세계적으로는 8000억 달러에 달한다. 그러나 이처럼 IoT 시장이 커지면서 프라이버시와 보안 관련 권리 단체를 중심으로 개인 프라이버시를 개선하고 IoT 기기와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IoT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지난 몇년간 큰 충격을 주었던 여러 건의 데이터 유출 사건을 보면 내니 캠(nanny cams) 같은 정교하지 않은 IoT 기기의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해킹 때문이다. 이들 기기가 보안 컴퓨터 네트워크에 연결돼 있어 큰 피해를 초래했다. 와이 파이에 연결된 '스마트' IoT 전구를 게이트웨이로 이용해 가정 컴퓨터 네트워크를 해킹하는 과정이 공개되기도 했다.

IoT 규제는 아직
일부 과장이 있었고 의회와 연방 통상위원회가 관련 조사를 하기로 했지만, 연방 정부 수준에서는 아직 IoT 기기나 서비스를 제한하는 규제가 없다. 2017년에 의회에 법안 3건이 발의된 적이 있지만 이중 어떤 것도 의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때 발의된 것은 IoT 보안 기관을 설립하는 사이버 쉴드 법안(Cyber Shield Act), IoT 의료 기기에 초점을 맞춘 기관을 설립하는 의료 IoT 기기 레질런스 파트너십 법안(the Internet of Medical Things Resilience Partnership Act), 정부 납품용 IoT 기기의 규격을 정하는 IoT 보안 강화 법안(the Internet of Things Cybersecurity Improvement Act) 등이었다.

미국 의원 대부분은 정당과 관계없이 IoT 시장 개입에 부정적이다. 1990년대 인터넷의 빠른 성장 역시 정부의 간섭이 적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기업 입장에서는 최소한 현 시점에서는 이런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설익은 규제로 자칫 IoT라는 새로운 혁신과 시장 확대 기회가 날아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일부 허술한 센서와 무선 제품의 보안 취약점 문제는 시장의 힘으로 결국 해결될 것이 자명하다. 소비자는 더 강력한 보안을 지원하는 구매할 것이고 업체는 선택받기 위해 이에 대응할 것이다.

IoT 장애에 대한 책임은 누가
현재 IoT 영역 내부에는 업체와 기업 사용자가 반드시 풀어야 할 중요한 문제가 하나 있다. IoT 기기 또는 서비스가 장애를 일으키거나 해킹됐을 때 최종 사용자의 피해를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는 문제다.

현재까지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은 '떠넘기기'다. 즉, IoT 기기와 무선 데이터 서비스 업체가 IoT 기기와 서비스를 구매한 기업 고객에 전가하는 것이다. 헬스케어와 보안, 에너지, 운송 등 다양한 소비자용/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다시 패키지한 기업도 전가 대상이고, 다시 패키지한 제품을 다른 기업이나 개인에게 판매한 기업도 책임을 미루고 있다.

겉으로보면 여러 단계에 걸쳐 제품과 서비스가 판매된다고 해도, 부가가치를 더하는 IoT 솔루션 업체는 IoT 기기와 서비스를 최종적으로 사용하는 사람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 이런 부가가치 업체는 무선 제조업체도 무선 데이터 서비스 업체도 아니므로, 제품과 서비스의 신뢰성에 대해 전적으로 공급 업체에 의지하고 있다. 따라서 최종 사용자가 IoT 기기와 서비스의 성능 문제를 겪는다면, 궁극적으로 무선 제조업체와 서비스 업체가 더 많은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이를 통해 결과적으로 IoT 기기와 무선 서비스 비용이 증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해도 말이다.
 
도입 기업도 선제적 조처해야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IoT 기기를 구매한 기업이 해야 할 일도 있다. 이들 기업이 내부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든 다른 고객에게 재판매하기 위해서든 IoT 기기를 구매했다면, 자사 네트워크에서 작동하는 IoT 기기의 보안 취약점에 대응할 수 있는 추가 보안 조치를 선제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규제 이슈도 있다. IoT 기기로 헬스 관련 정보나 위치 정보 등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기업은 이 정보를 활용할 때 유럽의 GDPR과 다른 프라이버시 법안에 규정된 의무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파악해야 한다. ciokr@idg.co.kr



2019.02.15

칼럼 | 이제 IoT '리스크 떠넘기기'를 끝낼 때가 됐다

Kevin Dillalo, Laura McDonald, Joe Schmidt | Network World
지난해 사물인터넷(IoT) 솔루션을 도입하는 기업이 크게 늘었다. 무선 데이터 수집과 분석, 연결성 등 이전에는 불가능했던 새로운 방법으로 생산성과 효율성을 높이려는 기업이 중심이었다.

© Getty Images Bank

시장조사업체에 따르면, 미국내 기업 대상 IoT 시장은 2019년에 2000억 달러로 전망된다. 전세계적으로는 8000억 달러에 달한다. 그러나 이처럼 IoT 시장이 커지면서 프라이버시와 보안 관련 권리 단체를 중심으로 개인 프라이버시를 개선하고 IoT 기기와 서비스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IoT에 대한 규제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꾸준히 나오고 있다.

지난 몇년간 큰 충격을 주었던 여러 건의 데이터 유출 사건을 보면 내니 캠(nanny cams) 같은 정교하지 않은 IoT 기기의 보안 취약점을 악용한 해킹 때문이다. 이들 기기가 보안 컴퓨터 네트워크에 연결돼 있어 큰 피해를 초래했다. 와이 파이에 연결된 '스마트' IoT 전구를 게이트웨이로 이용해 가정 컴퓨터 네트워크를 해킹하는 과정이 공개되기도 했다.

IoT 규제는 아직
일부 과장이 있었고 의회와 연방 통상위원회가 관련 조사를 하기로 했지만, 연방 정부 수준에서는 아직 IoT 기기나 서비스를 제한하는 규제가 없다. 2017년에 의회에 법안 3건이 발의된 적이 있지만 이중 어떤 것도 의회를 통과하지 못했다. 이때 발의된 것은 IoT 보안 기관을 설립하는 사이버 쉴드 법안(Cyber Shield Act), IoT 의료 기기에 초점을 맞춘 기관을 설립하는 의료 IoT 기기 레질런스 파트너십 법안(the Internet of Medical Things Resilience Partnership Act), 정부 납품용 IoT 기기의 규격을 정하는 IoT 보안 강화 법안(the Internet of Things Cybersecurity Improvement Act) 등이었다.

미국 의원 대부분은 정당과 관계없이 IoT 시장 개입에 부정적이다. 1990년대 인터넷의 빠른 성장 역시 정부의 간섭이 적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기업 입장에서는 최소한 현 시점에서는 이런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설익은 규제로 자칫 IoT라는 새로운 혁신과 시장 확대 기회가 날아갈 수도 있기 때문이다. 또한, 일부 허술한 센서와 무선 제품의 보안 취약점 문제는 시장의 힘으로 결국 해결될 것이 자명하다. 소비자는 더 강력한 보안을 지원하는 구매할 것이고 업체는 선택받기 위해 이에 대응할 것이다.

IoT 장애에 대한 책임은 누가
현재 IoT 영역 내부에는 업체와 기업 사용자가 반드시 풀어야 할 중요한 문제가 하나 있다. IoT 기기 또는 서비스가 장애를 일으키거나 해킹됐을 때 최종 사용자의 피해를 누가 책임질 것인가라는 문제다.

현재까지 이 문제에 대한 해법은 '떠넘기기'다. 즉, IoT 기기와 무선 데이터 서비스 업체가 IoT 기기와 서비스를 구매한 기업 고객에 전가하는 것이다. 헬스케어와 보안, 에너지, 운송 등 다양한 소비자용/기업용 애플리케이션을 위해 다시 패키지한 기업도 전가 대상이고, 다시 패키지한 제품을 다른 기업이나 개인에게 판매한 기업도 책임을 미루고 있다.

겉으로보면 여러 단계에 걸쳐 제품과 서비스가 판매된다고 해도, 부가가치를 더하는 IoT 솔루션 업체는 IoT 기기와 서비스를 최종적으로 사용하는 사람과 직접적인 관계가 있다. 이런 부가가치 업체는 무선 제조업체도 무선 데이터 서비스 업체도 아니므로, 제품과 서비스의 신뢰성에 대해 전적으로 공급 업체에 의지하고 있다. 따라서 최종 사용자가 IoT 기기와 서비스의 성능 문제를 겪는다면, 궁극적으로 무선 제조업체와 서비스 업체가 더 많은 책임감을 느껴야 한다. 이를 통해 결과적으로 IoT 기기와 무선 서비스 비용이 증가할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해도 말이다.
 
도입 기업도 선제적 조처해야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IoT 기기를 구매한 기업이 해야 할 일도 있다. 이들 기업이 내부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든 다른 고객에게 재판매하기 위해서든 IoT 기기를 구매했다면, 자사 네트워크에서 작동하는 IoT 기기의 보안 취약점에 대응할 수 있는 추가 보안 조치를 선제적으로 검토해야 한다. 규제 이슈도 있다. IoT 기기로 헬스 관련 정보나 위치 정보 등 개인정보를 수집하는 기업은 이 정보를 활용할 때 유럽의 GDPR과 다른 프라이버시 법안에 규정된 의무가 무엇인지 확실하게 파악해야 한다. ciokr@idg.co.kr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