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2.14

퍼블릭•프라이빗 논쟁 끝, 결론은 ‘하이퍼 하이브리드’

Thor Olavsrud | CIO

기업들이 중요한 비즈니스 운영을 위해 퍼블릭이나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이들 핵심 비즈니스 운영 기능을 클라우드에 연결하는데 더 많은 도전이 따르고 있다. 복잡한 통합, 조정, 규칙 관리가 대표적인 사례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제 도입을 고려하던 기술에서 벗어나 현실이 됐다. 그러나 많은 장점만큼이나 특이한 난제들도 초래되고 있다. CIO와 IT 부서는 복잡한 통합에서 비롯되는 '덫'에 사로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클라우드라는 파괴적인 잠재력을 가진 기술을 십분 활용하기 위해 여러 서비스가 모여 업무 기능을 구현하는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

IT 부서들은 자신들의 처분에 달린 많은 선택에 어리둥절하고 있기까지 하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여기에 당연히 전통적인 구축 방법이라는 선택권까지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마크 화이트와 빌 브릭스에 따르면, 대부분의 기업들은 더 이상 '클라우드'가 아닌, '여러 클라우드들'을 도입하고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연구 책임자이자 CTO인 화이트와 부 CTO 브릭스는 지난 주 발행된 '2012년 기술 트렌드: 디지털 비즈니스를 위한 IT 향상(Tech Trends 2012: Elevate IT for Digital Business)'이라는 보고서에서 "클라우드가 횡적인 IT 서비스를 종적인 비즈니스 기능에 추가하면서, '만약'이 아닌 '언제' 채택을 할 것인지로 의제가 옮겨갔다. 그리고 많은 경우 여기에 대한 대답은 '지금 당장'이다. 그리고 선도 기업들은 여러 개별 클라우드 서비스가 중요한 비즈니스 기능을 처리하는데 따른 사안을 조심스럽게 살펴보던 단계에서 벗어나 여러 퍼블릭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제공사로부터 중복해 서비스를 도입하는 단계로 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향한다
다른 말로 하면,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잊으라는 의미다. 각각 하나 이상의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조합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야말로 종착역이다. 화이트와 브릭스는 갈수록 더 많은 기업들이 여러 애플리케이션과 인프라 서비스를 다중 클라우드 플랫폼 인프라로 배치하려 한다고 말했다. 딜로이트는 이를 '하이퍼-하이브리드 클라우드(Hyper-hybrid cloud)'로 정의했다. 여러 클라우드가 기업의 핵심 기능은 물론, 서로 간에도 연결되는 구조다.

딜로이트는 이에 대해 "서비스 각각이 기업의 핵심에 연결돼야 한다. 전통적인 데이터 중심의 내부 통합 솔루션을 거쳐야 할 때도 많다. 그리고 1단계 발전이 이뤄졌다. 기업들은 점차 범위가 확대되고 있는 이질적인 다중 클라우드 서비스들 전반에 걸쳐 예외적인 워크플로우와 일상적인 워크플로우 모두를 관리하고 있다. 또 이들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존의 오래된 시스템 및 데이터와 연결시킨다. 이런 '클라우드'에서 '여러 클라우드들'로의 변화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한다. 그러나 하나 이상의 서비스로 구성된 기업 IT 자산에 의존하는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규칙 관리, 데이터 온전성 및 신뢰성, 통합 보안을 넘어서는 문제가 야기되기도 한다.

게다가 IT는 이런 도전들을 다루는 동시에 내부 시스템을 계속 유지해나갈 필요가 있다. 심지어는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는 기업조차도 당장 이런 시스템들을 없앨 수는 없기 때문이다.


2012.02.14

퍼블릭•프라이빗 논쟁 끝, 결론은 ‘하이퍼 하이브리드’

Thor Olavsrud | CIO

기업들이 중요한 비즈니스 운영을 위해 퍼블릭이나 프라이빗 클라우드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례가 늘면서, 이들 핵심 비즈니스 운영 기능을 클라우드에 연결하는데 더 많은 도전이 따르고 있다. 복잡한 통합, 조정, 규칙 관리가 대표적인 사례다.

클라우드 컴퓨팅은 이제 도입을 고려하던 기술에서 벗어나 현실이 됐다. 그러나 많은 장점만큼이나 특이한 난제들도 초래되고 있다. CIO와 IT 부서는 복잡한 통합에서 비롯되는 '덫'에 사로잡히지 않은 상태에서 클라우드라는 파괴적인 잠재력을 가진 기술을 십분 활용하기 위해 여러 서비스가 모여 업무 기능을 구현하는 중점을 둘 필요가 있다.

IT 부서들은 자신들의 처분에 달린 많은 선택에 어리둥절하고 있기까지 하다. 프라이빗 클라우드, 퍼블릭 클라우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여기에 당연히 전통적인 구축 방법이라는 선택권까지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마크 화이트와 빌 브릭스에 따르면, 대부분의 기업들은 더 이상 '클라우드'가 아닌, '여러 클라우드들'을 도입하고 있다.

딜로이트 컨설팅의 연구 책임자이자 CTO인 화이트와 부 CTO 브릭스는 지난 주 발행된 '2012년 기술 트렌드: 디지털 비즈니스를 위한 IT 향상(Tech Trends 2012: Elevate IT for Digital Business)'이라는 보고서에서 "클라우드가 횡적인 IT 서비스를 종적인 비즈니스 기능에 추가하면서, '만약'이 아닌 '언제' 채택을 할 것인지로 의제가 옮겨갔다. 그리고 많은 경우 여기에 대한 대답은 '지금 당장'이다. 그리고 선도 기업들은 여러 개별 클라우드 서비스가 중요한 비즈니스 기능을 처리하는데 따른 사안을 조심스럽게 살펴보던 단계에서 벗어나 여러 퍼블릭 및 프라이빗 클라우드 제공사로부터 중복해 서비스를 도입하는 단계로 가고 있다"라고 밝혔다.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로 향한다
다른 말로 하면,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잊으라는 의미다. 각각 하나 이상의 퍼블릭 클라우드와 프라이빗 클라우드로 조합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야말로 종착역이다. 화이트와 브릭스는 갈수록 더 많은 기업들이 여러 애플리케이션과 인프라 서비스를 다중 클라우드 플랫폼 인프라로 배치하려 한다고 말했다. 딜로이트는 이를 '하이퍼-하이브리드 클라우드(Hyper-hybrid cloud)'로 정의했다. 여러 클라우드가 기업의 핵심 기능은 물론, 서로 간에도 연결되는 구조다.

딜로이트는 이에 대해 "서비스 각각이 기업의 핵심에 연결돼야 한다. 전통적인 데이터 중심의 내부 통합 솔루션을 거쳐야 할 때도 많다. 그리고 1단계 발전이 이뤄졌다. 기업들은 점차 범위가 확대되고 있는 이질적인 다중 클라우드 서비스들 전반에 걸쳐 예외적인 워크플로우와 일상적인 워크플로우 모두를 관리하고 있다. 또 이들 클라우드 서비스를 기존의 오래된 시스템 및 데이터와 연결시킨다. 이런 '클라우드'에서 '여러 클라우드들'로의 변화는 새로운 기회를 제공한다. 그러나 하나 이상의 서비스로 구성된 기업 IT 자산에 의존하는 비즈니스 프로세스를 대상으로 한 비즈니스 규칙 관리, 데이터 온전성 및 신뢰성, 통합 보안을 넘어서는 문제가 야기되기도 한다.

게다가 IT는 이런 도전들을 다루는 동시에 내부 시스템을 계속 유지해나갈 필요가 있다. 심지어는 많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할 계획을 갖고 있는 기업조차도 당장 이런 시스템들을 없앨 수는 없기 때문이다.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