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4

블로그 | 크로미움 엣지로의 전환이 'IE 지원 종료'와 맞물리는 이유

Gregg Keizer | Computerworld
엣지 브라우저에 크로미엄 오픈소스를 채택하기로 한 마이크로소프트의 결정은, IE에 대한 지원이 예상보다 빨리 중단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 대해 앞으로 얼마나 더 패치를 제공할까? 이에 대한 대답은 마이크로소프트만 알고 있겠지만, 개발사의 당초 약속보다 짦은 기간에만 지원될 징후가 있다. 

IE는 3년 전 추가 개발이 중단된 이후 레거시 상태로 강등된 상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러나 이 브라우저가 번들된 운영체제의 수명 주기 동안 보안 업데이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었다. 

IE11은 윈도우 10에 포함돼 기본 제공됐다. 특히 몇 달 전에 데뷔한 윈도우 10 엔터프라이즈 LTSC 2019는 2029년 1월 9일까지 지원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약속대로라면 앞으로 10년 동안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그러나 IE 브라우저 사용자 점유율이 붕괴된 상황에서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러한 지원을 유지할 것이라고 기대하긴 어렵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사용자를 대상으로 최신 IE 브라우저로의 업그레이드를 강제했던 2016년 1월, IE11의 윈도우 사용자 대상 브라우저 점유율은 48%에 달했다. 그러나 2018년 12월 IE 점유율을 10% 이하까지 떨어진 상태다.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 1년 후 IE의 사용자 점유율은 5% 이하를 기록할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IE 지원을 중단하지 못하도록 막을 만한 존재도 없다.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유사한 전력도 가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4년 8월에도 윈도우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최신 버전의 IE로 업그레이드하도록 강제했다. 사용자들의 불만이 이어졌지만 효과는 나타났다. 지나달 IE 사용자 점유율의 3/4은 IE11에서 창출됐다. 단 마이크로소프트로서도 대가를 치러야 했다. 브라우저 업그레이드를 강제받은 사용자 중 다수가 크롬을 선택했던 것이다.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원을 취소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다. 이 회사는 2016년 초 인텔과 AMD의 최신 프로세서를 탑재한 PC의 경우 윈도우 7 및 윈도우 8.1의 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IE11에 대해서도 몇몇 그럴듯한 이유를 근거로 조기 은퇴를 발표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IE 지원을 중단한다면 시기는?
개연성 있는 시기 중 하나는 윈도우 7이 은퇴하는 2020년 1월 14일이다. IE와 윈도우 7은 몇 년에 걸쳐 구축되어온 나름의 관계를 가지고 있다. 윈도우 10과 IE와의 관계와는 다소 다르다. 윈도우 10에서의 IE는 하위호환성을 제공하기 위한 일종의 달래기 보상물과 같은 존재였다. 

이와 함께 윈도우 7에 대한 지원이 종료되는 시기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엣지를 크로미움 기술로 변환하는 시기와 맞물린다. 지난 12월 표 마이크로소프트 임원은 "내년 또는 그 이후에 걸쳐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크로미움 기반 엣지의 등장은 마이크로소프트가 IE를 버릴 적절한 이유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호환성 높은 브라우저가 필요하다고 인정한 발언은 IE 운명의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신호다.

크로미움 엣지의 등장이 IE의 종말을 뜻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든, 마이크로소프트가 엣지를 크로미움으로 전환하려는 이유가 개발 및 유지 비용 절감을 위해서라면, IE11을 위한 렌더링 및 자바스크립트 엔진인 트리던트(Trident)와 챠크라(Chakra) 개발에 인력을 투자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 마이크로소프트가 IE를 무기한으로 지원한다는 것은 터무니없었다. 언젠가는 기업 고객들도 IE를 필요로 하는(웹 앱이나 인트라넷 사이트 등) 것들을 업데이트해야 한다. 윈도우 7 은퇴 전 윈도우 10을 4년 반 동안 이용 가능하고,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이 업데이트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다고 주장하면서 윈도우 10 내에서의 IE 지원을 중단할 수 있다.

-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에 IE를 포함시킴으로써 IE의 생명을 연장시키지 않았더라면 IE의 운명은 윈도우 7과 함께했을 가능성이 높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부분을 IE 지원 중단의 합리화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윈도우 7을 지원 종료 후에도 사용할 것이다. 기업 사용자들은 최대 3년까지 지원을 연장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7이 은퇴한 2020년 1월 이후에도 신뢰할 수 있는 브라우저를 보유하길 원하는데, 그것이 IE는 아니다.

- 우연은 없다. 윈도우 7의 은퇴와 크로미움 기반 엣지의 등장은 우연이 아니다. ciokr@idg.co.kr



2019.01.14

블로그 | 크로미움 엣지로의 전환이 'IE 지원 종료'와 맞물리는 이유

Gregg Keizer | Computerworld
엣지 브라우저에 크로미엄 오픈소스를 채택하기로 한 마이크로소프트의 결정은, IE에 대한 지원이 예상보다 빨리 중단될 수 있음을 의미한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인터넷 익스플로러(IE)에 대해 앞으로 얼마나 더 패치를 제공할까? 이에 대한 대답은 마이크로소프트만 알고 있겠지만, 개발사의 당초 약속보다 짦은 기간에만 지원될 징후가 있다. 

IE는 3년 전 추가 개발이 중단된 이후 레거시 상태로 강등된 상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그러나 이 브라우저가 번들된 운영체제의 수명 주기 동안 보안 업데이트를 제공할 것이라고 약속했었다. 

IE11은 윈도우 10에 포함돼 기본 제공됐다. 특히 몇 달 전에 데뷔한 윈도우 10 엔터프라이즈 LTSC 2019는 2029년 1월 9일까지 지원될 예정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약속대로라면 앞으로 10년 동안 지원을 받을 수 있는 셈이다. 

그러나 IE 브라우저 사용자 점유율이 붕괴된 상황에서도 마이크로소프트의 이러한 지원을 유지할 것이라고 기대하긴 어렵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사용자를 대상으로 최신 IE 브라우저로의 업그레이드를 강제했던 2016년 1월, IE11의 윈도우 사용자 대상 브라우저 점유율은 48%에 달했다. 그러나 2018년 12월 IE 점유율을 10% 이하까지 떨어진 상태다. 현재 추세가 이어진다면 1년 후 IE의 사용자 점유율은 5% 이하를 기록할 전망이다. 

마이크로소프트가 IE 지원을 중단하지 못하도록 막을 만한 존재도 없다. 심지어 마이크로소프트는 유사한 전력도 가지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14년 8월에도 윈도우 사용자들을 대상으로 최신 버전의 IE로 업그레이드하도록 강제했다. 사용자들의 불만이 이어졌지만 효과는 나타났다. 지나달 IE 사용자 점유율의 3/4은 IE11에서 창출됐다. 단 마이크로소프트로서도 대가를 치러야 했다. 브라우저 업그레이드를 강제받은 사용자 중 다수가 크롬을 선택했던 것이다. 

실제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지원을 취소하는 습관을 가지고 있다. 이 회사는 2016년 초 인텔과 AMD의 최신 프로세서를 탑재한 PC의 경우 윈도우 7 및 윈도우 8.1의 지원을 받지 못할 것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IE11에 대해서도 몇몇 그럴듯한 이유를 근거로 조기 은퇴를 발표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IE 지원을 중단한다면 시기는?
개연성 있는 시기 중 하나는 윈도우 7이 은퇴하는 2020년 1월 14일이다. IE와 윈도우 7은 몇 년에 걸쳐 구축되어온 나름의 관계를 가지고 있다. 윈도우 10과 IE와의 관계와는 다소 다르다. 윈도우 10에서의 IE는 하위호환성을 제공하기 위한 일종의 달래기 보상물과 같은 존재였다. 

이와 함께 윈도우 7에 대한 지원이 종료되는 시기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엣지를 크로미움 기술로 변환하는 시기와 맞물린다. 지난 12월 표 마이크로소프트 임원은 "내년 또는 그 이후에 걸쳐 변화가 나타날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크로미움 기반 엣지의 등장은 마이크로소프트가 IE를 버릴 적절한 이유이기도 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호환성 높은 브라우저가 필요하다고 인정한 발언은 IE 운명의 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는 신호다.

크로미움 엣지의 등장이 IE의 종말을 뜻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다.

-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든, 마이크로소프트가 엣지를 크로미움으로 전환하려는 이유가 개발 및 유지 비용 절감을 위해서라면, IE11을 위한 렌더링 및 자바스크립트 엔진인 트리던트(Trident)와 챠크라(Chakra) 개발에 인력을 투자하는 것은 합리적이지 않다. 

- 마이크로소프트가 IE를 무기한으로 지원한다는 것은 터무니없었다. 언젠가는 기업 고객들도 IE를 필요로 하는(웹 앱이나 인트라넷 사이트 등) 것들을 업데이트해야 한다. 윈도우 7 은퇴 전 윈도우 10을 4년 반 동안 이용 가능하고, 마이크로소프트는 기업이 업데이트 부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을 주었다고 주장하면서 윈도우 10 내에서의 IE 지원을 중단할 수 있다.

- 마이크로소프트가 윈도우 10에 IE를 포함시킴으로써 IE의 생명을 연장시키지 않았더라면 IE의 운명은 윈도우 7과 함께했을 가능성이 높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이 부분을 IE 지원 중단의 합리화 수단으로 사용할 수 있다.

- 엄청나게 많은 사람들이 윈도우 7을 지원 종료 후에도 사용할 것이다. 기업 사용자들은 최대 3년까지 지원을 연장할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우 7이 은퇴한 2020년 1월 이후에도 신뢰할 수 있는 브라우저를 보유하길 원하는데, 그것이 IE는 아니다.

- 우연은 없다. 윈도우 7의 은퇴와 크로미움 기반 엣지의 등장은 우연이 아니다. ciokr@idg.co.kr

X